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비빔밥 좋아했던 ‘황제’, 잠들다

마이클 잭슨이 1982년 발표한 앨범의 판매량은 정확히 알기 어려울 정도이다. 후한 곳에서는 현재까지 1억5천여 만장 정도가 팔렸을 것이라고 말한다. 마이클 잭슨에게 수천만 장의...

화려한 무대 뒤 ‘펀드’가 울었다

공연기획사들이 사모 펀드의 운영자들과 짜고 유명 공연물을 내세워 모은 자금 가운데 수백억 원을 빼돌려 투자자들에게 손실을 입혀온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검찰은 사모 펀드에...

[존경받는인물]“전·현직 대통령들보다 박근혜가 존경스럽다”

‘존경한다’는 것은 ‘좋아한다’는 말과는 격이 다르다. ‘존경’이라는 말에는 그 사람의 인격·사상·행위 등을 인정한다는 뜻이 담겨 있다. 내가 일하고 있는 영역에서 존경받는 인물이...

‘욕심쟁이’ 인순이를 위한 변명

인순이가 예술의전당 대관 신청을 불허당하자 기자회견으로 부당함을 호소했다. 그것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김장훈 등 가수 동료들도 인순이에게 동조했다. 가수협회장 송대관은 기자회...

뜰 수만 있다면 ‘재탕’도 좋아

사람들은 누구나 ‘아는 노래’를 듣고 싶어 한다. 늘 새로운 것을 찾아 ‘디깅’하는 마니아라도 가끔은 예전에 듣던 히트곡이 미친 듯이 그리워 묵혀두던 카세트테이프 뭉치를 꺼내들기도...

‘문화 대통령’ 누른 ‘욘사마 열풍’

쥐띠해라서일까. 영향력 있는 연예계 스타 10위권에 1972년생 쥐띠 스타들이 4명이나 포진해 있다. 지난해 2위에서 1위로 올라선 배용준을 비롯해 2위의 서태지, 5위의 유재석,...

뉴스 플래시

서태지, 저작권 소송 패소서태지(본명 정현철)가 저작권협회를 대상으로 낸 4억6천만원의 민사 소송에서 패소했다. 서태지측은 “저작권협회가 2003년 4월 우리 음악의 관리를 불허하...

“엉터리로 해왔는데도 이렇게 좋은 결말을 맺다니…”

가수이자 화가인 조영남씨가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노래를 부른다. 대중 가수가 국내 클래식 무대 중 최고의 자리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공연하는것은 각별하게 받아들여진다. 조용필...

공연장에서 ‘패싸움’ 팬클럽이 ‘조폭’인가

'2008 드림콘서트’에서 이른바 ‘소녀시대 텐미닛 침묵’ 사건이 벌어져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슈퍼주니어, 동방신기, SS501 등의 팬클럽이 드림콘서트 중 소녀시대 등장 부분...

‘용필이 오빠’가 노래한 것은…

1980년 1월 방송된 한 연속극 주제가 에 한국인들은 귀를 의심했다. 듣는 사람을 전율시켰던 조용필의 노래는 진행 중인 ‘역사’로 이어지고 있다. 조용필이 말했다. “나는 노래를...

죽음 앞에서 삶의 노래 부르다

오늘의 음악과 예전의 음악에 대한 비교는 종종 옛 음악의 손을 드는 것으로 끝나곤 한다. 이는 어쩔 수 없다. 지금의 음악 애호가는 과거의 음악을 통해 만들어진 존재이기 때문이다....

우렁찬 ‘비’, 별을 삼키다

움직이는 1인 기업으로 불리는 비(20.6%)와 배용준(19.8%)이 가장 영향력 있는 연예인 1, 2위에 올랐다. 두 사람은 각각 20%에 가까운 표를 얻어 다른 연예계 스타들을...

발 없는 노래가 천리를 움직이네

노래의 힘은 총·칼보다 무섭다’는 말이 있다. 특히 대중가요가 그렇다. 시대 흐름을 타고 퍼져가는 속도가 빠르고 파급력 또한 엄청나기 때문이다. 우리의 경우 전통가요의 영향력은 대...

가요 역사 빛낸 ‘별 중의 별’은?

1927년 2월16일 호출부호 JODK 경성방송국으로 시작한 한국방송(KBS)이 어느덧 80년의 역사를 쌓았다. 그보다 몇 달 전 레코드판으로 나온 윤심덕의 가 우리 대중가요의 출...

‘난청의 시대’ 뚫고 희망을 울리다

방송 80년. 비록 일제 강점기였지만, 1927년 2월16일 경성방송이 최초의 전파를 송출한 지 80년을 맞았다. 당시 라디오 등록 대수 1천4백40대로 시작된 방송은 1960년대...

국민 배우 화려한 ‘컴백 쇼’

배우 안성기가 2년 만에 가장 영향력 있는 연예계 스타 1위(19.6%)를 탈환했다. 그는 올해 바쁜 나날을 보내는 중이다. 우선 배우로서 두 편의 개봉작에 모습을 드러냈다. 여름...

‘클래식 향연’은 계속된다

‘전문가 그룹은 대중 문화보다는 고급 문화를 선호한다. 그것도 클래식 음악을.’ 이번 조사 결과를 한마디로 요약하면 그렇다. 전문가 1천명 가운데 1백42명(14.2%)이 가장 영...

10·25 재·보선, 정 계 개편 도화선 되나

사무실 분위기부터 달랐다. 지난 10월12일 인천시 남동구 만수1동 만수빌딩 6층, 열린우리당 박우섭 후보의 선거 사무소. 박후보는 단식 중이었다. 이날부터 그는 72시간 단식에 ...

한국인, 문화 뒷전에서 ‘잠잔다’

1990년 문화부가 ‘문화입국’을 주창하며 출범했을 때 《시사저널》은 를 커버스토리로 다룬 바 있다(제56호 11월22일자). 한국인이 ‘좋아하는 것’을 통해 한국인의 정체성을 파...

[프리뷰]

음반슈가도넛/Phantom Pain55AM MUSIC 제작1집 발매 후 4년, 1.5집 발매 후 3년 만에 선보이는 펑크 록 밴드 슈가도넛의 정규 2집 음반. 펑크 본연의 자세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