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콩팥병 예방법 ‘싱거운 식사’

평소 음식을 싱겁고 담백하게 먹는 것이 만성 콩팥병을 예방하는 길이다. 만성 콩팥병 대부분은 당뇨병이나 고혈압에서 기인하기 때문이다. 금연과 꾸준한 운동도 장기적으로 콩팥을 건강하...

미세먼지, 폐보다 심장·뇌에 치명적이다

호흡기 문제를 일으키는 미세먼지가 폐보다 심장과 뇌에 더 치명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최근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심근경색과 치매와 관련이 있다는 증거다. 이런 면에서 미세먼지는 ...

‘항노화·질병 예방’ 두 마리 토끼 잡는 줄기세포 치료 봇물

줄기세포는 자기재생능력 및 분화능력을 가진 원시세포다. 손상된 세포 재건, 혈관 재생, 면역력 회복, 질병 치료, 노화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학계에선 뇌졸중, 당...

‘잠이 보약’인데…

흔히 '잠이 보약'이라고 말합니다. 보약은 몸을 보호해 질병을 예방하는 효과는 냅니다. 최근 고혈압 환자에게 잠은 신장병 예방을 위한 보약이라는 사실이 입증됐습니다. 부산동의병원 ...

일주일 1~2번만 운동해도 혈당 조절된다

의사가 당뇨병 환자에게 꼭 당부하는 것은 운동하라는 말이다. 그러나 실제로 혈당 조절에 효과적인지 의문을 갖는 사람이 많다. 일주일에 1~2번만으로도 혈당이 조절된다는 사실이 확인...

“잠이 적으면 언젠가 그 값을 치른다”

만병의 근원 비만, 수많은 합병증이 있는 당뇨병, 급사의 원인 심뇌혈관질환, 사망원인 1위 암, 삶의 질이 나쁜 치매 등은 뾰족한 치료법이 없는 질환이다. 세계 의학자들은 이들 질...

의사들이 말하는 ‘잠 잘 자는 방법 10가지’

사람은 인생의 3분의 1을 자는 데 사용한다. 그러나 우리는 잠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것 같다. 아침형 인간을 찬양하고 잠을 오래 자는 사람을 게으르다고 손가락질하면서 잠 줄이기...

악력 셀수록 심혈관질환 위험 감소

중년 이후 악력(손으로 물건을 쥐는 힘)이 셀수록 심혈관질환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악력은 전반적인 근력을 평가하는 지표이자 근감소증을 진단하는 도구로 활용한다. 디지...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 먹으나 마나”

2013년 미국에 ‘건강한 똥’을 기부받아 필요한 사람에게 주는 일명 ‘똥 은행’이 설립됐다. 이후 한국 등 다른 국가에도 똥 은행이 생겼다. 건강한 사람의 대변에서 채집한 ‘좋은...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349일 만에 조건부 석방

이명박 전 대통령(78)이 구속 349일 만에 풀려나게 됐다. 법원에서 이 전 대통령의 보석 청구를 조건부 인용했기 때문이다. 이로써 이 전 대통령은 불구속 상태에서 항소심 재판을...

“미세먼지 심할땐 이런 운동 하세요”

미세먼지 때문에 실외 활동이 적은 시기다. 막상 헬스클럽에 등록하려 해도 시간이 맞지 않거나 비용이 부담이다. 이런저런 이유로 집과 사무실 등 실내에서 운동하는 홈트레이닝을 선택하...

‘삼시 세끼’ 무시하지 마라! 운명 바꾼다

18세기 일본의 관상가이자 사상가인 미즈노 남보쿠는 그의 저서 《절제의 성공학》에서 하루 세끼를 어떻게 먹느냐가 운명을 결정한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십여 년 동안 관상을 공부하고...

뼈 건강의 파수꾼 ‘비타민D’

골다공증 이야기를 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비타민D다. 요즘에는 비타민D가 골다공증뿐만 아니라 우울증, 혈관계 질환, 당뇨병, 일부 암의 발병률과 관련 있다는 보고까지 나오고 ...

[노진섭의 the건강] 귀한(?) '맹물' 주고받는 문화 어떨까요? 

며칠 전 한 모임에서 보건복지위 소속 국회의원을 만났습니다. 비만에 대한 얘기 도중에 자신이 선거 기간에 경험했던 에피소드를 하나 꺼냈습니다. 유세를 다니면 가는 곳마다 커피나 주...

갑작스러운 소화불량 1~2개월 지속? ‘췌장암’ 의심

최근 혀에 있는 미생물로 췌장암을 조기 진단할 가능성이 알려져 세간에 화제가 됐다. 중국 전장의대 연구팀이 45~65세 환자 중에서 췌장암 조기 발견환자 30명과 건강한 사람 25...

‘ㅇㅇ’ 부족하면 147가지 질병에 노출

칼슘의 중요성은 다들 알고 있지만, 한국인에게 부족한 영양소 1위다. 연구에 의하면, 한국인 4명 중 3명은 칼슘이 부족하다. 특히 청소년과 노인은 권장량의 절반 정도만 섭취하고 ...

임신하기 좋은 시기는 따로 있다

올해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임신과 출산을 계획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려면 임신 전부터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특히 요즘 고령 출산이 늘어나는 만큼...

[만성피로②] 단 음식 생각나도 피해야 한다

피곤할 때 설탕이나 초콜릿을 사람이 많다. 소위 당이 떨어진다며 단 음식을 유독 습관처럼 먹는다. 그러나 습관적인 당분 섭취는 오히려 만성피로를 가중한다는 게 전문의의 지적이다. ...

잇몸병 방치하면 심혈관질환 위험 25% 증가 

잇몸병(치주 질환)이 있으면 각종 전신 질환 위험성도 커진다는 게 전문의의 경고다. 치아를 둘러싼 치주조직(잇몸·백악질·치주인대·치조골) 상태가 나쁘면 당뇨병, 고혈압, 심혈관 질...

[꿈의 150세①] “150세 가능” vs “130살이 한계”

세계는 ‘현대판 불로초’를 찾고 있다. 구글이 2013년 설립한 바이오기업 칼리코는 노화 원인을 찾아 인간 수명을 500년까지 연장하는 목표를 세우고, 벌거숭이두더지쥐와 효모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