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5천명이 만났다"

서울시 종로구 창신동의 허름한 뒷골목. 다방과 순대집이 몰려 있는 덕일빌딩 3층에‘한겨레 상봉회??가있다. 이산가족의 만남을 주선하는 민간단체인 한겨레 상봉회가 이곳에 있어야 하는...

'G-코드' 한국도 개발할 수 있었다

지난 89년께 대우전자와 공동연구를 수행하던 서울대 李黑雨 교수(산업공학과)는 녹화재생기 (VCR)를 간단히 작동시켜 예약녹화할 수 있는 방식을 개발하려 했다. 무려 8단계나 조작...

미국의 자존심 살린 ‘헨리 유엔’

86년 여름 어느날,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중국 상해 출신 변호사 헨리유엔은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자마자 녹화재생기를 틀었다. 프로야구광인 그는 메이저리그 경기를 놓칠 수 없...

증권사가 제 무덤 팠다

증권시장은 한 나라의 자본시장이다. 증권시장에 상장된 기업은 내재된 투자가치를 바탕으로 주식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조달한다. 투자가 왕성하다는 것은 상장기업들의 투자가치가 그만큼 크...

당신도 ‘김과장’ 아닌가

ㄹ그룹 과장 김모씨(34)는 한때 스트레스로 인한 각종 이상증세로 생활파탄 직전에까지 갔던 사람이다. 승진우울증에서 출발, 샌드위치증후군 귀가기피증 출근기피증까지 ‘종합적’으로 앓...

“北美 · 日 · EC 황금삼각형 구축”

미국의 미래학자 존 나이스비트가 《메가트렌드》라는 생소한 이름의 책을 쓴 것은 지난 82년이었다. 1백만배를 뜻하는 메가와 경향을 의미하는 트렌드의 합성어인 ‘메가트렌드’는 ‘거대...

“北美 · 日 · EC 황금삼각형 구축”

미국의 미래학자 존 나이스비트가 《메가트렌드》라는 생소한 이름의 책을 쓴 것은 지난 82년이었다. 1백만배를 뜻하는 메가와 경향을 의미하는 트렌드의 합성어인 ‘메가트렌드’는 ‘거대...

일간지, 권력 통제 벗고 ‘돈의 철창’속으로

서울의 종합일간지 중에서 국민주 모금으로 설립된 을 제외하고는 유일한 ‘중소기업’이라고 할 수 있는 민주일보(사장 김영수)가 경영난을 이겨내지 못하고 13일자 지령 504호를 끝으...

경마장 가는길 ‘꾼’들로 북적댄다.

회사원 황모씨 (30)는 한달 전 친구 B라 경마장에 한번 갔다가 지금은 서서히 "미쳐가고 있는" 초보 경마팬이다. 레이스가 펼쳐지는 매주 금 ·토 · 일요일 중 적어도 하루는 가...

백골단 한목소리 “군복 입고 싶다”

大군 폭행치사를 규탄하는 집회 · 시위가 계속되던 지난 5월1일 밤. 연세대 정문 앞 길 건너편에는 10대의 ‘닭장차’가 진을 치고 있었다. 서울시경 제3기동대 97중대 2소대원 ...

‘정치 강속구’대접받는 최동원

“催東原을 잡아라.” 프로야구 투수 스카우트 구호가 아니다. 민자·민주 양당이 ‘야구스타’최동원을 놓고 벌이는 광역의회 후보 공천싸움의 손뻗기이다. 최씨의 광역출마가 처음 거론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