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500만원 걸겠다” vs 이준석 “정치 생명 걸어라”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과 일부 보수 유튜버들이 4·15총선에 부정이 있었다는 의혹을 끊임없이 제기하고 있다. 공식적인 대응을 하지 않던 야당 내에서도 이 같은 논란이 당에 도움이 ...

초조한 트럼프 “바이든은 중국이 먼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경쟁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중국의 이익을 옹호한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민주당 소속 바이든 전 부통령이 여론조사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

이사회 출석률 높은 총수와 낮은 총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7년 들어 사내이사로서 이사회에 단 한 차례도 출석하지 않았다. 그러다 지난해 10월26일 사내이사 임기를 연장하지 않고 물러났다. 박삼구 전 금호아...

신동빈, 올해 롯데지주 이사회 출석률 0%…김우찬 교수 “아무 문제의식도 없어”

시사저널은 현재 국내 20대 그룹(자산총액 기준) 가운데 오너와 상장 계열사가 있는 기업 총수의 지난해 이사회 출석률을 전수조사했다. 대표 계열사 내지 지주회사를 기준으로 했다. ...

검찰로 넘어간 ‘부정선거 의혹’…대검 수사

4·15 총선 이후 불거진 부정선거 의혹이 결국 검찰 수사로 밝혀질 전망이다.13일 검찰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선관위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부정개표 증거라며 제...

[인천 24시] 인천환경단체 “2030년까지 영흥화력발전소 폐쇄해야”

인천지역 환경단체가 오는 2030년까지 영흥화력발전소의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를 건설하는 계획을 철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국제기후 위기 대응에 맞춰 재생...

“이낙연, 대권 잡으려면 7개월짜리 당대표라도 해야 한다”

동교동계 출신 정치원로인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가 ‘이낙연 대망론’을 강하게 펼치고 있다. 대선을 앞두고 자신의 정치적 이해득실을 따져서 그런 게 아니다. 이낙연 전 총리는 동아일...

“00만원씩 지급” 넘쳐나는 긴급재난지원책, 몇 개인가 봤더니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든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는 가운데 중앙정부는 물론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현금성 복지 정책을 앞다퉈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지원책이 지자체별로 ...

지리멸렬 야권 “대선판 완전히 갈아엎어야”

“경제를 잘 아는 1970년대생이 대통령이 돼야 한다.”(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필요하면 좌파 정책도 도입해야 한다. 헌법적 가치가 중요하기 때문이다.”(홍준표 전 ...

누가 ‘친문’을 잡을 것인가…이낙연·이재명·박원순 행보 시작

“‘비문(非文)’이 아닌 ‘비주류’로 불러 달라.”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친문(親文)’으로 분류되지 않는 한 의원실 관계자의 말이다. ‘비문’이 아닌 ‘친문 비주류’가 정확한 표현이...

“여권에 ‘빅3 잠룡’만 있는 게 아니다. 우리도 있다”

민주당 내 계파로는 86그룹(80년대 학번, 60년대 생)과 민평련(민주평화국민연대), 더좋은미래 등이 있다. 여기에 이번 총선을 통해 청와대 참모진이 대거 국회로 들어가게 되면서...

“지금 거론되는 잠룡들 중에서 차기 대통령 나온다”

예전 정치권에 ‘김심(金心)’이 크게 회자된 바 있다. 강력한 카리스마로 대통령에 올랐던 YS(김영삼)와 DJ(김대중)가 각각 대통령 임기 중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로 누구를 마음에...

한국·통합 합당 속도 내나…원유철 “의견 모아 결정”

미래한국당이 당 구성원들 의견을 모아 미래통합당과 합당 여부를 결정한다. 독자 교섭단체 구성보다는 통합 가능성이 더 높아진 모양새다.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10일 페이스북에 ‘미래한...

‘악마의 재능’ 강정호, 그가 설 자리는 안 보인다

늦게나마 프로야구 시즌을 개막한 KBO(한국야구위원회)에 예상치 못한 소식이 날아왔다. ‘악마의 재능’이라고 불리는 강정호가 KBO에 직접적으로 복귀 의사를 밝히며 상벌위원회 등에...

국민 70% “文대통령, 잘하고 있다”…통합당 17%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하고 있다고 답변한 비율이 70%를 넘어섰다. 취임 3년차 대통령 중에서는 역대 최고 수준이다. 보수층 상당수도 문 대통령 지지...

홍준표 “통합·한국 합당해야”…결정 못 내리는 한국당

미래한국당의 미래에 온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미래통합당과 합당과 독자 교섭단체 구성 중 어떤 시나리오가 펼쳐질지가 관심사다. 정치공학적 이해관계에 따라 서로 다른 주장이 나온다...

21대 국회 첫 與 원내대표에 ‘당권파 친문’ 김태년 선출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4선 김태년 의원이 선출됐다. 결과는 어느 정도 예상한 바였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압도적인 결과가 나왔다. 일찍이 ‘...

떠나는 심재철 “통합당, 김종인의 외부 수술 필요해”

총선 이후 당대표 권한대행을 맡았던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떠나는 자리에서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가 당을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총선 참패 원인으로는 정부의 재난지원금 ...

“어떤 당과도 손잡겠다”는 안철수, ‘야권 단일후보’ 꿈꾸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다른 야당과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미래통합당과 연대나 합당은 절대 없다던 입장에서 한 발 물러선 셈이다. 차기 대권을 준비하는 안 대표가 어떤 구상을 하...

이준석 “한국당·국민의당 연합 교섭단체 구성 가능”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국민의당과 위성비례정당 미래한국당이 연합해 교섭단체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대권 행보에 도움이 될 수 있는데다가 한국당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