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울수록 따뜻하게 먹어야 좋다

봄과 가을이 한층 짧아지고, 여름이 빨라지고 폭염 기간도 길어지면서 기력이 약해진다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무더위로 불쾌지수가 높아지면 신체 피로감과 만성 피로뿐만 아니라 스트레...

약만으로도 깨끗하게 낫는다

대표적인 코질환은 흔히 축농증이라고 부르는 만성 부비동염이다. 코 내부에 공기가 차 있는 공간인 부비동에 염증이 생기면 흔히 누런 콧물이 나오고 코가 막힌다. 목 뒤로 콧물이 넘어...

“감기만 막아도 축농증 예방 가능”

코질환 치료는 최근 코뿐만 아니라 기관지와 함께 이루어진다. 코에서 발생하는 질환은 기관지와 동반되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축농증(만성 부비동염)과 알레르기 비염은 대표적인 코...

“환자의 침실에서 강아지·화분 치우세요”

노인 천식(asthma)의 증가세가 심상치 않다. 65세 이상 고령자 10명 중 1명 이상은 당장 치료를 받아야 할 정도이다. 한 천식 환자는 “노인 대부분이 천식으로 고생하고 있...

김유영 교수는 누구?

1969년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1976년과 1980년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3~84년까지 영국 사우드햄튼 대학 의대 박사 후(post do...

환경? 유전? 아토피만 속 터진다

최근 급증하는 아토피 피부염, 천식, 비염 등 아토피질환 환자들이 믿거나 말거나 하는 무분별한 정보의 난립으로 이중 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다. 특히 환경부와 보건복지가족부(이하 복...

후끈한 사무실 창문을 열어다오

겨울철에 들어서면서 회사에서건 가정에서건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길어졌다. 그러면서 난방병 등 동절기 실내 환경 때문에 발생하는 각종 증후군이 맹위를 떨치고 있다. 난방병은 겨울...

“기후 변화 맞서 작은 섬나라로 계속 살아남겠다”

남태평양 폴로네시아 군도에 자리 잡은 작은 섬나라 투발루는 9개의 산호섬으로 구성된 작은 나라로 전체 면적이 26㎢에 불과하다. 국민 수(1만여 명) 기준으로 세계에서 세 번째로 ...

재앙 부르는 기후 변화 ‘질병 지도’도 바꿨다

지구 온난화로 발생하는 기후 변화는 인간에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지구 온난화로 홍수, 가뭄, 태풍, 화재, 폭염 등이 증가하는 것은 이미 정설이 되었고 이런 기상 이변들...

봄만 되면 왜 눈이 가려울까

아직 쌀쌀한 날씨 때문에 겨울의 끝자락에 있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봄이 우리 곁에 다가와 있는 것은 사실이다. 봄은 항상 생명과 희망을 상징하는 계절이지만 봄을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

‘청춘의 상징’ 아니라 ‘고질병’

여드름은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생기는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으로 붉은색을 띠는 구진, 농포, 결절, 낭포 등을 형성한다. 사춘기에 시작해 20대 중반 이후에 없어지는 경우가 많아서...

아토피, ‘인내’가 특효

아토피 피부염은 어린이의 20% 이상, 어른의 1~3% 정도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유병률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대개 생후 2~3개월부터 나타나는데 흔히 태열이라고 ...

서른여덟, 잔치가 시작됐다

평이한 문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선수는 누구일까. 양준혁이다. 그는 만 38세. 곧 마흔이 된다.어려운 문제. 삼성에서 타격 훈련을 할 때 가장 멀리 때...

자궁내막증의 ‘비밀’

Q.30대 초반 기혼 여성이다. 생리통이 심해 병원에 갔는데, 자궁내막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자궁내막증은 왜 생기는지 알고 싶다. 치료를 받으면 완치될 수 있는지, 또 임신하는 ...

“코피가 이유 없이 자꾸 흘러요”

Q. 60대 중반인 어머니께서 평소 무릎이 아파 절룩거리며 걸으셨다. 최근 병원에 갔더니 인공관절 수술을 해야 한다고 했다. 다른 병원에서는 조금 더 두고 보자고 했는데…. 수술 ...

생리 전에 뭘 자꾸 사고 싶다구요?

Q:30대 중반 미혼 여성인데, 지난해부터 월경을 하기 직전이면 마구 쇼핑하는 버릇이 생겼다. 쇼핑하지 않으면 불안해지고, 그 불안감에 못 이겨 필요하지도 않은 물건을 사게 된다....

‘심해 상품’의 진실

프랑스가 미국에 심해 열수 분출구 공동 탐사를 제안한 것은 인류가 달에 상륙하고 나서도 2년이나 지난 1971년이었다. 깊은 바다 밑은 인류에게 우주보다도 더욱 생소한 세계였던 셈...

매연이 심장마비를 부른다?

언제 그랬냐 싶게 며칠 사이에 더위가 한 풀 꺾였다. 이글거리는 햇볕을 머리에 이고 자동차가 가득한 도로 옆 보도를 걸어갈 때, 쉴 새 없이 매연을 내뿜는 차들로 주차장이 되어버린...

속셈 딴판 ‘결합의학’ 신경전

‘의료 일원화가 답이다.’ ‘무슨 소리, 흡수 통합하겠다고?’ 단어 하나가 당파성을 드러낸다. 한의학계가 보기에 일원화를 많이 입에 올리는 사람은, 6~10배에 이르는 수적 우위를...

숨길 바로잡아 ‘병의 씨’ 말린다

30대 중반인 김미라씨는 황사철이 두렵다. 그렇지 않아도 민감한 코에 난리가 나기 때문이다. 재채기 발작과 줄줄 흐르는 콧물, 눈까지 시뻘겋게 충혈해 여간 볼썽사납지 않다. 약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