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코스닥 무자본 인수 게이트 드러날까

검찰이 기업사냥꾼 이모씨에게 총부리를 정조준했다. 코스닥 상장사들을 무자본 인수한 뒤 사내 자금을 횡령한 혐의와 관련해서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액만 100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지와이커머스 주주들 이기태 전 삼성전자 부회장과 진실공방

무자본 인수 일당 검찰 수사와 관련해 또 한 가지 주목되는 점이 있다. 일부 피해 주주들은 이씨와 함께 이기태 전 삼성전자 부회장도 수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것이다. ...

‘사익편취 블랙리스트’ 중심 선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경제개혁연구소가 최근 ‘사익편취 회사를 통한 지배주주 일가의 부의 증식 보고서’를 발표했다. 여기엔 39개 대기업 오너 일가 중 일감 몰아주기와 회사기회유용 등 사익편취를 통한 부...

[인터뷰] 처음 언론 앞에 선 군 내부공익제보자 민진식 전 대령

민진식 전 대령이 처음으로 언론 앞에 섰다. 지난해 8월 전역한 지 반년 만이다. 그는 2012년부터 ‘육군훈련소 증식빵 입찰 비리’ ‘PX 납품 비리’ ‘밀리토피아 입찰 비리’ ...

민진식 전 대령이 제기한 각종 비리 의혹들은 무엇?

PX 납품 비리 의혹 = 국군복지단(복지단)은 PX 신규 납품 품목을 선정하는 방식으로 2011년부터 ‘판매가 최고 할인 제도’를 도입했다. 민간에서 판매되는 가격 대비 PX에서 ...

중견기업 밥그릇 빼앗는 현대산업개발 ‘갑질’ 논란

중견기업을 상대로 한 HDC현대산업개발(현대산업개발)의 ‘갑질’ 논란이 최근 불거졌다. 진원은 중견 유통업체인 엔터식스. 주택개발사업 수주를 위해 자사를 끌어들인 뒤, 막상 사업을...

주가 조작, 국내는 ‘솜방망이’ 해외는 ‘쇠몽둥이’

자본시장에서 주가 조작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뭘까. 이유는 간단하다. '남는 장사'이기 때문이다. 일단 처벌이 '솜방망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부당이득에 대한 추징도 제대로 이뤄...

넥슨 M&A 향방 따라 국내 게임업계 판도 바뀐다

국내 게임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최근 국내 1위 게임업체 넥슨이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등장하면서다. 인수가는 최대 13조원까지 거론되고 있다. 국내 기업 M&A 사상 ...

국민연금, 한진그룹 지주사에만 ‘제한적 경영 참여’ 결정

“한진칼 경영활동이 위축되지 않을까 우려된다.”2월1일 열린 국민연금 기금운영위원회 회의 결과에 대해 한진그룹이 공식 발표한 성명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민연금이 지분을 보유한 한...

[단독] 이기태 전 삼성전자 부회장, ‘좋은사람들’ 인수 과정 의혹

‘보디가드’와 ‘예스’ 등 유명 언더웨어 브랜드를 보유한 ‘좋은사람들’이 내홍에 휩싸였다. 새 최대주주로 맞은 이기태 전 삼성전자 부회장과의 경영권 분쟁 때문이다. 좋은사람들 경영...

세방그룹, 내부거래로 장남엔 ‘경영권’, 딸들엔 ‘현금’

‘로케트 배터리’로 잘 알려진 세방그룹의 사업구조는 전지제조업(세방전기)과 물류업(세방) 양축으로 이뤄져 있다. 시작은 창업주인 이의순 세방그룹 명예회장이 1960년 설립한 한국해...

‘탈당 선언’ 손혜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5대 쟁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월20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탈당을 선언했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말끔히 털어낸 뒤 복귀하겠다는 입장이다.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

갑질 논란 이어 ‘곰팡이 주스’로 벼랑 끝 몰린 남양유업

남양유업이 벼랑 끝에 몰렸다. 아동용 음료에서 곰팡이가 발견되는 대형 식품사고가 터지면서다. 남양유업은 제품의 판매 중단을 밝히고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그러나...

앞으론 동반성장, 뒤로는 中企 목줄 죈 KT의 두 얼굴

중소기업을 상대로 한 KT의 ‘갑질’ 논란이 국정감사장을 지나 법정으로 향했다. KT를 제치고 공공사업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된 중소기업 메가크래프트를 탈락시키기 위해 의도적으로 핵...

대교의 일감몰아주기…아우님 한 입, 아드님 두 입 떠먹여줬다

학습지 ‘눈높이’로 잘 알려진 대교그룹은 국내외 21개 계열사를 거느린 중견기업이다. 4조원대 학습지 시장의 선두주자로 자산 규모만 2조원에 육박한다. 그러나 시작은 미약했다. 그...

갑질·편법상속·횡령·일감 몰아주기…중심엔 늘 오너 일가

제너시스BBQ는 2018년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냈다. ‘바람 잘 날 없다’는 말보다 적절한 비유를 찾기 어려울 정도다. 눈여겨볼 대목은 대부분 논란의 중심에 오너 일가가 있다는 ...

‘상생 외면’ 가맹점주 목줄 죄는 제너시스BBQ

제너시스BBQ가 상생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가맹점주들 사이에선 잇속을 위해 자신들의 권익을 뒷전에 뒀다는 날 선 비판마저 나온다. 먼저 편의점을 통해 BBQ 브랜드 ...

[올해의 인물⑥] 스크린서 되살아난 프레디 머큐리

‘영국에는 두 명의 여왕(Queen)이 있다.’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퀸의 위상을 잘 설명하는 말이다. 퀸은 그동안 국경과 시대를 초월한 사랑을 받아온 밴드다. 이런 가운데 영화...

[올해의 인물④] 경제투톱 ‘김앤장’ 김동연-장하성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은 문재인 정부의 초대 경제 투톱이다. 이들의 성(姓)을 따 청와대의 ‘김앤장’으로 불리기도 했다. 2018년 ...

[단독] ‘중소 용역사 대금 미지급’ 논란 휩싸인 호반건설

중견 건설회사인 호반건설이 리솜리조트(현 호반호텔앤리조트)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갑질을 한 의혹이 제기됐다. 호반건설이 중소 용역업체에 리솜리조트 회생계획안 인가를 위한 회원 동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