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판대장’ 한신 타이거스 가나

“이번엔 다르지 않을까요?” 11월 초, 일본 취재를 준비하다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이하 한신) 관계자와 연락이 닿았다. 그에게 “한신이 오승환 영입을 위해 분주히 뛰고 있...

‘끝판대장’ 한신 타이거스 가나

“이번엔 다르지 않을까요?” 11월 초, 일본 취재를 준비하다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이하 한신) 관계자와 연락이 닿았다. 그에게 “한신이 오승환 영입을 위해 분주히 뛰고 있...

이대호 몸값 자꾸 오르네

‘부산 대통령’에 이어 ‘오사카의 거인’으로 우뚝 선 이대호의 다음 행선지는 어디일까. 올 시즌을 마지막으로 오릭스 버팔로스와의 2년 계약을 끝낸 이대호는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과 ...

박병호와 마주한 투수는 숨이 막힌다

태풍 ‘다나스’ 특보가 해제됐다. 그러나 ‘박병호 주의보’는 계속 발령 중이다. 준플레이오프 두산전에서 박병호(넥센)는 야구에서 4번 타자가 왜 중요한지 실력으로 증명했다. 준플레...

“2년 후 1000만 달러 받겠다”

시카고 컵스 임창용(38)은 미국에서도 ‘창용불패’ 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까. 최근 컵스는 마이너리그 트리플A 아이오와 컵스에서 활약 중인 사이드암 불펜 투수 임창용에게 “빅리그에...

“네 입에 재갈을 물려주마”

일본 정치가 파열음을 내는 자리에는 항상 아베 신조 총리가 있다. 6월26일 일본 참의원 정기국회 마지막 날, 생활당·사민당·녹색바람 등 야당 주도로 상정된 아베 신조 총리에 대한...

600홈런 향해 다시 뛰는 ‘라이언 킹’

올 시즌 이승엽(삼성)이 때린 홈런은 7개(6월20일 기준)로 이 부문 공동 10위다. 홈런 1위 최정(SK)과는 9개 차. 현재 흐름대로라면 이승엽은 홈런왕은 고사하고, 20홈런...

친구, 우린 부산 사나이 아이가?

영화 는 2001년 820만 관객을 불러 모은 히트작이다. 이 영화는 혈육보다 가까운 친구이지만, 적이 되어 등을 돌릴 수밖에 없었던 주인공 동수와 준석의 인생 역정을 다루고 있다...

야구로 들끓던 일본, ‘WBC’ 사라졌다

축구에 월드컵이 있다면 야구에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이 있다. 월드컵처럼 WBC도 4년에 한 번씩 열린다. 열기도 월드컵만큼이나 뜨겁다. 2006년과 2009년에 열린 1, ...

한·일 연극계를 호령하는 ‘자이니치’ 정의신

재일 극작가 겸 연출가 정의신의 연극 무대에는 국경이 없다. 그가 대본을 쓰고 양정웅이 연출한 (2009년)은 한국과 일본의 배우가 함께 출연해서 일본 국립극장과 한국 예술의 전당...

“저도 한국에서 살길이 없네요”

유서는 없었다. 가슴속에 품은 말들을 차마 풀어낼 수 없었던 것이었을까. 지난 1월6일, 전직 프로야구 선수이자 고 최진실씨의 전남편인 조성민씨가 자살로 삶을 마감했다. 향년 40...

‘디지털 유료화’ 시도 절반의 성공

최근 전 세계적으로 뉴스 유료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온라인 뉴스=무료’라는 등식에 익숙했던 독자들이 서서히 디지털 기사에 지갑을 열기 시작했다. 월스트리트저널·파이낸셜타임스 등...

종이를 버려야 산다? 일본 신문들의 변신 몸부림

지난 10년간 일본 신문사의 매출은 줄어들고 있다. 위기의식을 느낀 일본 신문사들은 자구책을 강구하기 시작했다. 인터넷에 제공하는 기사를 유료화하기로 했다. 그동안 신문사에서 제공...

메이저리그행 문 열린 프로야구 두 에이스의 선택

프로야구가 때아닌 메이저리그 진출 논란에 휩싸였다. 주인공은 류현진(한화)과 윤석민(KIA)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이 끝나면 국외 진출 FA(자유 계약 선수) 자격을 획득한다. 구...

‘재미없는 야구’로 외면받는 위기의 일본 프로야구

일본 프로야구가 위기를 맞았다. 일본 야구 관계자는 올 시즌을 “전후 최대 위기이다. 이러다 프로야구가 공멸할 수 있다”라고 경고한다. 그도 그럴 것이 올 시즌 일본 프로야구 12...

“가자, 한국으로!”‘일본’이 몰려온다

한국에 장기 체류하는 일본인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특히 일본 도호쿠 대지진 이후 한국을 찾는 일본인들의 발걸음이 잦아지고 있다. 2011년을 기준으로 법무부 출입국관리소에 등록...

9천7백명 사망하는 ‘도쿄 대지진’, 실제 일어날까

지난해 3월 일본 도호쿠 지방을 폐허로 만든 대지진의 상처가 채 아물기 전에 또 다른 대지진이 도쿄 인근 내륙 지방을 강타할 것이라는 예고가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진도 9....

‘암초’ 두고 두 나라는 왜 흥분할까

지난 4월28일 중·일 양국은 태평양상의 한 암초를 두고 돌연 시끄러워졌다. 요미우리·마이니치 등 일본 주요 신문이 유엔에서 오키노토리시마(沖ノ鳥島)를 암초가 아닌 섬으로 인정했다...

미세한 차이가 한·일 프로야구를 가른다

일본에서 한국으로 돌아온 이승엽과 김태균, 이범호 등이 좋은 성적을 내면서 한·일 리그 차이에 대한 해묵은 논쟁이 야구계에서 다시 벌어지고 있다. 바로 ‘한국과 일본 프로야구의 수...

외국물만 먹었다 하면 ‘몸값’이 하늘로?

외국물만 맛봐도 신분이 상승하던 시대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외국 대학 학위자는 넘쳐나고, 외국 기업보다 국내 공기업이 더 인기가 좋다. 국외 연수는 이제 배낭여행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