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의 독’이 당신을 노린다

인간은 화석 연료를 재처리해 생분해되지 않는 비가역적 생산물을 만든다. 원유에서 추출한 온갖 화학 물질이 플라스틱 용기, 생활용품, 의약품, 화장품 주재료로 쓰이면서 집안 곳곳에 ...

‘질환 예방’ 목표 먼저 세워라

2010년 경인년(庚寅年) 새해를 맞아 건강을 챙기기 위한 계획을 세우는 사람이 많다. 운동, 식 습관 개선, 금연, 절주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한다. 그러나 무리한 계획은 실천하...

“잊어버리고 살았더니 암이 깨끗이 사라졌다”

“한 5년은 넘은 것 같은데, 언제인지 정확하게 모르겠다.” 대장암의 손아귀에서 벗어난 박성근씨(63)는 자신이 언제 암에 걸렸는지 기억하려 애쓰지 않았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표현...

정기 건강검진이 초기에 암 잡아줬다

“갑상선암이라서 오히려 감사하다.” 대학 교수인 김소연씨(44·여·가명)는 비교적 치료가 수월한 암에 걸려 다행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같은 여유가 그녀로 하여금 암을 이겨낼 수...

로봇이 당신 몸속을 치료한다

지난 7월1일 오전, 전립선암 환자 김명식씨(73·가명)는 서울 신촌에 있는 연세세브란스병원 수술대에 올랐다. 의료진이 김씨를 마취시킨 후 복부에 5~8mm 남짓한 구멍 네 개를 ...

두경부암, 예방의 길 열리나

편도선에 생기는 편도암 환자 10명 중 8명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에 감염된 사실이 국내에서 처음 확인되었다. 이는 국립암센터가 HPV와 편도암의 관계를 연구하는 과정에서 밝혀...

‘질병의 시초’까지 꿰뚫어볼까

모든 병은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한다. 치료가 쉽고 후유증도 적기 때문이다. 질환의 조기 발견율은 영상의학의 발전과 비례한다. 영상 진단장비가 최근 비약적으로 발달...

“증세가 보이면 이미 늦어 손 쓸 수 없어요”

질병에 대해 궁금하십니까은 제966호(2008년 4월21일자)부터 연중 기획 ‘명의에게 듣는다’ 시리즈 기사를 게재하고 있습니다. 암과 성인병 등 각 질환 분야에서 내로라하는 명의...

명의에게 듣는다(20) “목소리가 쉬면 위험합니다”

질병에 대해 궁금하십니까은 제966호(2008년 4월21일자)부터 연중 기획 ‘명의에게 듣는다’ 시리즈 기사를 게재하고 있습니다. 암과 성인병 등 각 질환 분야에서 내로라하는 명의...

‘녹색성장’ 한다면서 웬 원자력?

원자력을 둘러싸고 환경 문제를 생각하는 사람들 사이에 작은 이견이 존재해왔다. ‘원자력은 인간이 통제할 수 없는 위험한 기술이니 반핵의 입장을 확실히 견지해야 한다’는 것이 하나이...

과녁 향한 집념처럼 암 투병도 ‘금메달’감

올림픽에서 한국 양궁은 ‘잘해야 본전’이다. 특히 여자 대표팀은 세계 최강의 전력을 자랑하다 보니 금메달은 ‘떼어놓은 당상’으로 여긴다. 이번 베이징올림픽에서도 한 수 위의 실력으...

암과의 술래잡기, 환자가 의사 도와야 이긴다

노시보 효과(Nocebo effect)라는 말이 있다. 환자에게 특효약을 주어도 환자 본인이 병을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하면 병세가 전혀 호전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만큼 환자의 마...

“수술만 세 번 받아…초음파 검사로 조기 발견이 최상”

갑상선암으로 사망하는 경우는 드물다는 것이 전문의들의 공통된 견해다. 그러나 전이가 잘되기 때문에 오랜 기간 환자를 괴롭히는 악명 높은 암이다. 목 부위에 남는 수술 자국은 여성 ...

갑상선을 얼마나 절제하느냐가 수술의 관건

갑상선암은 항암제 같은 약물로 치료가 되지 않는다. 따라서 최선의 치료법은 암세포와 함께 갑상선을 제거하는 절제술이다. 그런데 절제 수술을 할 때 갑상선을 얼마나 떼어낼지를 두고 ...

명의에게 듣는다8 / “갑상선암, 의사 손에 맡겨라”

체온이 떨어지면서 체중이 늘어나거나, 식욕은 좋은데 체중이 줄어든다면 갑상선 질환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갑상선은 목 앞에 튀어나온 부분(울대 또는 갑상선연골)에서 2~3cm 아...

“암을 이기는 사람들 모임 만들었다”

"암을 극복한 의사’ 홍영재 박사(64)가 최근 ‘암을 이기는 사람들의 모임’을 발족시켰다. 암환자와 가족들이 암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암을 극복한 경험을 나누며 함께 싸워나갈 ...

‘전문성’ 앞세워… “줄을 서시오”

경남 마산에 사는 유경문씨(61)는 2005년 급성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서울의 한 대형 병원이 급성백혈병을 잘 치료한다는 소문을 듣고 6개월 동안 입원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병...

'어?'하다가 '악!' 하는 전립선암

우리는 우리 몸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기껏해야 위장의 모양이나 심장과 간의 기능 정도가 아닐까. 자의로든 타의로든 병원을 몇 번 다녀본 사람은 조금 다를지 모른다. 그렇더라...

과학적 만장일치는‘환상’

알래스카에서 엑슨발데즈의 원유가 유출된 일이나 걸프전쟁으로 페르시아만이 원유로 뒤덮인 일은 끔찍한 환경 재앙이다. 보이는 것은 기름으로 뒤덮인 해안과 오염된 해양 생물이 전부였다....

끝나지 않은 핵 재앙 ‘종합 검진’ 펼친다

체르노빌 원전 참사가 발생한 지 19년째를 맞는 올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세계식량기구(FAO) 세계보건기구(WHO)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