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도 잘 노는 '명절 나홀로족'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올해는 영 추석 특수가 살아나지 않는다는 우려 섞인 진단 속에서도 ‘명절 신화’는 계속된다. 바리바리 추석 선물을 싸들고 귀성 혹은 역귀...

죽음보다 두려운 가난과 고독

산비탈에 늘어선 공동 화장실, 4∼5개의 수도꼭지가 달린 공동 수도, 한 사람만 겨우 지나 다닐 만한 좁은 골목길, 골목길 양쪽으로 다닥다닥 붙은 쪽방. 지난 4월 역사 속으로 사...

한가위 맞는 수재민

토란국이 있어 풍성한 한가위

추석 음식을 생각하면 나는 늘 분열을 경험한다. 내가 먹고 싶은 것과 내가 하고 있는 것 사이의 분열 말이다. 내가 먹고 싶은 것은 엄마와 할머니가 힘들여 해주셨던 음식인데, 18...

“살 수 있게만 해 달라 더 바라지 않는다”

강은 평화를 되찾았다. 하지만 수마가 할퀴고 간 상흔은 그대로다. 뿌리까지 뽑힌 옹골찬 나무, 종잇장처럼 찢긴 아스팔트. 그래서인지 강가에 널부러진 옷가지들도 쓰레기더미로 보였다....

나쁜 것들은 들어오지 마시오

나쁜 것들은 들어오지 마시오 봄이 왔는데, 앞서가는 사람들 많은 도시에서조차 가뿐한 차림으로 모양 내는 이들이 아직은 보이지 않는다. 농촌에서도 눈에 띄는 변화는 없다. 다만 부지...

광주 흔드는 '프라도 게이트'

'이용호 게이트'는 광주에서 ‘프라도 게이트'로 통한다. 여운환씨가 운영하던 프라도호텔이 부도가 나 공사 잔금 24억원을 받지 못한 납품업체 상인 60여 명은 여씨와 호텔의 실소유...

오매! 내 고향 뒷산에 알밤 널렸겠네

기분 좋다. 택시 기사 덕분이다. 교차로의 신호등에 걸렸을 때 티없이 맑은 하늘을 쳐다보고 있던 그이가 혼잣말을 했다. 어유! 뒷동산에 알밤이 널렸겠다. 그걸 주워담으러 가야 되는...

추석 관련 정보

추석에 관련된 정보를 원한다면 일일이 웹 서핑을 하지 않아도 된다. 야후코리아·엠파스 등 추석 테마 가이드를 마련한 포털 사이트를 이용하면 원하는 정보를 한번에 찾을 수 있다. 추...

[생활] 과학으로 풀어보는 '한가위 상식'

사소한 일상에도 과학의 원리가 숨어 있다. 그 원리를 알면 지식을 얻을 뿐 아니라 아는 만큼 건강해지고 돈도 절약할 수 있다. 한가위에 생길 수 있는 시시콜콜한 궁금증을 과학으로 ...

메밀꽃 필 무렵은 언제인가

우리나라의 절기는 참으로 철묘하다. 엊그저께까지, 여름은 영 물러갈 것 같지 않게 날리를 치더니, 추석이 가까운 어느날 밤에 갑자기 서둘러 사라졌다. 올 한가위는 여느 해보다 빨리...

인터넷과 함께하는 한가위

귀성 전쟁과 선물꾸러미 그리고 잊고 지냈던 사람들의 얼굴이 떠오르는 한가위. 정보화 시대로 접어들면서부터는 인터넷도 명절을 쇤다. 올 추석에는 인터넷에서 추석의 새 기쁨을 ‘사냥’...

생활 한복 잘 고르고 잘 입는 법

1980년대 중반 생활 한복(개량 한복)이 처음 거리에 등장했을 때 사람들은 둥글고 풍만한 선과, 치자색·가지색 같은 자연 색의 멋스러움에 반했다. 거기에다 저고리 고름과 바지 대...

꼬리 무는 사고 “서민만 불쌍해”

살벌한 나라다.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다. 언제 어디서 또 지뢰가 터질 것인가. 무사안일이 일으킨 화성 씨랜드 참사, 물난리…. 도무지 쉴 틈이 없다. 안전 사고 아니면 대형 경...

새 천년은 한국인에게 희망인가, 절망인가

한국인에게 새로운 밀레니엄은‘황금 시대’가 될 것인가. 이번 천년의 마지막 한가위인 9월24일은 새 천년을 100일도 남겨두지 않은‘D-99’. 한국인들은 2000년대가 어떤 모습...

메리야스 · 캉캉… 그 선물을 아십니까

한가위 선물용으로 한 병에 4백만원이나 하는 초호화판 양주가 시중에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서울 갤러리아백화점 등 일부 백화점이 이번 추석을 겨냥해 내놓은 프랑스산 최고급 포도주...

[초점] 강남 가는 제비의 ‘귀성 행렬’

바람이 불면서 강남길을 재촉하던 제비떼가 제주도에 들러 잠시 쉬고 있다.제비는 해마다 4월이면 한국을 찾아와 농촌 민가에 둥지를 틀고, 여름 내내 우리네 정서에 가장 친근하게 자리...

한가위, 이웃의 고통을 돌볼 때다

러시아의 오늘을 담은 외신 풍경 한 토막이 가슴을 쓰리게 한다. 혈액원 앞에 어지럽게 늘어선 한 무리의 사람들. 웃음기라고는 전혀 없는 얼굴로 허공 어딘가를 망연히 바라보고 있다....

살아서는 주택난, 죽어서는 묘지난

우리 민족에게 한가위는, 산 자와 죽은 자가 엄숙하게 만나는 집단 의식의 장이다. 이를 위해 해마다 2천만명이 대이동을 한다. 차례와 성묘라는 민족의 집단 의식은 첨단 산업사회에 ...

추석 명절 지키는 외고집 장인 정신

한가위를 풍성하게 만드는 소품들이 있다. 솔가지 사이로 무럭무럭 김을 내며 익어가는 송편, 그 옆 대나무 소쿠리에 담긴 유백색 유과와 까만 약과, 부엌을 바삐 드나드는 여자들 치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