90년대를 내다본다 경제성장 힘입어 株價도 오름세로

주가는 경제활등의 주역인 기업과 근로자에 대한 신뢰, 경제활동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정책당국과 정치?사회집단에 대한 신뢰의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라고 볼 수 있다. 86년부터 88년...

수도권 교통 大亂 대책도 ‘체증’

서울. 새벽 2시12분. 그러나 남대문 시장뒤 회현고가도로 일대는 대낮처럼 붐빈다. 시장으로 진입하려는 차량행렬이 편도 2차의 자기 차선도 모자라 반대편 차선까지 점령한채 꼬리를 ...

박자 안맞는 日·蘇관계 개선

지난 9월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의 일본방문 계획이 91년으로 확정 발표된 이래 소련의 학자 등 각급 인사들의 일본방문이 잦아지는 등 日·蘇관계가 새로운 전기를 맞고...

각종기금 ‘국회감시 입법’난항

종류 : 총 70개(정부관리기금37개, 민간관리기금29개, 기타기금4개). 규모 : 총 24조9천억원(정부기금 13조5천억원, 민간기금 11조 4천억원). 이상은 89년 11월 현...

“서울은 천당과 지옥이 동거하는 곳”

빨치산 ‘작가’ 金學鐵(74)옹과 ‘빨치산’ 작가 趙廷來(46)씨가 만난 날은 김학철옹이 43년만에 서울땅을 밟은 지 두달즘 되는, 지난 11월30일 오후였다. 우연하게도 두 작가...

학생들 죽이는 입시교육

청소년들을 자살로 내모는 ‘비인간화’ 교육실태- 어느 학생의 유서 -“서로 매일 마주치지만 오가는 대화가 없었습니다”막상 이곳을 떠난다고 생각하니 이제는 마음이 가볍습니다.이러한 ...

[출판 : 서평] 구한말 · 일제강점기 이해에 값진 자료

최근 단국대학교 부설 동양학연구소(소장 金東旭)에서 《張志淵全書》 전10책이 간행되어 관련 학계 및 언론계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개화기(구한말) · 일제강점기의 언론인이요 國學者로...

北韓, 어디로 갈 것인가

北韓도 변화할 것인가. 베를린 장벽 개방으로 절정에 오른 東歐의 개혁ㆍ개방화 분위기가 체코슬로바키아, 불가리아 쪽으로 더욱 확산돼가면서 그런 물음이 자연히 제기된다. 北韓에도 그러...

“同病相憐”이 돼버린 역사의 아이러니

엘베江과 보헤미아森林 동편에서 불고있는 개혁의 돌풍이 44년 동안 온존돼온 유럽의 ‘무장에 의한 평화’를 송두리째 뒤흔들고 있는 와중에서 미국과 소련은 절묘하게도 한가지 사실에 의...

지구촌 휩쓰는 선거 열풍

선거열풍이 지구촌을 강타하고 있다. 東유럽의 격변이 세계언론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올해초 中南美 지역에서 일기 시작한 선거바람은 연말을 정점으로 내년까지 세계 여러나라...

내년도 수출전망 어두워

금년에 들어오면서 뚜렷하게 나타난 수출의 장기침체 현상과 투자부진으로 우리 경제는 흑자규모의 적정관리는 고사하고 내년에는 흑자기조 자체가 또다시 무너질지도 모를 어려운 국면으로 치...

투기꾼 몰리는 盆唐 내집마련 좁은 문

이름도 특이한 분당(盆唐)이 우리 귀에 친숙해지게 된 것은 그야말로 하루아침의 일이다.그것은 서울 강남지역의 아파트 값 폭등세가 ‘체제위협’의 수준까지 이르렀다고 우려되던 지난 4...

맥풀린 輸出ㆍㆍㆍ팔만한 물건이 없다

길을 가다가 도로사정이 나빠지거나 날씨가 궂어지면 제시간에 목적지에 도달하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상황판단을 하게 된다. 그같은 판단은 뒤따라 오는 사람들에게 긴급신호로 전달되어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