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계는 ‘우리’가 접수한다?

금융계에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코드 인사가 이루어졌다. 안주머니를 차고 있어서 믿을 만한 인사들로 채우는 것이 당연했다. 그 믿을 만한 인사들은 대부분 대통령과 같은 출신 지역이나...

대기업은 대문, 공기업은 쪽문

대기업을 중심으로 올해 기업들의 하반기 채용 계획이 잇따라 확정되면서 채용 시장이 서서히 기지개를 켜고 있다. 지난 6월 말 현재 올 하반기 채용 계획을 확정한 기업은 전체의 절반...

금융 거물들 "CEO 감은 나야 나"

금융권에 초특급 ‘인사 태풍’이 불기 시작했다. 지난 1월24일 우리금융지주가 황영기 회장의 후임 인선을 위한 회장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함으로써 올해 금융 CEO(최고경영자) 인사의...

기아자동차 ‘단독 질주’

광주에는 두 가지 특별한 날이 있다. 5월15일과 10월30일이다. 광주에서 5월15일은 스승의 날인 동시에 ‘기아의 날’이다. 광주시가 기아자동차를 기념하기 위해 올해부터 제정했...

당신 통장도 털릴 수 있다

선진 금융이냐, 투기 자본이냐

호남 민심 현지 르포/" DJ도 싫어. 영남은 더 싫어"

여수 간 DJ 모처럼 웃었다’. 지난 11월8일자 한 일간 신문의 기사 제목이다. 전날 전남지역 업무 보고를 받기 위해 여수에 들른 김대중 대통령이 시민 수백 명으로부터 환대를 받...

지역 언론 비리 좇는 광주의 인터넷 신문

광주·전남 지역의 대안 언론으로 출발한 한 인터넷 사이트가 지역 언론계를 흔들어놓고 있다. 광주지역 전·현직 기자들이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인터넷 사이트 ‘뉴스통’(www....

시민군·전투경찰로 맞섰던 회사 동료의 사연

세월은 가끔씩 기막힌 우연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5.18뒤에 흐른 20년 역시 마찬가지아다.광주은행 청원경찰로 일하는 김햑득씨(38)와 올해 초 은행을 퇴직한 김기용씨(42)는 지...

친정에서 매 맞는 금호그룹

‘지난 시절 시간이 다소 늦더라도 다른 고속버스보다 광주고속(현 금호고속)을 애용하던 시절이 있었다. 하지만 금호는 지역민들의 절대적 사랑에 아무 반응이 없었다. 오히려 세를 확장...

“나처럼 해봐요, 요렇게!” ‘스마일 청경’의 친절 강의

광주은행 서방출장소에서 청원경찰로 근무하는 김향득씨(36)는 몸에 밴 친절로 광주에서는 젠틀맨 청경·스마일 청경으로 통한다. 김씨의 명함에는 행정기관과 금융권 대상의 고객 만족 마...

‘저승 사자’ 만난 리스 회사

‘사느냐 죽느냐, 이것이 문제이다.’ 햄릿의 절규가 리스업계에서도 흘러 나오고 있다. 25개 리스사가 너나없이 존망의 위기에 봉착해 있기 때문이다.리스업은 본래 기업체에 시설을 빌...

살아남은 지방은행 생명줄은 ‘애향심’

금융계에 빅뱅 태풍이 불어닥쳐 지방 은행 4개가 문을 닫았지만 광주은행(은행장 박영수)은 피나는 자구 노력으로 천억원 유상 증자에 성공했다 더구나 시가 9백~1천7백원을 오르내리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