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소용돌이 휘말린 ‘변방’의 두나라

동유럽의 민주화 열풍이 ‘독일통일’이라는 역사의 분수령 앞에서 소용돌이를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그 여파가 최근 아시아대륙의 오지 몽고와 네팔에까지 밀려들어오고 있다. 지금까지 국제...

‘임투’줄고 경영참여 요구 늘 듯

우리나라 노사관계는 정착돼 가는가? 지난 몇 년간 과격한 분규형태로 치달았던 노동쟁의는 온건해지고 있는가? 최근의 통계와 노동운동의 외면적인 양상만으로 볼 때 이같은 물음에 대해 ...

비탈에 선 이스라엘 聯政

중동평화의 관건이랄 수 있는 팔레스타인 문제를 놓고 이스라엘 정부 및 집권당내의 갈등이 첨예화되고 있다. 연정 파트너인 노동당은 3월7일까지 집권당인 리쿠드당이 이집트와 미국이 중...

독일돈 통일에 국제경제 ‘긴장’

동서독의 통화단일화는 동서독 당사국은 물론 향후 국제경제질서에 대해서도 광범위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우선 동서독 경제 자체에 끼칠 영향에 대해서는 기대 못지않게 우려도 적...

“길은 페레스트로이카 뿐”

예두아르트 셰바르드나제 소련 외무장관은 최근 AP통신 모스크바지국 마이클 퍼첼 지국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미 · 소관계의 현황과 방향, 그리고 소련의 대내외정책에 관해 비교적 성실하...

동독, 大聯政체제로 ‘위기탈출’모색

동독 정국은 계속되는 파업과 시위속에서 혼미를 거듭하던 중, 한스 모드로프 총리와 재야단체들 사이에 3월18일로 총선을 앞당기고 8명의 무임소각료를 재야단체가 지명하기로 합의가 이...

蘇민족문제의 뿌리는 역사적 상처

수백명의 사상자를 내면서 확대일로를 치닫던 소련 남부 아르메니아인과 아제르바이잔인 사이의 내전이 중앙정부군의 개입으로 일단 진정되는 기미를 보이고 있으나 아제르바이잔인들의 저항이 ...

“페레스트로이카는 체제구출의 비상구”

美 《데덜러스》誌 게재 ‘Z’논문 요지 / 공산주의는 재편성 아닌 자체분해의 길로 들어섰다 민족문제의 폭발과 공화국들의 연방탈퇴운동이 가열됨으로써 고르바초프 소련공산당 서기장은 집...

30년만에 전개되는 무제한 경쟁시대

5공비리의 핵심인사로 지탄을 받고 있는 한 인사가 “내가 글러브를 끼고 링위에 올라가면 몇사람이나 다칠지 알 수 없다”고 으름장을 놨었다지만 90년대에는 신문들이 정말로 글러브를 ...

우유배달 하면서도 ‘참교육’ 걱정

소위 전교조 해직교사인 李柱映(35 · 전 장충국민학교)교사는 12월11일 저녁부터 13일 4시까지 만44시간을 ㅅ경찰서에서 보냈다. 여느 해 이맘 때 같으면 방학과 제물준비, 성...

전교조 위원장권한대행 李富榮씨

12월10일 전교조 제 2차임시대의원대회에서는 지난 7월 여의도 고수부지 집회사건으로 구속되었다 최근 풀려난 李富榮 전수석위원장(43)이 위원장 권한대행으로 선출되었다. 새해부터 ...

[논단] 의미없는 문단 편가르기

문학하는 동네에 너무 여러 갈래의 끼리끼리가 있다고 걱정하고 흉보는 소리들이 더러 있는 것 같다. 그런 뜻의 글을 써달라는 청탁을 받고 나서 생각해보니 내가 회원이 돼 있는 문학단...

미 · 소 정상이 합작한 새협력의 그림

불신과 오해 그리고 오산의 두꺼운 벽을 헐고 평화가 보장되는 새 세상으로 가기 위한 길목의 모든 걸림돌을 걷어치우겠다고 미 · 소 두 대표가 한자리에 모여 지혜를 짜냈다. 이념의 ...

최일남 칼럼-이건 비정의 극치구나

지난 5월이었다. 문교부는 이례적으로 도하 각 신문에 전5단짜리 광고를 내고 교원노조에 대한 입장을 큼지막하게 밝혔다. 관청이 스스로의 생각을 광고를 통해 전명하는 사례는 온당할지...

“同病相憐”이 돼버린 역사의 아이러니

엘베江과 보헤미아森林 동편에서 불고있는 개혁의 돌풍이 44년 동안 온존돼온 유럽의 ‘무장에 의한 평화’를 송두리째 뒤흔들고 있는 와중에서 미국과 소련은 절묘하게도 한가지 사실에 의...

거침없는 개혁의 발걸음

“만약 헝가리가 바르샤바조약 기구를 탈퇴하려 한다면 소련은 이를 반대하지 않을 것인가?” “우리는 헝가리 국민들의 선택을 존중한다. 그러한 변화를 우리는 두려워하지 않는다.” “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