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스포츠, ‘마리텔 EPL버전’ 만든다

카카오 다음 스포츠가 진행자와 누리꾼이 소통하는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EPL) 방송을 만든다.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엠비시(MBC) ‘마이리틀 텔레비전(마리텔)’ 영국 프로축...

[2015 차세대 리더 100] ‘전설’은 살아 있다

스포츠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차세대 인물로 김연아와 박지성이 선정됐다. 응답자 가운데 각각 42.7%와 18%가 이들을 꼽았다. 지목률은 소폭 하락했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

2015 차세대 리더 100

‘좋은 철은 뜨거운 용광로에서 나온다.’ 훌륭한 리더는 저절로 탄생하지 않는다.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스스로를 담금질해야 한다. 그러한 열정이 없다면 진정한 ...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현역들 제치고 화려하게 스핀 하는 ‘연아퀸’

스포츠 스타의 영향력은 현역일 때 확장된다. 최근 3년의 결과를 보면 그랬다. 2012년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QPR로 이적한 박지성이, 2013~14년에는 LA 다저스로 이...

캡틴 기성용 클래스가 다르다

슈틸리케호가 22년간 끊어내지 못한 레바논 원정 잔혹사에 종지부를 찍은 그날, 가장 빛난 것은 주장 기성용이었다. 축구 국가대표팀은 9월8일 열린 레바논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

손흥민이 기성용보다 4배 비싼 이유

손흥민의 이적료는 2200만 파운드. 우리 돈 397억원에 해당한다. 기성용(26·스완지시티)이 2012년 셀틱(스코틀랜드)에서 스완지시티(EPL)로 옮길 때 받은 이적료는 그 4...

스타들의 무덤 EPL에서 살아남기

유럽 축구 여름 이적 시장이 마감하기 직전인 지난 8월28일, 예상치 못했던 이적이 이뤄졌다. 분데스리가의 명문 바이엘 레버쿠젠에서 활약 중이던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

황사머니에 축구의 별들이 ‘혹’ 했다

유럽 무대에서 뛰던 축구계의 별들은 지난 10년간 선수 생활의 황혼기를 중동에서 보냈다. 선수의 가치에 대해 냉정하게 평가하는 유럽과 달리 상대적으로 수준이 떨어지는 중동은 이름값...

[차세대 리더] 2014 차세대 리더 100

“계속 갈구하라, 여전히 무모하게(Stay hungry, stay foolish).” 2011년 10월 세상을 떠난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남긴 말이다. 잡스는 2005년 스...

메시가 영웅이 됐던 것처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고 있는 스페인 국가대표 스트라이커 로베르토 솔다도는 최근 친정팀인 발렌시아의 유소년 경기를 중계방송으로 보다가 한 선수를 주목했다. “지...

자동차가 세계 제패했는데, 우리도 질 수 없다

한때 세계 자동차 시장은 일본 메이커가 장악했다. 토요타로 대표되는 일본 차는 최대 시장인 미국까지 석권하며 위세를 자랑했다. 그러나 독일 차의 반격에 흐름은 바뀌고 있다. 튼튼함...

2014 향한 손흥민의 질주

1992년 7월8일생. 아직 만 20세에 불과한 한국 청년의 활약에 유럽 3대 리그 중 하나인 독일 분데스리가가 들썩이고 있다. 주인공은 함부르크 SV의 공격수 손흥민. 호들갑과는...

멕시코가 선수비·후역습 카드까지 써?

2002년 한·일월드컵 전에 PC통신이나 인터넷의 축구 커뮤니티에서 축구팬들이 이런 한탄을 자주 했었다. “우리 대표팀이 멕시코만큼만 잘할 수 없나?” 독일·스페인·브라질·아르헨티...

광란의 잔해 끌어안고 고민 깊어진 영국

‘영국’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대영 제국의 전통, 현대 민주주의의 종주국, 안정된 신사의 나라 등이다. 하지만 새로운 이미지가 생겼다. 영국 대도시의 약탈과 방화 장면들이다. ‘...

‘남느냐, 떠나느냐’ 박지성 고민의 끝은?

박지성은 현재 2012년 6월까지 맨유와 계약되어 있다. 통상적으로 유럽 클럽은 계약 만료 1년 전에 계약을 연장한다. 박지성은 올여름 맨유에 남을지, 떠날지를 결정할 것이다.박지...

박지성, ‘별들의 무대 정복’ 꿈은 이루어질까

유럽 축구의 노른자위라고 할 수 있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박지성이 또다시 날았다. 박지성은 4월14일(이하 한국 시간 기준) 새벽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

2014년판 ‘쌍용’들이 쑥쑥 큰다

2006년 독일월드컵. 눈앞에 두었던 16강 진출이 스위스전 패배로 아쉽게 날아가자 한국 축구는 새로운 희망 찾기에 바빴다. 당시 언론이 거론했던 희망의 이름 중에 이청용과 기성용...

시련으로 단련된 ‘강철 그물’

■ ‘작은 철인’ 이영표, 클래스는 영원하다“도대체 왜 저런 선수가 사우디에서 뛰는 거야?” 코트디부아르·스페인 등 강팀과의 평가전에서 한국의 왼쪽 수비수는 ‘영리’했고 또 ‘견고...

호날두 떠난 자리 박지성이 빛날까

유럽 프로축구 리그들이 속속 개막하는 가운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초반부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기존 ‘빅 4’ 클럽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버풀, 첼시, 아스널) 이외에...

경제 위기에도 ‘스포츠마케팅’은 살아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스포츠마케팅은 운동 경기의 속성과 비슷하다. 전력 분석을 통해 결과를 예측할 수 있지만 장담할 수는 없다. 그래서 스포츠마케팅 전략을 짜기 위해 기업은 고심을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