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운’ 긴 새만금·방폐장 투쟁가

전북 지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시민운동가로 문규현 신부(8.2%)가 뽑혔다. 문신부는 천주교 전주교구 부안성당 주임신부로 있다. 부안성당은 2003년 방폐장 설립 반대 투쟁 때 ...

앞서가는 ‘관록’ 뒤쫓는 ‘패기’

언론 매체의 영향력을 묻는 질문은 두 가지였다. ‘중앙 언론을 포함해 전북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 매체는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 ‘지역 방송, 지역 신문, 지역 인터넷 매체 ...

뚝심의 탐사 보도로 토박이 저력 떨치다

‘대구, 게임 폴리스로 거듭난다’ ‘하청업체는 울고 싶다’ ‘아파트 관리비 까딱하면 속는다’ ‘농촌의 코시안’ ‘지역 경제 삼키는 공룡 할인점’. 지난해부터 매일신문이 한 면씩 털...

일본 외교의 ‘우익 본색’

“향후 외무 사무차관으로서의 발언은 신중해주기를 바란다”.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외상은 지난 5월27일, 외무성의 야우치쇼타로(谷內正太郞) 사무차관이 한국의 여야 국회의원단...

광풍의 종말로 치닫는 ‘일본 네오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이 사실상 좌절되면서 일본은 지금 총체적 내우외환 상태에 빠져들었다. 대외적으로는 한국·중국을 중심으로 한 이웃 국가들과의 마찰이 위험 수위일 뿐 아니라...

핵 정보, 그때 그때 다르다?

북한과 미국이 핵 문제를 둘러싸고 파국적 상황에까지 이르게 된 결정적인 계기는 2002년 10월 제임스 켈리 당시 미국 국무부 아태 차관보가 북한을 방문한 직후, 북한 당국이 플루...

남과 북 손잡으면 ‘군국 일본’ 야욕 허물어진다

'일본 외교는 하이재킹 당했다.’ ‘누가 일본 외교를 조종하는가.’ 지난 연말 일본에 군국주의 바람이 불자 일본의 외교 전문가들이 자조하면서 털어놓은 말들이다. 주변국에 대한 세심...

“일본에 곁눈질 말고 미국에 올인하라”

한·일 수교 40주년을 맞은 올해 한국과 일본 관계는 묘한 국면을 맞고 있다. 한편에서는 ‘한·일 우정의 해’를 선포하고 양국이 전에 없는 우의를 과시하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

부시 2기 한반도 정책 “주도권을 찾아오라”

미국 정치사에서 1980년대 레이건 대통령은 이단아였다. ‘고립주의 외교’로 특징지어졌던 공화당의 역사를 보면 더욱 그렇다. 그는 전임자들이 반 세기에 걸쳐 인정했던 소련 체제와의...

‘모개흥정’ 전모를 밝혀라

“은인자중하던 군부는…” 1961년 5월16일, 박정희 소장을 우두머리로 하는 쿠데타 집단의 라디오 성명이 온 국민의 새벽잠을 앗아갔다. 학생들의 흥건한 피를 제물로 바치며 처음으...

‘역주행’ 일본의 오판?

‘가짜 유골 사건은 방위청 소속 정보기관의 판단 착오와 과욕이 불러온 참변’이라는 것이 최근 일본 내 동향을 분석해온 국내 및 중국 정보계의 판단이다. 방위청을 중심으로 한 우익 ...

북핵, ‘아시아식 해법’에 달렸다

고이즈미 준이치 일본 총리가 미국 대선에서 부시 후보를 지지한다고 말한 배경에 대해 궁금해 할 사람은 별로 없을 것 같다. 그는 일본의 여론 따위는 무시하고 항상 부시 행정부를 편...

일본, ‘지역 대표’ 자격 있나

유엔은 내년에 창설 60돌을 맞는다. 사람으로 말하자면 환갑이며, 개발도상국 나라의 평균 수명과도 필적한다. 그동안 국제 관계는 크게 변하였으며, 유엔 가맹국도 발족할 때 51 개...

미국 어깃장에 등 돌리는 한·중·일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측이 6·15 4주년 기념으로 주최한 국제 토론회(6월14~15일) 행사는 따뜻했다. 오랜만에 ‘한반도의 봄’이 찾아온 것 같았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

북·일 ‘노동 미사일 회담’ 열리나

지난 5월22일 평양에서 열린 북·일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북한의 노동 미사일 문제를 주요 현안으로 하는 ‘안보협의’ 개최 문제를 주요 의제로 협의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이 ...

“김정일, 핵사찰 수용 선언한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했을 때(4월19~21일) 북·중 양국 최고 지도부가 마련한 ‘북핵 해법 로드맵’ 내용이 처음으로 확인되었다. 중국 정부 소식에 정통한 중국의 ...

재일동포 일본 연예계 ‘완전 정복’

일본의 한류 열풍이 거세다. 원 빈에서 출발한 한국 꽃미남 스타 열풍은 배용준을 거쳐 이제 비와 권상우에까지 닿아 있다. 등 한국 영화에 ‘인이 박인’ 일본인들은 의 개봉을 앞두고...

‘리비아식 북핵 해결’ 2막 오른다

북한 핵 문제를 리비아 모델로 해결하기 위한 부시 행정부의 구상이 구체화하고 있다. 지난 2월28일 막을 내린 2차 6자 회담이 그 구상의 제1막이라고 할 수 있다. 머지 않아 부...

이젠 한·중·일·러가 나설 차례

북한과 미국은 지난 1월 말에서 2월 초 사이 2차 6자 회담의 주요 의제에 대해 물밑 접촉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접촉은 뉴욕 등의 북·미 채널과 중국이 개입된 북한·미국...

미국의 ‘변심’은 작전상 후퇴인가

오는 2월25일로 예정된 2차 6자 회담을 10여일 앞두고 일본이 선수를 쳤다. 지난 2월11일부터 14일까지 일본 정부대표단이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온 것이다. 지난 2월1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