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과제와 전략] 효성, 사상 최대실적...그러나 시선은 서초동에

효성그룹은 2016년 창립 50주년을 맞이한다. 올해 효성은 지난 3분기까지 영업이익 754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한해 동안의 영업이익 6003억원은 물론 역대 최고치였던...

30대그룹 총수일가 주식담보 8조원...1년새 30% 급증

30대 그룹 총수 일가가 금융권 등에 담보로 제공한 주식이 최근 1년간 30%나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11일 30대 그룹 총수 일가의 상장사...

檢, '8천억원 기업비리' 조석래에 징역10년·벌금3000억원 구형

수천억원대 분식회계·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석래 효성 회장(80)에 대해 검찰이 징역 10년의 중형을 구형했다.검찰은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8부(재판장 최창영 부장...

효성, 청년희망펀드에 20억원

효성그룹이 청년희망펀드에 총 20억원을 기부한다고 29일 밝혔다.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은 사재를 출연해 16억원을 기부하고 조현준 사장과 조현상 부사장 등 임원진이 더해 총 20억원...

금감원, 효성그룹 회계감리 착수

금융감독원이 효성그룹 회계감리에 착수한다.이봉헌 금감원 기업조사국장은 29일 “효성그룹에 제기된 의혹을 중심으로 회계감리를 실시한다”며 “구체적인 일정과 회계감리 내역 등에 대해서...

“효성·GS의 인터넷은행 중복 참여 문제없다”

금융당국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효성과 GS그룹 계열사들의 컨소시엄 중복 참여 사항을 고려하지 않기로 했다.그동안 야당 의원들과 시민단체는 대기업 계열사들의 인터넷전문은...

금감원, 한 상장사 30년마다 회계 감리..상장사 부실회계 우려

상장사 한 곳이 금감원 회계 감리를 받는데 약 30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30일 금융감독원(원장 진웅섭)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기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

피해자만 있는 효성캐피탈-디오리지날 대출

효성캐피탈과 디오리지날에이치디(이하 디오리지날)가 5년 전 대출을 둘러싸고 서로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다투고 있다. 이 때문에 당시 대출을 알선하고 13억원 상당의 수수료를 챙긴 박...

효성 조현준·현상 형제 지분 확대...오너가 지분율 33% 넘어

효성그룹 오너 일가의 지분율이 33%을 넘어섰다. 조현준 효성 사장(장남)과 조현상 효성 부사장(삼남)이 자사 주식을 추가로 사들였기 때문이다. 두 형제와 아버지 조석래 효성 회장...

[조석래 재판]② 효성 해외 페이퍼컴퍼니로 비자금 조성

회삿돈 8000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에 대한 공판이 2년 째 진행 중이다. 검찰은 조 회장이 비자금을 조성하는데 해외 페이퍼컴퍼니가 결정적인 역할을 ...

[조석래 재판]① 효성 총수 일가 탈세·횡령 재판 결판 임박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한 대기업 오너가 라면을 훔쳐 잡혀온 범인보다 짧은 형을 살고 출소하는 게 우리나라 현실이다. 대기업 오너 일가의 횡령은 이제 더 이상 뉴스거리가 아닐 정도로 ...

“회사 소유 주식 매각자금이 조석래 회장에게 흘러갔을 것”

“회사 소유의 페이퍼컴퍼니(CWL)가 보유한 효성 주식을 처분한 자금이 조 회장에게 흘러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전 효성 재무본부장이 24일 재판에 증인 신분으로 참석해 조석래 ...

형제는 라이벌… 돈은 피보다 진하다

롯데판 ‘왕자의 난’이 벌어지면서 다른 재벌가의 ‘골육상쟁사’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재벌가에서 경영권이나 유산 다툼은 흔한 일이다. 재계의 내로라하는 집안 중에서 가족 간 분쟁...

집권자 ‘입맛’ 따라 ‘~기념’ ‘국경일’ 각종 이유 붙여 남발된 사면권

“사면(赦免)은 대권 가운데서도 가장 음흉한 것.” 18세기 독일 관념철학 대가 이마누엘 칸트의 말이다. 사면과 관련한 많은 격언 중에서 200여 년 전 그가 내린 정의가 수시로 ...

호남 기업 비자금 수사에 야당 정치인들 ‘촉각’

“반부패 개혁을 확실하게 추진해 비리가 자생하는 구조를 과감하게 제거하겠다. 부패 척결은 예외나 성역 없이 이뤄질 것이다.” 예상했던 대로다. 7월18일로 취임 한 달째를 맞은 황...

너무 뻔한 탈세 수법 효성도 썼나

검찰이 효성의 법인세 탈루 혐의를 밝히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효성은 비용 항목을 허위로 만들어 이익을 줄이는 수법으로 법인세를 탈루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20일 서울중앙지방법...

30대 그룹 후계자 10명 중 3명 군대 안 갔다

국내 30대 그룹 후계자 중에서 33.3%가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3명꼴로 군 면제를 받았다는 얘기다. 병무청이 최근 발표한 일반인의 군 면제 비율이 ...

삼성 vs 엘리엇, 단 한 주도 아쉽다

7월1일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부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결의를 막아달라는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어소시어츠 엘피(엘리엇)의 가처분신청을 기각했다. 이로써 삼성물산과 엘리엇...

재계에 서초동발 ‘쓰나미’ 몰려온다

최근 검찰 직원들의 사기가 땅에 떨어져 있다. 검찰이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했다는 내외부의 비판이 끊이지 않는 데다, 본업이라고 할 수 있는 수사마저 사실상 실패했다는 평가가 ...

페라가모·불가리· 스와치코리아 기부금 0원

메르세데스 벤츠 그룹을 이끌고 있는 디터 제체(Dieter Zetsche) 회장은 2013년 11월 한국을 방문해 ‘Korea 2020’을 발표했다. 2020년까지 벤츠 차량의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