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자의 기억 심리부검] 목 졸라 기절시킨 후 각본에 맞춰 자살로 위장

2012년 늦은 가을, 30대 중반의 김현택씨는 직장 근처 클럽에서 20대 중반의 여성 이미경씨를 만났다. 서로 호감을 느낀 그들의 관계는 곧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유부남인 김씨...

[강장묵의 테크로깅] 스포츠 경기처럼 즐기게 될 인공지능 간의 대결

2030년 3월의 어느 날. 지난해보다 벚꽃이 빨리 개화했다. 이렇듯 화사한 날임에도, 2016년에 태어난 ‘수빈’이는 학교 공부가 힘든지 종일 표정이 좋지 않다. 외아들을 바라보...

이세돌 “바둑 은퇴하면 주식투자 전문가로 나설 뜻 있다”

이세돌 9단 첫인상은 수줍음 많은 천재였다. 음성은 갸날프게 떨리나 성조는 차분했다. 문장은 단정적이고 눈빛은 상대방 눈을 쏘듯이 쳐다봤다. 두뇌 회전이나 지력에 대한 자신감은 겸...

[박관용 회고록] “하나회 영관 장교까지 손보려던 게 아니었다”

“육군참모총장 김진영 대장 해임·전역, 기무사령관 서완수 중장 해임·전역. 후임 육군총장 김동진 대장, 기무사령관 김도윤 소장.” 1993년 3월8일 청와대 발표에 많은 사람이 귀...

무리한 장관 임명 후 두고두고 속앓이

1992년 12월19일, 제14대 대통령 선거 바로 다음 날이었던 이날 오전 하와이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부족한 잠 보충이 시급했고 그 못지않게 당선자 주변의 요란법석에서 벗어...

‘금수저’ 펩과 ‘흙수저’ 무리뉴의 전쟁은 계속된다

축구 역사상 최고의 감독을 꼽으라고 하면 대부분 의심의 여지없이 알렉스 퍼거슨을 호명할 것이다. 퍼거슨 감독은 강력한 카리스마를 앞세운 팀 장악력으로 27년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금수저’ 펩과 ‘흙수저’ 무리뉴의 전쟁은 계속된다

축구 역사상 최고의 감독을 꼽으라고 하면 대부분 의심의 여지없이 알렉스 퍼거슨을 호명할 것이다. 퍼거슨 감독은 강력한 카리스마를 앞세운 팀 장악력으로 27년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그는 왜 ‘신동주의 입’을 자처했을까

롯데그룹의 경영권 2차 분쟁에서 신동빈 롯데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현 SDJ코퍼레이션 회장) 외에 언론의 주목을 받는 또 한 명의 인물이 있다. 바로 민유성 S...

‘최원병의 집사’ 구속 그 파장 어디까지…

최원병 농협중앙회 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손동우 전 안강농협 이사가 지난 9월17일 구속됐다. 농협중앙회 자회사 농협물류의 협력업체 A사의 고문으로 활동하며 사업 수주를 알선해주...

박동혁 병장은 누가 죽였는가

역사학자 마르크 블로크는 하나의 역사적 사건을 이해하는 데 체계적인 이해가 필요함을 이렇게 역설한다. 한 남자가 절벽에서 떨어져 죽었다. 왜 죽었을까. 먼저 절벽이 솟아나 있고, ...

[新 한국의 가벌] #34. 이해욱 대림 부회장은 구본무 LG 회장 조카사위

대림그룹 창업주인 수암(修巖) 이재준은 1917년 7월27일 경기도 시흥군 남면 산본리 343번지에서 태어났다. 전주 이씨 이규응과 모친 남원 양씨 양남옥의 5남 4녀 중 넷째였다...

‘이 X 같은 세상을 향한’ 약자들의 항거

임상수 감독의 과 김성제 감독의 은 전혀 다른 장르와 분위기의 영화다. 범죄와 액션, 코미디를 두루 겸비한 에는 20대 청춘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법정 드라마를 표방하는 은 용산...

[新 한국의 가벌] #26. 김종필·정일권·이효상 등 정계 거물과 사돈 맺어

“나는 우리 동포들에게 의복을 주자고 결심했습니다. 헐하고 질긴 의복을 우리 동포들에게 입히고, 부녀자들을 빨래의 고통에서 해방시키고, 부녀자들의 양말 뒤꿈치를 꿰매는 고역의 생애...

외톨이 신세

지난 3월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괴한이 휘두른 칼에 부상당했습니다. 대한민국 수도 서울 한복판에서 벌어진 어처구니없는 사건입니다. 흉기에 찔린 사람이 미국 대사인지라 ...

‘정준양 비리’ 문건 여의도에 떠돈다

2012년 3월16일. 포스코그룹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타워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정준양 회장 연임안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정 회장은 2015년 3월까지 임기가 보장됐다. 당시...

“권영해와 무기 문제로 쌍욕하며 대판 싸웠다”

기자는 3월9일 저녁 천주교 신자인 법조계 인사 등과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법조계 인사는 “내가 다니는 성당에서 린다 김이 세례를 받았다. 우리 신자 중 ‘유명한 법...

‘왕수석’ 사람들이 검찰 핵심 라인 접수

“이제 보람은 가슴에 품고 짐은 내려놓고자 한다.” 2013년 4월 한 40대 검사는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글을 남기고 홀연히 검찰을 떠났다. 당시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 포...

[대중문화스타 X파일] #8. 백두산·한라산·독도에서 나훈아, 남북 ‘하나로’ 공연

나훈아. 이 연재를 시작하며 따라붙은 필자의 고민 가운데 하나였다. 올해 우리 나이로 68세. 1960년대 가요계에 데뷔해 1970~80년대 최정상에 섰고, 1990년대와 2000...

[대중문화스타 X파일] #6. 말춤의 코믹함에 찐한 애환 담겼다

지난 6월 뮤직비디오를 공개한 이후, TV나 공연장에서 싸이를 일절 볼 수가 없다. 최근 신해철의 장례식장에 언뜻 얼굴을 비쳤을 뿐, 장기간 침묵 중이다. 현재 그의 앞길엔 기대...

[대중문화스타 X파일] #1. 부시 대통령도 그가 오라면 왔다

세계적으로 한류 열풍이 뜨겁다. 국내 엔터테인먼트 시장 규모도 덩달아 커졌다. 그 바탕은 1980~90년대 대중문화의 르네상스를 불러왔던 수많은 스타다. 당시 대중문화 스타들의 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