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74곳 선정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1·4동 ‘아리마을.’ 이곳은 한국전쟁 당시 북에서 피난 온 실향민들이 모여살기 시작하면서 형성된 마을이다. ‘아리’라는 말은 고향에 돌아가지 못하고 좁은 골목...

“MB 때도 청와대의 광화문 이전 검토”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옮기겠다”고 공약했을 때 나는 가장 ‘섹시한’ 공약이라고 공감했었다. 대통령이 광화문에서 시민들의 출퇴근 모습에서 숨소리를 들으며 ...

“최고 품질 자랑하는 ‘청신호’(청년·신혼부부 주택) 공급”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창립 30주년을 맞았다. 서울 시민의 주거 안정을 위해 1989년 설립된 SH공사는 택지 개발과 주택 건설, 임대주택 공급·관리 등 주로 주택 사업에 ...

수도권 3기 신도시, ‘메갈로폴리스’ 시대 온다

많은 역사적 사건들은 당시에는 가치나 중요성을 인정받지 못하다가 시간이 지난 후 돌이켜보면서 의미가 부여되고, 가치를 인정받곤 한다. 1962년 10월 서울시 행정구역 조정이 강남...

[사고 공화국②] ‘지진 난민’ 양산하는 탁상행정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12월11일의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이곳은 지난해 11월15일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아수라장이 된 곳 중 하나다. 지진이 시내를 휩쓴 지...

“도시재생 사업, 긴 안목을 갖고 입체적으로 이뤄야”

인천지역 재건축과 재개발은 2000년대부터 시작됐다. 하지만, 개발논리 속에 신-원도심간 발전 격차만 벌어졌다. 인구가 하나 둘 빠져 나가는 사이 ‘우리’는 없고 ‘나’만 남았다....

용적률 제한, 오히려 기득권 지키는 수단

토지는 한정된 자원으로 새로 만들어질 수 없는 자원이다. 그렇지만 이러한 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한다면 한정된 자원으로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볼 수 있다. 층수를 높이는 것이 대표적...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인천지역 기초단체들이 주민참여예산제도를 활발하게 시행하고 있다. 대부분의 군·구청들이 주민참여예산을 대폭 늘리고 있다. 주민들이 직접 제안한 사업에 군·구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는 ...

오세훈 “文정부, 국민에게 북한 믿으라 강요하고 있다”

복귀설·출마설 등 지난 몇 년 설(說)만 가득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행보가 점점 윤곽을 보이고 있다. 최근 복수의 언론을 통해 그는 자유한국당 입당과 향후 당권 도전에 대해 진...

[Good City Forum⑤] “부자든 서민이든 모두 껴안는 포용도시로 가야”

[편집자주]한국의 도시가 죽어가고 있습니다. 경제 성장과 기술 발달로 외형은 화려해졌을지 모르지만, 정작 도시를 살아가는 시민은 오히려 활력을 잃고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다양한...

이성문 연제구청장, 지역 건설민원 잠재울 수 있을까

취임 두 달을 넘긴 이성문 부산 연제구청장의 건설현장 민원에 대한 행보가 달라졌다. 지난 7월 “현장에 답이 있다”라고 외치며 첫 행보로 건설현장 등 12개소를 방문했지만, 주민불...

[글로벌 금융위기 10년④] “불확실한 시대, 인적자본에 투자하라”

1997년 외환위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이어 한국 경제가 또다시 위기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리먼브러더스 사태 이후 10년이 지났지만, 한국 경제는 아...

[경남브리핑] 창원 충무·구암지구, 도시재생 공모 선정

경남 창원 진해구 충무지구와 마산회원구 구암지구가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8월3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

[단독] 김해 주촌·선천지구 조합원 희생으로 사업자만 배불리나

경남 김해시 주촌·선천지구 도시개발 사업에서 조합과 김해시가 사업 부지의 용도 지역을 변경하면서 중요 절차를 생략해 조합원들에게 1000억대가 넘는 재산상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이 ...

보물선이라 쓰고 투자사기라 읽는다

‘잭팟’인 줄 알았다. 약 150조원에 달하는 보물이 바다 아래에 잠겨 있다는 소식을 처음 들은 이들은 ‘눈이 뒤집힐’ 지경이었다. 한 사업가의 끈질긴 도전이 드디어 빛을 발하는가...

규제 불구, 강남·강북 집값 동반상승…노무현 정부 데자뷔?

지난해 8·2 대책 등 각종 규제로 잠시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던 강남 집값이 다시금 고개를 들고 있다. 최근에는 강북을 포함한 비강남권 지역 집값이 강남권 상승률을 웃돌며 강남 집...

서울 무더위 쉼터, 서초·강남 적고 성동·구로 많다

서울의 한낮 기온이 38도에 육박하고 있다. 8월1일과 2일은 39도까지 올라 기상 관측 이래 111년 만에 가장 심한 폭염이 찾아온다. 서울시는 시민들, 특히 노인 계층의 폭염 ...

금 가고 무너지고…부산 대형아파트 건축에 주민 극심한 스트레스

초고층 아파트단지 건설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부산 연제구 연산6구역 아파트 재개발공사 현장 인근 주민들이 공사로 인해 인적‧피해를 입고 있다며 호소하고 나서 당국의 철저한 관리‧감...

손 못대는 노후건물, 계속 방치되는 ‘시한폭탄’

"경주·포항 지진과 용산 상가건물 붕괴 사고가 발생하기 전에는 사람들이 자신이 이용하는 건물의 붕괴 가능성을 생각해보지 않았다."2016년의 경주 지진, 그리고 지난해 포항 지진,...

용산 상가 붕괴 공포에도 “허가 절차 어려워 보강공사 못해”

"30년 넘은 벽돌건물 소유주인데, 철거도 보강공사도 못 하고 있습니다. 이러다 용산 상가건물처럼 무너져내릴까 겁나네요." 노후 조적조(돌·벽돌·​콘크리트 블록 등으로 쌓아 올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