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은 왜 생수 장사 나섰을까

‘산은 산이요, 물은 감(甘)이로다.’조계종 종정을 지낸 성철 스님의 법어로 널리 알려진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라는 문구가 먹는 샘물 이름으로 다시 태어났다. 조계종이 ‘...

시골에도 교육 알찬 ‘명품 학교’ 있다

시골에도 명품 학교가 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해 7월 농·산·어촌에 있는 초·중·고교 중에서 전원학교 1백10곳을 선정했다. 올해 7월에는 다시 30곳이 늘어나 현재 1백40곳...

약탈 문화재 ‘광복’의 날은 언제일까

일제에 의해 강제로 국권을 빼앗긴 지 100년이 되었다. 지난 1910년 8월, 일본은 대한제국을 멸망시킨 후 우리 민족의 정통성과 역사를 짓밟기 위해 갖은 술수를 동원했다. 그중...

지구에서 가장 빠른 사냥꾼 매

매사냥은 시속 3백50km로 내리꽂는 매를 이용해 날짐승이나 들짐승을 잡는 것으로, 인류 역사상 가장 고차원적인 사냥과 오락의 결합체이다. BC 8세기 고대 아시리아에서 시작되었다...

천재 야심가의 ‘친환경’ 작품

대서양과 지중해를 연결하려는 생각은 로마 시대의 네로 황제도 구상했을 만큼 매우 오래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하지만 번번이 실패하고 당대에 세계를 제패하겠다고 야심을 키운 16세기...

개혁 왕과 실학자가 합작한 ‘새로운 건설’

한국 성곽 발달사에서도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수원 화성이 다른 성곽과 차별되는 것은 상업적 기능과 군사적 기능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도록 평산성(平山城) 형태로 설계되었다는...

[세계문화유산 속에 숨은 과학의 비밀 | ③불국사 ] 청운교 · 백운교 올라 절대 진리를 보다

불국사는 ‘안개와 구름을 삼키고 토한다’라는 경주 토함산 서쪽 중턱에 자리 잡고 있다. 1995년에 석굴암과 함께 유네스코의 ‘세계유산’에 등록된 불국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11 ...

빛과 아치가 만든 이슬람 건축의 진수

알람브라 궁전이 있는 스페인의 그라나다는 로마 시대에 이리베리스라 불리며 번성하던 도시이다. 1245년 무하마드 이븐 나스르(Muhammad ibn Nasr)의 나스르 왕조부터 번...

화강암의 기적

은 ‘세계문화유산 속에 숨은 과학의 비밀’이라는 새 연재를 시작합니다. 유네스코가 지정하는 세계문화유산은 민족의 우수성을 세계 만방에 보여주는 문화재입니다. 그 속에는 해당 민족의...

준비물도 많고 까다로운‘세계유산’으로 가는 길

조선 왕릉이 유네스코가 지정하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지난 5월13일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가 유네스코에 최근 제출한 평가 결과 보고...

교토에는 뭔 가 특별한 것이 있다

일본의 고도 교토에는 닌텐도·교세라·삼코 같은 초우량 기업이 즐비하다. 독특한 기업 문화와 경영 전략으로 무장한 이들은 경제 위기에도 아랑곳없이 흑자 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일본이...

‘갑자기 귀해진 땅 밑’어찌 지키나

서울 도심의 이곳저곳에서 조선시대 유적이 발견되었다는 소식이 연이어 들리고 있다. 땅만 파면 보물이 나온다는 말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이다. 개발과 현대화로 옛 모습이 거의 남아 있...

문화재 찾으러 가는 길 ‘우리는 하나’

남북 불교단체가 해외 약탈 문화재 환수 공조를 위해 평양에서 만났다. 양측은 ‘해외 약탈 문화재 환수를 위한 공동 합의서’에 서명하고 일본의 독도 강탈 책동을 규탄하는 공동 성명을...

“문화재 지킴이 먼 곳에 있지 않아요”

일제 강점기뿐 아니라 한국전쟁을 지나면서 문화재 또한 모진 ‘수난’을 겪어야 했다. 전쟁 후 반세기가 넘도록 문화재 도굴과 절도는 끊이지 않고 있으며, 국보 제1호 숭례문은 지난 ...

비싼 돈 들여 꼭 가셔야 했나

제17대 국회의원 임기를 불과 한 달여 남겨둔 시점에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위원장과 위원들이 관광성 해외 출장을 떠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국회 예결특위 원혜영 ...

‘샛별’들의 잔치는 시작됐다

바둑 박정환“이창호·이세돌을 뛰어넘겠다” 국내 바둑계는 지금 10대들의 전성기이다. 세계 최강자인 이창호 9단과 이세돌 9단이 10대에 바둑계를 제패했다. 그 뒤를 이은 10대 기...

방방곡곡 ‘잔치’ 외국인도 ‘덩실’

소규모 지역 축제에서 커다란 국제 축제까지, 지금 현재 우리나라에서 한 해 동안 열리는 문화관광축제는 1천1백76개(문화관광부 추산)에 이르며 개최되는 문화 축제는 매해 증가 추세...

40년 ‘악몽’ 떨치는 살풀이 한마당

팔만대장경이 지난 6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합천 해인사는 이를 기념해 8월18일 경내에서 문화 축제를 열었다. 팔만대장경을 주제로 화려한 한복의 미를 뽐낸 ‘김혜순 한복 ...

인간의 발길질에 발가벗는 설악산

춥지도 덥지도 않아 산행하기 좋은 계절이다. 단풍까지 들면 금상첨화다. 그래서 추석을 낀 10월 연휴에는 사람들이 산으로 산으로 몰려든다. 지난해 연휴에는 설악산이 국립공원으로 지...

'뜸뿡 마을'에 우물이라는 단비를 뿌리다

지난 8월30일부터 9월3일까지 닷새 동안 캄보디아에 다녀왔다. 오고 가는 시간을 빼면 정말로 짧은 여정이었다. 게다가 목적지는 그 유명한 앙코르와트도 아니었다. 캄보디아를 찾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