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호전되나 물가 계속 뛸 것”

李承潤부총리를 사령탑으로 한 새 경제팀이 출범한 지 한달여, 그리고 경제활성화 대책을 발표한 지 2주가 지난 지금, 국민들은 우리 경제를 어떻게 전망하며 무엇을 원하는가? 《시사저...

“셋방가난 자식에게 물릴 수 없다”

전세금을 마련못해 비관하다 일가족 동반자살의 참극을 빚은 嚴承郁(40)씨 가족의 시신이 한줌의 재로 사라지던 지난 4월11일 오후. 비극의 현장인 서울 강동구 천호1동 엄씨의 지하...

“이념보다는 핏줄” 동유럽개혁 새 국면

헝가리는 마침내 서구 민주주의에로의 대장정에 올랐다. 동유럽개혁의 기수 헝가리인들은 지난 47년 이후 처음 실시된 자유총선에서 민족주의 색채가 강한 헝가리민주포럼(MDF)에 42....

동독, 聯政 고개 넘어 統獨 달음질

총선을 전후해서 동독정국을 강타했던 국가보안부 프락치 바람, 이른바 동독 정치지도자들의 비밀경찰 관련 파문이 잠잠해지면서 동독에서는 大聯政이 성립됐고 본격적인 통일의 제1단계인 통...

군사독재가 낳은 그리스 정치의 비극

4월8일의 그리스총선에서 보수계인 신민주당(ND)이 승리를 거둠으로써 지난 10개월간 ‘정부없는 국가’로 표류하던 그리스의 교착정국에 돌파구가 열렸다. 이번 총선에서 콘스탄틴 미초...

안절부절 物價 ‘인플레주의보’

9년만에 두자리수 인플레이션시대가 예고되고 있다. 지난 83년부터 87년까지 안정세를 보이던 물가가 88년, 89년 불안하게 흔들리더니 올해 들어서는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

브라질의 ‘경제 救命’ 대모험극

물가상승률 연 5백%. 이는 얼마전 下野한 브라질의 사르네이 前대통령이 임기 5년간 이룩한 ‘경제치적’이다. 즉, 물가가 5년동안 매년 평균 6배씩 뛰었다는 말이다. 특히 작년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