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산업 키워드로 주목받는 보이차

수천 가지도 넘는 다양한 차가 전 세계에서 생산되지만, 중국 10대 명차로 손꼽히는 보이차(普洱茶)는 중국 윈난성(雲南省)에서만 생산된다. 윈난성은 2009년 6월1일부터 중국 중...

中 보이차나무 지킴이 웡지마을 부랑족을 만나다

다큐멘터리 ‘티엔츠푸얼(天賜普洱, 하늘이 내려준 선물 보이차)’을 제작하는 중국 CCTV 제작진은 ‘중국 전통문화 베스트 5’로 선정된 보이차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했다. 소수민족 ...

보이차가 호출한 첫 키스

비 온 뒤 하늘은 맑았다. 원시림 사이로 불어오는 바람은 도회생활에 지친 세포를 깨워 저절로 미소 짓고 춤추게 했다. 에어컨 없이 차창을 활짝 열고 마주하는 산바람이 전해주는 싱그...

차나무 하나로 자자손손 부를 누리게 한 ‘파아이렁’

비가 내렸다. 밤새도록 퍼붓던 비는 새벽에도 멈추지 않았다. 징홍(景洪)의 아침을 구성진 빗소리로 맞이했다. 윈난성(雲南省) 성도(省都) 쿤밍(昆明)에서 780km 서남 방향에 있...

이두용 감독 “세계 유일 분단국가의 현실 그리고파”

“홍콩 액션영화의 코를 납작하게 만들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이두용 감독에 대해 얘기를 하면 누구든 영화 《뽕》(1985)을 먼저 떠올리게 된다. 그러나 그는 60여 편에 달하는...

[단독 인터뷰] 안성기 “내 배우 인생에 ‘은퇴’란 없다”

“이거 늙수그레하게 나오겠네.” 배우 안성기는 하얗게 센 머리와 흰 수염을 매만졌다. 시사저널의 인터뷰 사진 촬영을 위해 카메라 앞에 서면서다. 그는 《제7광구》 《사냥》 등 최근...

원조를 뛰어넘은 짝퉁 ‘타이완 우롱차’

그렇게도 여러 번 마셔봤지만, 한 번도 유래나 기원을 생각해 보지 않았다. 우롱차(烏龍茶) 이야기다. 커피는 하루에도 3~4잔을 거뜬히 마시며 기본적인 품종을 꿰고 있지만, 차는 ...

[창간 27주년 정기독자 사은 대잔치] 행운의 주인공 탄생!

창간 27주년 정기독자 사은 대잔치 행운의 주인공 탄생!​ 창간 27주년 기념 독자 사은 대잔치에 성원해주신 독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제세공과금이 부과되는 사은품의 당첨자께서는...

국정교과서 복면집필단의 민낯…‘우향우․비전문가’

‘복면 집필단.’ 교과서 국정화가 추진된 2015년 10월부터 국정교과서 집필진은 줄곧 이렇게 불렸다. 교육부가 ‘교과서 집필진 비공개’ 방침을 고수했기 때문이다. 그나마 집필진 ...

“신·구 YG가 손잡고 명동 한류 ‘빅뱅’ 만든다”

우리 근·현대사에 있어 서울 명동은 여러모로 상징성을 가진 곳이다. 시작은 문화였다. 1973년 서울 장충동으로 옮겨가기 전까지 ‘국립극장’으로 불린 명동예술극장이 대표적인 공간이...

“'국제시장2'는 ‘민주화’를 관통할 것”

“감독님, 롯데 좋아하시죠?”“네. 그런데 올해는 롯데 성적이 어떨지….”부산 출신 기자와 윤제균 감독의 첫 대화는 자연스럽게 프로야구 롯데구단 이야기로부터 시작됐다. 지난해 롯데...

“한국전쟁 때 분들과 인터뷰하며 시나리오를 수없이 고쳤다”

‘그 사람들에게 설계도를 제시해나갈 방향을 이끌고 지시를 주는 사람.’ 수많은 사람과 협업하고 지휘해야 하니 기가 ‘센’ 영화감독이 적지 않다. 그런데 이한 감독과 몇 마디 나눠보...

“20년만 젊었다면 대통령 한 번 해보지 뭐. 하하”

새로 연재되는 ‘서영수의 티타임’은 서영수 영화감독이 묻고 영화인이 답하는 와이드 인터뷰입니다. 때로는 배우를, 때로는 제작자를, 또는 감독을 초대해서 그들이 걸어온 길과 생각들을...

‘어윤대 색깔 내기’ 속도 붙이나

어윤대 KB금융지주 회장의 ‘색깔 내기’가 본격화되고 있다. 지난해 12월23일 발표한 국민은행 부행장 인사가 ‘신호탄’이 되었다. 국민은행은 이날 10명의 부행장 중 다섯 명을 ...

마음 놓고 묵혀둘 만한 ‘성장주’들

주가지수 변동 폭이 과거 어느 때보다 크다. 종합주가지수(코스피) 하루 변동 폭은 70포인트를 넘기기 일쑤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유럽 재정 위기와 미국의 경기 침체 우려 탓에 대...

최대 뇌관은 ‘빚더미 자영업자’

사례1 “사업 자금을 대출받기 위해 알아볼 곳은 다 알아보았다. 이제는 사채까지 끌어다 써야 할 판이다.” 경기도 광주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추 아무개씨(41·남)의 말이다. 그는...

추리소설 못지 않은 ‘서른 두 글자’의 비밀

우선 가벼운 에피소드 하나. 11월 초 고구려연구회가 주최한 광개토대왕비 관련 국제 학술대회를 취재하기 위해 서영수 회장(단국대 교수)과 만났을 때다. 마침 한 방송사에서 서교수에...

의혹 덕지덕지, 얼룩무늬 금배지

민주당 심규섭 의원, 횡령·사기 등 혐의 수두룩…방송 인터뷰에서 '뇌물 공여' 실토사진설명 민주당 심규섭 의원 혐의 관련 매매 계약서·본인의 진술서(왼쪽) 등 유력한 증거. 여당 ...

‘독안에 든’ 일본의 탐관오리

일본에서도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의 부정 비리 사건이 잇달아 터지고 있다. 서울특별시와 결연을 맺고 있는 도쿄도는 최근 95년 1년 간의 ‘관관(官官) 접대’에 사용된 식량비(회식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