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리딩뱅크! 넘보지 마

국내 주요 금융사들이 새로운 수장 선임 작업을 마무리하면서 금융권에서는 리딩뱅크 자리를 두고 ‘총성 없는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3월23일 김용환 전 수출입은행장의 농협금융...

“100억원도 안 되는데 800억에 인수하나”

“경영진이 이사회에 제출한 보고서에는 매우 장래성 있는 기업으로 보고했다.”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포스코 사외이사로 있을 때 ‘부실 기업’ 성진지오텍 인수를 막지 못한 데 대...

사정, 정치적 이벤트 그치면 성공 못해

박근혜 정부의 첫 사정(司正) 작업이 시작됐다. 신호탄은 포스코건설 압수수색이다. 이후 경남기업으로 이어졌고, 다음은 어디어디라는 설이 파다하다. 해외 자원개발 관련 공기업에 대한...

“국세청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뇌물 나눠 가져”

국세청 직원들이 KT&G로부터 세무조사 편의 제공을 대가로 수억 원의 돈을 받아 챙긴 사실이 시사저널 취재 결과 단독 확인됐다. 문제는 이번 사건이 직원 몇몇의 일탈 행위가 아니라...

CJ ‘금고지기’ 송환 초읽기, 비자금 뇌관 터지나

검찰이 2013년 CJ그룹 비자금 수사 중 잠적한 김승수 전 CJ제일제당 중국총괄 부사장의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 중요 피의자의 해외 도피로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했던 CJ그룹의 비...

“박영준, 베트남에 수백억 원대 비자금 조성했다”

“박영준 전 차관이 감옥에서 나오면 베트남 사업으로 재기를 시도할 것이다.”지난해 11월 초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의 출소를 며칠 앞두고 사정기관에서 고위직을 지낸 한 인사가 ...

이규태 ‘무기 스캔들’ 정·관계 게이트로 번진다

최근 방위사업비리 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이 일광그룹 이규태 회장(66)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군납 비리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내 최대 무기중개상이 도마에 오른 만큼...

“납품업체에서 면세담배 불법 유통 조장했다”

2월27일 오전 8시40분쯤. 출근 중이던 기자의 휴대전화가 울렸다. 낯선 전화번호였다. 전화를 건 사람은 한 미군부대 내에서 스낵바(PX)를 운영하고 있는 점주라고 자신을 소개했...

김진태호 1년 수사 도중 22명 자살...10년래 최고

‘인권 수사’를 강조해온 김진태 검찰총장 취임 이후 오히려 검찰 수사 도중 자살한 피의자 수가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진태호(號)’ 출범 1년 차인 지난해 검찰 수사 도중 스...

KT&G에서 5억 뜯어낸 전 세무팀장 구속

검찰은 KT&G를 협박해 5억원을 뜯어낸 혐의(공갈)로 KT&G 전 세무팀장을 지난 2월4일 구속했다. 2011년까지 KT&G에서 재무실 소속 세무팀장으로 근무했던 이 아무개씨는 ...

뒷돈 드나드는 터널, ‘불안’이 뻥 뚫렸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3부는 지난해 익명의 제보를 받았다. 국내 주요 건설사들이 고속도로 터널 안전에 필요한 자재를 빼돌려 부당 이득을 챙기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검찰은 즉시 조사...

“면세담배? 지금은 없고, 3개월 후에 다시 와”

시사저널은 지난해 8월 미군부대 공급용 국산 면세담배 불법 유출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검찰이 전국의 미군부대를 전격 압수수색한 사실을 보도했다. 이와 함께 국산 면세담배가 시중에 ...

주한미군 PX, 36억 추징금 폭탄 맞았다

주한미군부대 공급용 국산 면세담배를 빼돌려 시중에 불법으로 유통한 미군부대 내 스낵바(PX) 점주 등에게 ‘추징금·벌금’ 폭탄이 떨어졌다. 검찰 수사를 통해, 미군부대 내 대다수...

김진태호 특수수사 싱거웠다

1월 말부터 시작되는 정기인사를 앞두고 검찰 내부가 술렁이고 있다. 임기 2년째로 접어든 김진태 검찰총장으로선 사실상 마지막 인사인 만큼 대대적인 물갈이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검뿐이다

예상대로였습니다. 검찰의 이른바 ‘정윤회 문건’ 중간 수사 결과 말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두 차례나 ‘찌라시’라고 못 박았던 터라 답은 이미 나와 있었습니다. 검찰은 “무책임하고...

삼성-LG, 진흙탕 ‘세탁기 전쟁’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세탁기 전쟁’이 막장으로 치닫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4년 9월15일 조성진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HA) 사업본부 사장을 명예훼손과 업무 방해 혐의로 검...

“경제 살리자” 대통령 한마디에 무뎌진 칼

박근혜정부 집권 첫해인 2013년은 재벌 일가에게는 살얼음을 걷는 한 해였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표 공약이었던 경제민주화 광풍에 언제 휩쓸리지 모른다는 공포감이 재계 전반에 감돌았...

‘종북몰이’ 먹잇감이 사라졌다

“앞으로 김진태 의원이나 한기호 의원 같은 분들, 이제 뭘 가지고 언론에 나올지 궁금하다.” 지난 12월19일 헌법재판소가 ‘종북(從北) 성향’을 이유로 통합진보당 해산을 결정하자...

‘황의 법칙’, KT에선 언제 약발 받나

“달라질 게 뭐 있나요?” 정보통신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한 인사는 ‘황창규호 KT’의 2014년을 평가해달라고 하자 이렇게 반문했다. 잘했다는 건지 못했다는 건지 답변이 영 어정쩡...

[2014 올해의 인물] 부패의 둑 한꺼번에 터지다

세월호 참사로 촉발된 이른바 ‘관피아(관료+마피아) 논란’은 2014년 한 해 동안 각계각층으로 퍼져 나가며 수많은 ‘○피아’ 시리즈를 양산했다. 임기를 마친 관료 출신들은 각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