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항공, 에어비앤비, 그리고 부곡하와이

‘부곡하와이’가 5월28일 영업을 끝으로 문을 닫았다. 스몰투어, 1인 여행 등 다양한 여행 트렌드가 넘쳐나는 요즘 세대에겐 다소 낯선 이름일지 모른다. 하지만 경남 창녕군 부곡면...

[Today] 대선 당일까지 기승 부리는 ‘가짜뉴스 주의보’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되고, 19대 장미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관련 뉴스 역시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습니다. 기자들도 쫓아가기 벅찰 정...

[4·13 총선] 새누리 129·더민주 115석·국민의당 36석 예상

13일 치러진 20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예상 외로 130석에도 못 미치는 의석수를 차지하면서 참패하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KBS가 예측 보도했다.KBS는 지역구 개표가 ...

[범인과의 대화] 성매매 강요하다 살해하고 시멘트로 암매장까지

2014년 3월 김해에서 15세 여고생 Y양이 20대와 10대로 이루어진 공범들에 의해 처참하게 살해된 후 암매장됐다. 제2의 지존파 사건이라고도 불리는 이른바 ‘김해 여고생 살인...

그 아름답던 습지는 온데간데없고

지난 9월17일 경상도 지역에 태풍 산바가 지나갔다. 강풍이 몰아치고 100여 mm에 달하는 비가 내렸다. 취재진은 태풍이 지난 다음 날인 9월18일 낙동강 하구 을숙도를 시작으...

유서 깊은 땅에 인재의 향기도 그득

밀양시와 창녕군은 경상남도의 동북부에 나란히 위치하며 경상북도와 접경을 이룬다.밀양시는 대구와 부산의 중간 지점에 해당해 두 대도시의 영향을 모두 받는 편이며, 창원·울산과도 가까...

갈등의 물살 거세지는 ‘4대강’

4대강 사업을 둘러싼4대강 사업을 둘러싼 갈등이 점점 깊어가고 있다. 경남 창녕군 길곡면 함안보 공사 현장에서는 환경운동가 두 명이 크레인에 올라가 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고...

‘4대강’ 거슬러오르는 종교계

환경단체와 종교계가 ‘4대강 반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개신교·불교·원불교·천주교 등 4대 종단의 성직자들은 연대의 틀을 형성하고 공조직이 반대를 천명하는 등 적극적인 움직...

기축년 새해 막이 올라간다 다 같이 박수를…

지난해에는 세계 정상급 오케스트라의 내한 공연이 잇따라 클래식음악 애호가들을 설레게 했다. 그러나 비싼 음악회 티켓 가격과 기대에 미치지 못한 공연 수준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2...

“곪을 대로 곪은 직불금 이미 다 알고 있었다”

이제 시간 문제이다. 농사를 짓지 않으면서도 직불금을 타간 사람들의 이름이 파일 속에서 튀어나와 화면에 등장하기 시작했다. 감사원 관계자들은 이미 명단을 분류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어느 줄이 사는 줄이고, 어느 줄이 죽는 줄이냐?

열린우리당이 ‘분당 홍역’을 앓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당을 사수하느냐? 아니면 신당 창당에 동참하느냐를 놓고 소속 의원들이 갈팡질팡하고 있다. 어느 줄에 서느냐에 따라 다...

김용갑 혼낸 ‘폴리스찬’

요즘 정치권에서는 ‘폴리스찬’이라는 신조어가 화제다. ‘폴리틱스’와 ‘크리스찬’을 합한 이 말은 ‘정치적인 목사’ 혹은 ‘정치에 관여하는 목사’를 일컫는 말이다. 흥미로운 점은 ‘...

‘친환경 햅쌀’에 손이 가네 손이 가

추수가 끝났다. 갓 찧은 햅쌀이 쏟아져나오고 있다. 올해는 특히 친환경 햅쌀이 인기라고 온라인 마켓 플레이스 옥션(www.auction.co.kr)은 밝혔다. 웰빙 문화의 확산 덕...

영어 마을 없는 지자체 없다

4월7일 현재 영어 마을은 전국에 걸쳐 열두 곳이 운영되고 있다(쪽 표 참조). 여기다 앞으로 열네 곳이 문을 더 연다. 부산 글로벌 빌리지, 대구 영어 마을, 인천 서구 영어 마...

신록과 들꽃 눈부신 숲길의 비경

햇살이 제법 따가워지는 6월은 나무 그늘 밑에 앉아서 쉬기 좋은 때이다. 잠시 그늘에 몸을 맡기면 선들선들한 바람과 새소리에 눈꺼풀이 저절로 감긴다. 지금 숲속의 나무들은 더위에 ...

되짚어볼 정구현 소장 발언

현정권의 최대 공약이자 가장 큰 프로젝트인 행정수도 이전 문제에 대해 명확하게 맥을 짚어낸 정구현 삼성경제연구소장의 발언(제767호 정치면 ‘행정수도 이전은 자원 낭비’)에 박수를...

설 연휴 동안 가족과 함께 찾아가 볼 만한 옛집들

사람은 자연에 세 들어 산다. 살았을 때는 자연의 일부이며, 죽은 뒤에는 흙으로 돌아간다. 그래서 옛날 사람들은 집을 지을 때 자연을 거스르지 않았다. 큰 나무나 바위, 산이 있으...

대권 노리다 안방에서 혼쭐 난 김혁규 경남지사

경남 거제시에 있는 한 환경단체가 김혁규 경남도지사를 상대로 한판 싸움을 시작했다. '초록빛깔 사람들'(초빛사)은 지난 10월12일 김지사를 상대로 성명을 낸 데 이어 얼마 전 같...

과학이 '창조'하는 물·물·물

인공 강우, 40여 국가에서 실용화…한국의 해수 담수화 기술은 '세계 일류' 6월14일 오전 10시30분. 경남 김해 제5전술공수비행단 소속 수송기 2대가 '비씨'를 싣고 먹구름이...

누비옷, 그 느림의 아름다움

1992년 그녀가 난데없이 나타났을 때 전통 옷을 연구하는 이들은 깜짝 놀랐다. 100년 전 명맥이 끊겨 박물관에서나 볼 수 있었던 전통이 하루아침에 생생하게 살아났기 때문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