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엎친데 덮친격”…8번 확진자 머문 군산 ‘한숨’

2월 3일 오후, 전북 군산의 거리. 차량만 분주히 오갈 뿐 행인이 드물어 적막했다. 그러나 평화로운 분위기와 달리 현지에서 만난 많은 주민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이 불안...

새보수당 1호 영입인재, “검찰개혁 거대한 사기극” 비판했던 김웅

지난달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반발하며 사직한 김웅 전 부장검사가 새로운보수당 1호 영입인재로 발탁됐다.김 전 부장검사는 4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입당식을 가졌다. 김 전 부장검...

진격의 윤석열…얼마 남지 않은 시간

누구도 윤석열 검찰총장을 막을 수 없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등 신임 검찰 간부들이 반대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감찰 가능성까지 언급했지만, 윤 총장은 청와대 관련 수사의 핵...

“세계 최고 글로벌 해양특성화대학 만들겠다”

“해양수도 부산이 세계적인 해양도시로 발돋움하는 데 한국해양대학교가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해양클러스터 문화교류 공동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부산시 등 지자체 특화 프로그램...

문 대통령 “과거 검찰은 잘못 스스로 못 고쳐” 권력기관 개혁 재차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권력기관 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후속 작업에 박차를 가할 것을 주문했다.문 대통령은 31일 검찰 등 권력기관 개혁과 관련해 “과거의 검찰은 잘못을 스스로 고쳐내지...

이상 증상 보인 우한교민 18명 격리병원 이송…나머지 아산‧진천 안착

31일 전세기를 타고 김포공항에 도착한 중국 우한과 인근 지역 교민 368명 중 18명이 발열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다. 나머지 교민...

[포토] 한국인 368명 실은 우한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우한 인근에서 살던 대한민국 교민 368명을 실은 정부 전세기가 31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도착한 교...

우한 교민 367명 태운 전세기 도착…절반은 아직 우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 367명을 태운 정부 전세기가 31일 오전 8시 김포공항에 도착했다.이들과 정부 신속대응팀 20여명...

‘신종 코로나’도 반복한 안일한 초기 대응, 왜 매번?

‘우한 폐렴’이란 용어가 국내 언론에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새해 들어서였다. 지난 연말부터 조금씩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가 중국에서 집단으로 발병하고 있다는 뉴스가 나왔...

우한 귀국민 임시시설 결정에 지역 내 반발

정부가 중국 우한 귀국 국민 임시생활시설로 경찰인재개발원(아산)과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진천) 2개소를 지정하면서 해당 지역 내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지역 내 감염을 우려한 것으로...

임종석, 檢 출석 후 작심 발언…“분명한 목적 가지고 기획됐다”

2018년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30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비공개 소환 조사를 마다하고 검찰 포토라인에 선 임 전...

개신교 시민단체, 전광훈 5번째 고발

개신교 시민단체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를 5번째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개신교 시민단체인 평화나무(이사장 김용민)는 30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전 목사와 김문수 전 ...

‘우한 교민 격리’ 반대집회에 아수라장 된 진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교민 700여 명의 격리 장소로 지정된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공포감 탓이다. 진천 주민들을 설득하...

‘우한 전세기’ 美·日 다 띄웠는데…가까운 한국은 왜 지연?

한국 정부가 중국 우한 체류 교민 등을 수송하기 위해 전세기 출발 일정을 다시 연기했다. 중국 정부의 운항 허가 등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과 프랑스, 일본, 호주 등...

임종석, 비공개 만류 뿌리치고 檢 포토라인 서는 이유

2018년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30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다. 임 전 실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공개...

정부, 우한 교민 아산·진천 분리수용 결정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거주하다 귀국하는 교민들을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의 공무원 교육시설에 격리 수용하기로 결정했다.중앙사고수습본부는 2...

검찰 ‘선거개입 의혹’ 백원우·송철호 등 13명 무더기 기소

울산시장 선거 과정에서 청와대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송철호 울산시장과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

민주당, 김의겸 ‘적격성 심사‘ 또다시 보류…“끝까지 확인하겠다”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가 부동산 투기 논란이 있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에 관련된 송병기 전 울산경제부시장의 예비후보 적격 여부에 ...

[총선-강원·제주] 민주, ‘제2의 TK’ 강원의 벽 깰 수 있을까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도망 비결은 日 검·경 매수?…‘곤 탈주’ 게임 해보니

카를로스 곤 전 르노닛산자동차 회장(66)을 향해 경찰들이 총을 쏘며 쫓아왔다. 그는 돈뭉치를 던지며 탈출구를 찾아 헤맸다. 현실이 아닌 게임 이야기다. 곤 전 회장의 일본 탈출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