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스탠포드호텔서 지역 유력인사들 '떡고물 잔치'?

경남 통영시의 외자유치 사업인 스탠포드 호텔에 대한 특혜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지역 유력 인사들이 이 호텔과 관련한 이권이나 자기 잇속 챙기기에 몰두한 정황이 드러났다. 스탠포드...

김동진 통영시장 '구원투수' TPO의 불편한 진실

"도대체 TPO를 통해 통영시가 얻는 실익이 무엇이길래 시장이 저토록 유난을 떠는지 모르겠다." 10월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동안 경남 통영시에서 열리는 TPO총회를 바라보는 시...

통영 외자유치사업 '루지'에 감사원 감사 나선다

경남 통영시가 1000만 달러의 외국 자본을 유치해 조성한 스카이라인사의 루지(luge) 특혜 의혹이 결국 시의회의 집중적인 문제 제기 끝에 감사원의 감사 심판을 받게 됐다. 통영...

‘통영루지(luge)’ 보험이 이상하다

지난 2월 개장 이래 약 70만회의 탑승을 기록 중인 스카이라인사의 루지 이용에 경고등이 켜졌다. 탑승중 사고가 날 경우 보험처리가 안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스카이라인사와 통...

통영꿀빵, 꿀도 없고 유통기한도 없다

경남 통영시 중앙동 문화마당 일대는 꿀빵거리로 불릴만큼 꿀빵 판매점이 밀집돼 있다. 이 거리를 걷다 보면 ‘100% 국내산 팥을 사용해 맛이 좋고 건강에도 좋다’며 시식을 권하는 ...

통영시는 절차 무시, 가스공사는 주민 외면

경남 통영시가 시 소유 도로를 한국가스공사에 매각하면서 관련 고시 · 공고 절차를 무시했으며 시민들에게 매각을 알리는 주민설명회를 20일 앞두고 이미 해당 도로의 지목을 도로에서 ...

인문도시로 새롭게 조명받는 하동군

경남 하동군이 풍부한 전통 유산을 바탕으로 인문도시로 새롭게 조명받고 있다. 하동군은 10일 강원도 강릉시와 교육부, 한국연구재단이 주최한 인문도시 지원사업의 지자체로 선정됐다.국...

교방예술의 효시 진주, 유네스코 창의도시 지정되나

경남 진주시가 ‘2019년 유네스코 공예-민속예술 부문 창의도시’ 지정을 위해 유관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 힘쓰고 있다. 진주시는 지난해부터 교수, 학...

"산업은행, 7000억 사기당하고 고소조차 안 했다"

산업은행이 특정 기업으로부터 7000억원대에 이르는 ‘대출 사기’를 당했는데도 처벌 자체를 요구하지 않아 ‘기소유예’ 처분이 내려졌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국민의 세금 ...

[2012년 10대 사건] 국민 분노하게 만든 '나쁜 인간들'

2012년에는 우리 사회를 뒤흔드는 사건이 유난히 많았다. 학교 폭력, 승부 조작, 불법 사찰, 아동 성범죄, 검사 비리 등이 연이어 터져나왔다. 국민들은 때론 분노했고, 때론 눈...

‘이국철의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이국철 SLS그룹 회장이 ‘다시’ 포문을 열었다. 2011년 9월21일, 은 ‘이국철 SLS 회장,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에게 거액의 금품 줬다’라는 첫 보도를 내보낸 바 ...

있어도 ‘재범’ 못 막는 성범죄 예방 제도

우리 사회에 만연하고 있는 성범죄의 심각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현재 법무부는 성범죄자가 출소하면 재범을 막기 위해 신상 공개, 전자 발찌 착용, 화학적 거세 등을 시행하고 있다....

‘삼색’ 인맥, 또 다른 명문의 힘

부산·경남 지방의 명문고로 백중을 다투는 경남고와 부산고에 대해서는 본지 제1062호(2010.2.24), 제1063호(2010.3.3)에서 두 차례 소개한 바 있다. 고교 평준화...

SLS조선에 무슨 일이 있었기에…

이국철 SLS그룹 회장이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 현 여권 핵심 실세들에 대한 금품 제공 의혹을 폭로하고 나선 배경에는 ‘SLS조선 워크아웃’ 사태가 정중앙에 자리 잡고 ...

<시사저널> 대특종, 정국을 뒤흔들다

인터넷판은 지난 9월21일 이국철 SLS그룹 회장의 폭탄 증언을 단독 보도했다. 이회장이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에게 지난 10여 년간 수십억 원의 금품을 제공했다는 내용이었...

SLS조선은 왜 워크아웃이 되었나

경상남도 통영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SLS조선은 지난 2011년 6월1일부터 ‘신아SB’로 회사 이름을 바꿨다. 이국철 SLS회장은 지난 2005년 12월 M&A(인수·합...

“거물을 골인시켜라” ‘장검’ 빼든 검찰

사정 정국이 열렸다. 검찰이 뽑아든 칼날의 번뜩임이 갈수록 그 빛을 더한다. 하루가 멀다 하고 불거지는 비리 의혹에 정치권이 숨죽이고 있다. 여권 실세도 예외는 아니다. 재계와 지...

전직 검찰 총수 ‘깜짝 변신’에 뒤통수 맞은 검찰

검찰이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불과 몇 달 전만 해도 ‘수장’으로 모셨던 임채진 전 검찰총장 때문이다. 지난 7월7일 서울 역삼동에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한 임 전 총장과 국내의 한 ...

“이순신은 시대를 앞서 간 경제 전문가였다”

이순신은 대체로 ‘전투에 능한 명장’이나 ‘문무를 겸비한 위대한 인격자’로 평가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이순신을 경제 전문가로 분석한 가 출판되어 관심을 끌고 있다. 저자는 이순신...

‘PK 친자’ 가리기 친이·친박 ‘용호상박’

부산·울산·경남은 대구·경북과 마찬가지로 역대 선거에서 한나라당의 텃밭이었다. 탄핵 역풍이 몰아친 지난 17대 총선에서도 수도권에서 열린우리당에게 완패했지만 이 지역에서는 총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