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은 ‘미세먼지 국경’이 없다…영국, 주변국과 협력

1952년 12월의 런던을 영국은 결코 잊지 못한다. 당시 발생한 스모그로 5일 동안 무려 1만200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런던의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해 난방연료로 석탄을 땔 ...

“세계 질서 지각변동은 우리에게 또 다른 기회”

“이제 새로운 100년을 맞이할 때다. 우리는 어떤 100년을 꿈꾸고 있는가? 도래할 세상을 위해 우리는 어떻게 미래를 준비하고 어떤 기회를 잡아채야 하는가? 그리고 후손들에게 어...

결승점 앞둔 대우조선 매각 관건은 반독점 규제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후보자로 현대중공업을 확정하면서 매각 절차가 종반으로 치닫고 있다. 국내 조선업계 상위 업체 두 곳의 결합이라는 점만으로도 관련 업계는 물론 M&A(인...

KC마크 장난감 ‘스퀴시’ 간독성물질 방출

어린이 장난감 '스퀴시(Squishy)' 상당수 제품에서 인체에 해로운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뿜어져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퀴시는 빵, 아이스크림, 과일, 동물 등의 모양으로 스...

‘예산 폭식가’ 유럽연합 의회…인건비만 年 5조↑

영국의 ‘브렉시트’ 합의 난항으로 유럽연합(EU) 전체의 미래가 불투명한 가운데, 유럽연합의 예산 낭비 논란이 다시금 도마에 오르고 있다. 한 해에 수조원의 예산이 불필요한 곳으로...

트럼프 손에 달린 ‘자동차 관세’…韓 기업 운명은

한국산 자동차에 '관세 폭탄'이 떨어질까. 아니면 관세 면제를 받아 대박 날 수 있을까.미국발 자동차 관세 폭탄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 미국 상무부가 2월17일(현지 시각) 수입...

[New Book] 《셰일 혁명과 미국 없는 세계》 外

셰일 혁명과 미국 없는 세계 피터 자이한 지음│김앤김북스 펴냄│544쪽│1만9000원 미국이 주도하고 책임져온 세계적 안전보장 체제와 자유무역 질서가 무너지고 있다. 문제는 세계 ...

美 금리인상 종결… 트럼프, ‘경제대통령’ 꺾었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 경제대통령’의 의지를 꺾은 걸까. 미국 연방준비은행(Fed․연준)이 1월30일(현지시각) 연 2.25~2.5%던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액체 괴물’의 유해성 실제보다 과장됐다”

어른 세대의 예전 어린 시절 공기놀이만큼 요즘 아이들 사이에서는 소위 '액괴'가 인기다. 액괴는 액체 괴물(슬라임)의 준말이다. 그런데 이 슬라임에 독성물질이 기준치 이상 들어있다...

[혼돈의 EU①] 도전받는 ‘하나의 유럽’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1월15일 영국 하원의 브렉시트(Brexit) 합의안이 부결된 직후 미국 CNN은 브렉시트 찬반으로 분열된 영국과 그에 따른 유럽...

[혼돈의 EU②] 방향 잃은 브렉시트, 초조한 EU

영국은 2019년 3월29일 유럽연합(EU) 탈퇴를 앞두고 있다. 그러나 1월15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브렉시트 합의안은 영국 의회 역사상 가장 큰 표 차이로 부결되며 영국을...

[혼돈의 EU③] 유로존 도우려다 EU탈퇴 바람 부나

독일은 유럽연합(EU)에 대한 시민들의 호감도가 매우 높은 축에 속하는 나라다. 2018년 10월 유럽의회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9%가 “독일이 EU 회원국...

[혼돈의 EU④] 마크롱vs노란조끼, EU에 미칠 나비효과

“유럽의 수호자에서 유럽의 악몽으로.”지난 1년 사이 유럽연합(EU)에서 추락한 프랑스의 위상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말이다. 2017년 최연소 대통령으로 당선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

英, 브렉시트 진행 이후 反이민자 정서 더욱 노골화

2018년 11월11일, 런던 번화가 중에서도 가장 유동인구가 많은 옥스퍼드 서커스에서 한국인 유학생이 인종차별적인 폭언과 함께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2018년 10월15일 브라...

중국, 우주굴기 막후에 ‘군사굴기’ 있다

1월3일 오전 중국 베이징 시민들은 공공기관, 지하철역 등의 입구에 놓인 인민일보 호외판을 볼 수 있었다. 호외에는 당일 새벽 창어(嫦娥) 4호가 달 뒷면에 착륙하기 직전에 찍은 ...

독일 집권당 “오른쪽, 오른쪽으로…”

지난 12월7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집권당 기독민주연합(CDU) 전당대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예외적으로 독일뿐 아니라 세계 각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18년간 당 대표 자리를 ...

“위기 대비하자”…고개 드는 안전자산 투자

금과 배당주, 엔화 등 안전자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미국 기업의 실적 우려,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현실화, 중...

야심차게 빼들었던 ‘브렉시트’, 최악으로 치닫나

영국 내각의 협의와 동의를 거쳐 준비된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비준안이 유럽의회에 상정된 지 한 달이 지났다. 영국 정부는 브렉시트 합의안과 관련해 여...

“파리가 재채기하면 유럽이 감기 걸린다”

12월10일 저녁 8시, 마크롱 대통령은 생중계되는 카메라 앞에 앉았다. 11월 중순부터 4주간 프랑스 전역을 들끓게 했던 ‘노란조끼’ 시위의 수습책을 제시하기 위한 대국민담화였다...

한국, 기후변화 대응 참 못했다 ‘60개 국가 중 57위’

지구 온난화 등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각국의 성적표가 나왔다. 12월10일 폴란드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기후변화대응지수(CCPI) 2019 보고서가 공개됐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