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망컴퓨터시대’에 기술패권주의 찾아온다

요즘 사람들은 책상을 고를 때 퍼스널컴퓨터(PC)나 워드프로세서를 놓을 자리를 고려해서 널찍한 것을 선호한다. 이런 기기를 서재의 필수품으로 인식해가고 있기 때문이다. 또 지금까지...

“사고의 단편화와 즉흥성 부추긴다”

라즈니쉬의《배꼽》과 이은성의《소설 동의보감》으로 두 정점을 보인 올해의 베스트셀러시장은 올해만의 특징을 발견하기 어렵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정확한 판매부수 산정이 거의 불가...

時流 익히는 窓 평생교육 ‘문화센터’

한 50 남자가 머뭇거리며 말했다. “클래식 기타반에 남자가 나 혼자밖에 없는데요. 혹시 수강신청을 취소할 수는 없을까요? 지난 10일 진로도매센타 문화센터에서 벌어진 이같은 광경...

도심 속 석기 시대 암각화展

거석기념비를 연상시키는 거대한 바위덩어리 전시회가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열려 일반인들의 호기심어린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12월24일까지 경희궁 공원(구 서울고...

한국문화에 정통한 벽안의 박사

미국 컬럼비아대학의 인류학 강사이자 자연사박물관 아시아담당인 로릴 켄달 박사는 여느 한국 사람보다 한국을 더 잘 안다. 그의 박사학위 논문이 바로 이기 때문이다. 그가 한국의 문화...

특허출원해야 ‘내 재산'

여성의 몸매에서 착안한 미국 코카콜라사의 콜라병, 생쥐를 보고 만든 ‘미키마우스??, 일본 마쓰시다 전기회사의 소켓 등은 간단한 아이디어를 발명으로 연결해 세계적 인기를 얻었던 상...

분단 겨레의 자화상 ‘판문점’

판문점 방문의 ‘첫 키스’를 맛본 사람들의 반응은 대체로 덤덤하다. 민족분단의 현장이니 동서 냉전구조의 마지막 유산이니 하는 거창한 상징이 주는 이미지보다는 판문점이란 ‘명소’에 ...

에로티시즘 소설 쏟아진다

“문제는 이제 욕망이다.” ’ 91이상문학상 수상작가 조성기씨의 《우리시대의 사랑》최수철씨의 《무정부주의자의 사랑》 하일지씨의 《경마장은 네거리에서…》 그리고 마광수씨의 《즐거운 ...

‘쓸모’엔 만족, 값엔 불만

월수입 80만원에서 1백20만원까지의 30대 회사원. 엄밀한 조사가 뒷받침해주는 것은 아니라 하더라도 ‘평균 한국인’의 모습이 이것과 크게 다르지는 않을 듯하다. 대우그룹이 “최초...

연작으로 그린 시대 풍속사

제15회 이상문학상 수상작으로 소설가 조성기씨(40)의 중편 《우리시대의 소설가》가 결정되었다. 지난 8월 초 수상작이 결정되던 무렵 그는 백두산 천지를 밟고 있었다. “백두산의 ...

유통계 새 지평연 선진국형 구멍가게

도시에 어둠이 짙게 깔려도 편의점은 늘 깨어있다.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전면유리로 치장되어 있어 현대적 분위기가 풍기는 이곳은 새벽 서너시까지 고객들로 북적댄다. 야근을 마친 직...

입시지옥 속, 0시의 하교길

밤 11시50분, 강남의 한 고등학교 도서관은 대낮처럼 환하다. 늦은 밤인데도 학생들은 귀가하지 않는다. 대입경쟁이 날로 치열해지면서 학교마다 밤 늦게까지 도서관을 개방해 학생들이...

아직은 갈비탕이 먼저

“흑백사진에는 줄무늬 양복을 입어라. 메이크업, 옷 입는 법 등 아주 사소한 일에서부터 유세연습까지 다 도와드립니다. 이제 검은 양복일랑 저희에게 잠시 보관해 두십시오.” “40%...

화장방식 장례

.찬. 박희진 시인. 공간시낭독회 상임시인. 고려대 영문과 졸업화장제 확산에 찬성하는 이유는? 화장을 마다해야 할 이유가 도무지 없기 때문이다. 매장과 마찬가지로 화장도 인류의 가...

쌀시장 개방 ‘3단계 시나리오

드디어 쌀 시장까지여는가. 시장개방과 관련한 선진국과의 실랑이 속에서도 쌀시장만은 열 수 없는 일로 여겨져왔다. 쌀마저 수입하게 되면 다른 농산무시장이야 파죽지세로 유린당할 것이 ...

“민화는 민족 이해하는 지름길”

民話, 민담은 한 민족의 이야기이면서 민중의 이야기이다. 어른으로부터 어린이에게로 전달되는 이 통로는 유구하다. 입에서 입으로 전해내려온 민담은 그 민족(집단)의 정서적 유전자가 ...

조기유학 ‘새풍속’ 부모욕심 탓

최근 검찰은 중고생해외유학 사기사건의 피의자인 여배우 최유리(28)씨 등 4명의 유학 알선업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하고 경찰에 재수사를 지시한 바 있다. 여권법 적용 여부를...

갈등ㆍ탈선 시대의 삽화

80년대 후반, 1천몇백만원에 분양받을 수 있었던 ‘장미연립’은 서울의 위성도시들에서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는 보편적 공간이다. 소설 속의 ‘안곡시’는, 집과 땅이 “현찰보다 더...

민족혼의 해원 그린 대서사시

작가 崔明姬(45)씨가 최근 한길사에서 펴낸 장편 《혼불》1,2부 4권은 1930년대 식민지 암흑기속에서 스러져가는 한 문중의 안팎을 그리고 있다. 그 문중의 안팎은 민족의 정신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