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 대타협에 與 "정기국회 내 처리" 野 "추가 논의 불가피"

정치권은 14일 노사정위원회가 전날 일반해고, 취업규칙 변경 등과 관련한 잠정 합의를 이룬 것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새누리당과 정부는 "노동개혁 입법과제를 이번 정기국회 ...

여전히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는 청소년 알바와 청년 인턴

청소년 아르바이트(시간제 근로자)와 청년 인턴이 여전히 노동법의 보호를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11일 고용노동부(고용부)에서 제출...

권력에 취한 자의 오만이 성추행 불러

1986년 군사정권 시절 부천경찰서 성고문 사건이 폭로됐다. 피해자는 스물두 살의 서울대 여학생 권인숙씨였다. 그는 노동운동을 하다가 경찰서에서 끔찍한 성고문을 당했다. 너무 수치...

헬멧 쓰고 애인 집 들락거린 대통령의 추락

기자의 펜은 정치인의 사생활에 관해 어느 선까지 쓸 수 있을까. 이 문제를 논할 때마다 언급되는 곳이 프랑스다. 프랑스에선 정치인 스캔들이 보도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정치와 개인...

고용부 복직한 원충연, 출근 안 한 채 월급만 탔다?

이 원충연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조사관(50)의 행적을 추적하다 보니 여러 의문이 생겼다. 원씨는 지난해 9월24일 고용노동부에 복직했다. 당시 고용부는 “최종적으로 형이...

떵떵거리던 MB 인수위 사람들 어디서 무엇하며 지내나

이명박 대통령 탄생과 함께 출범한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멤버는 총 2백28명에 달한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국회, 행정부 등 핵심 요직에 두루 기용되었다. 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