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만의 잔치’ 벌이다 수렁에 빠진 은행들

그동안 장사를 너무 쉽게 했다. 요즘 대가를 톡톡히 치르고 있다.” 최근 전광우 금융위원장이 한국 시장 투자설명회(IR)에 참석차 해외 주요 시장을 순방하다 던진 말이다. 그는 지...

혁신한다고 ‘일괄 사표’ 빈 자리는 정부 몫?

”나가라고 할 때는 언제고….” 최근 만난 한 금융 공기업 임원의 푸념이다. 정부는 지난 4월 중순 금융위원회 산하 공공 기관 CEO들로부터 일괄 사표를 받았다. 당시 전문성이 떨...

금융계는 ‘우리’가 접수한다?

금융계에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코드 인사가 이루어졌다. 안주머니를 차고 있어서 믿을 만한 인사들로 채우는 것이 당연했다. 그 믿을 만한 인사들은 대부분 대통령과 같은 출신 지역이나...

대기업은 대문, 공기업은 쪽문

대기업을 중심으로 올해 기업들의 하반기 채용 계획이 잇따라 확정되면서 채용 시장이 서서히 기지개를 켜고 있다. 지난 6월 말 현재 올 하반기 채용 계획을 확정한 기업은 전체의 절반...

금융 거물들 "CEO 감은 나야 나"

금융권에 초특급 ‘인사 태풍’이 불기 시작했다. 지난 1월24일 우리금융지주가 황영기 회장의 후임 인선을 위한 회장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함으로써 올해 금융 CEO(최고경영자) 인사의...

기아자동차 ‘단독 질주’

광주에는 두 가지 특별한 날이 있다. 5월15일과 10월30일이다. 광주에서 5월15일은 스승의 날인 동시에 ‘기아의 날’이다. 광주시가 기아자동차를 기념하기 위해 올해부터 제정했...

당신 통장도 털릴 수 있다

선진 금융이냐, 투기 자본이냐

호남 민심 현지 르포/" DJ도 싫어. 영남은 더 싫어"

여수 간 DJ 모처럼 웃었다’. 지난 11월8일자 한 일간 신문의 기사 제목이다. 전날 전남지역 업무 보고를 받기 위해 여수에 들른 김대중 대통령이 시민 수백 명으로부터 환대를 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