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대 반도체 산업 1조 이상 투입해도 ‘험난’

반도체 산업을 가리켜 최첨단 산업이라 부른다. 그것은 무업보다도 만들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만들기가 어려운 만큼 만들고 난 뒤 얻게 되는 이익도 크다. 고도의 기술을 갖추고 막대한...

문신 새긴 사람들 5천여명 정례모임

몸에 문신을 한 사람 5천여명이 정례 모임을 가졌다면 무척 난잡한 분위기였으리라 생각할지 모른다. 그러나 최근 영국에서 열린 ‘문신박람회??에는 은행인 회계사 등 화이트칼라층도 대...

‘경부고속전철’10년 연기해야

정부가 서둘러 추진하고 있는 경부고속전철사업은 그 파급효과와 재원규모 그리고 당면한 교통난의 심각성에서 볼 때 그 타당성을 재검토하여 좀더 합리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 첫째...

남북한 서예교류 ‘첫 획’

분단 이후 최초로 남북한 서예의 만남이 중국 북경에서 잇따라 열려 지난 40여년간 장막에 가려졌던 북한 서예의 모습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 지난달 중국서법가협회 및 북경대학내 ...

“제살 먼저 깍는 자세로”

인구 1천2백만명의 초대형도시 도쿄都는 1년 예산만 해도 자그만치 40조원이나 된다. 이는 캐나다 중국의 1년 예산에 버금가는 규모이며 한국 연간 예산의 2배에 가까운 금액이다. ...

‘목련꽃 동네 ’푸른 눈 촌장

유신정권의 마지막 치적으로 기록된 아산만 방조제. 그 방조제가 있는 삽교호를 가로질러 서쪽으로 국도를 달리면 태안반도의 기암절벽이 서해바다와 맞닿아 절경을 이루고 있는 만리포에 이...

통일病 앓는 새 수도 베를린

동서베를린은 장벽이 무너지면서 겉으로는 하나의 도시가 되었지만 속으로는 아직도 두 개의 도시, 그것도 서로 다른 나라의 두 도시나 다름없다. 장벽은 없어졌지만 두 도시의 격차는 주...

황소걸음 대전, 첨단도시 도약한다

용광로 안에는 '인고트'라 불리는 알루미늄 원석이 시뻘겋게 녹아 있고 안전모를 쓴 남자 노동자들이 긴 쇠꼬챙이를 들고 바쁜 일손을 움직인다. 여기서 나온 중간생산물을 '빌레트'라고...

파스퇴르 자산은 쌈질과 품질

광고를 하기 위해 우유를 만드는 것인지, 우유를 팔기 위해 광고를 하는 것인지 의문이 생길 만큼 무차별 광고공세로 화제를 뿌려온 파스퇴르유업(주)이 창업 3년3개월만에 중견유업체로...

씀씀이 헤픈 국민의 돈

10개월간 1천85억 낭비…생색 안나는 사업엔 인색 당신의 돈을 누군가가 유익하게 쓰겠다는 이유로 반강제로 거두어들인후 제멋대로 남용했다고 한다면 이를 좌시하겠는가. 그러나 국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