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전사 군인들이 먼저 발포했다”

그날 밤 서울 송파구 거여동에 있는 특전사령부 건물은 유난히 고요했다. 2층 사령관 집무실에서 이따금씩 터져 나오는 정병주 사령관의 고함만이 보이지 않는 긴장을 대변하고 있었다. ...

김일성·시아누크의 노선보다 진한 우정

노로돔 시아누크 전 캄보디아 국왕(71)은 7월20일, 올해도 어김없이 평양을 방문했다. 65년 첫 방문 이래 지금까지 약30년 동안 거의 한 해도 빼놓지 않은 북한행이라 국내의 ...

“주관적 친일 매도, 그만둬라”

다음은 《시사저널》 제197호에 실린 이태호교수의 ‘운보의 병사 그림은 명백한 친일’에 대한 미술 평론가 吳光洙시(한국 미술평론가 협회 회장)의 반론이다. 이태호씨가 ‘운보 친일...

“운보의 ‘병사그림’은 친일”

다음은 《시사저널》 196호 ‘운보는 친일파 주장, 뚜렷한 물증 없다’ 기사에 대한 李泰浩 교수(전남대·미술사·반민족문제연구소 연구원)의 반론이다. 최근 청주 지역에서 운보 김기창...

“운보는 친일파” 주장 뚜렷한 물증 없다

중부고속도로 증평 톨게이트를 빠져 나와 청원군 북일면으로 20분 정도 들어가면 ‘운보의 집’이라는 작은 안내판이 보인다. 이 집은 꼬불꼬불한 길을 따라 3km 가량 올라가야 나온다...

선진 PKO'비결'배웠다

육군 상록수부대 소속 2백52명의 장병이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에 참여하기 위해 오는 7월14일 소말리아로 떠난다. 공병인 이들은 주로 수도 모가디슈에서 벨렌트윈 지역에 이르는...

개도국들의'꿍꿍이'파병

소말리아의 유혈 사태 속보를 듣다 보면 유엔 평화유지군을 파견한 나라 가운데 상당수가 비교적 넉넉지 못한 나라임을 알게 된다. 평화유지군이라면 어느 정도 먹고 살 만한 나라가 국제...

지구촌의 오늘

미ㆍ북한 고위급회담북한 생존전략 전진 미국 봉쇄전략 후퇴6월2~11일 네차례에 걸쳐 뉴욕에서 열린 미ㆍ북한 고위급 회담은 북한이 핵금조약 탈퇴를 일시적으로 유보하는 선에서 막을 내...

검은 대륙의 악령, 부족주의

지난 6월6일 현충일 아침 묵념시간을 알리는 짤막한 사이렌 소리가 나지막히 울려퍼지던 그 시간, 토요일 자정을 막 넘긴 서부 아프리카의 라이베리아에서는 기막힌 참상이 벌어졌다.정체...

주객 바뀐 미.북한 뉴욕회담 미국 ‘초조’ 북한 ‘느긋’

■미국주객 바뀐 미.북한 뉴욕회담 미국 ‘초조’ 북한 ‘느긋’ 북한의 핵금조약 탈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뉴욕에서 진행된 두차례의 미⋅북한 회담은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채 끝나...

‘性과 사랑‘ 진지한 함수 풀이

영화 감독 : 닐 조던주연 :스테판 리, 제이 데이빗슨퍼시 슬레지가 부르는 가 흘러나오며 시작되는 은 그렇다. 바로 남자가 여자를 사랑할 때 몸에 따른 性의 경계선을 무너뜨리는 영...

“걸프전은 부시와 언론의 합작영화”

“걸프전은 이미지 조작전 ? 매체선전전 ? 초현실(하이퍼리얼리티)전 ? 군수회사의 이익을 충족시켜주는 전쟁이었다.” 미국 텍사스대 더글러스 켈너 교수(철학)는 90년 8월 초에 일...

월남전을 보는 정직한 시선

감독 : 정지영주연 : 안성기 이경영 전쟁은 무력을 앞세우는 정치의 다른 모습이다. 그러므로 어떤 전쟁도 마지막에 남기는 것은 평과가 아니라 불구자와 과부와 의족뿐이다. 안정효 원...

맞아 죽고 깔려 죽은 조선인

하지마에서 조선인이 강제 노동한 진상 이 세상에 알려지게 된 것은 1925년 부터 1945년까지 당시 미쓰비시측에서 작성한 '사망진단서'와 '화장인허증 교부 신청 서'가 발견되면서...

국방부 PKO 파병논리 재고돼야

불과 얼마 전까지 일본 자위대의 캄보디아 과병을 둘러싸고 일본조야가 시끌시끌하더니 이번엔 우리 정부 내에서도 비슷한 잡음이 일고 있다. 논란의 핵심은 유엔정화유지활동(PKO) 에 ...

‘병든 역사’에 대한 자아비판

‘월남전을 본격적으로 다룬 첫 한국영화’ 세계 최초로 베트남 현지에서 찍은 월남전 영화(대개는 태국, 필리핀의 정글에서 찍는다)‘ ’한국영화 사상 가장 많은 돈을 들인 작품(20억...

초점

남북 접촉이 빈번해지면서 북한은 과거보다 훨씬 친숙한 느낌을 남쪽 사람들에게 심어주고 있지만 우리가 ‘체감’하는 북한과 실제 북한주민들의 생활 사이에는 여전히 상당한 괴리가 있는 ...

김정일시대의 핵 인민군 인맥

세대갈등·경제위기로 '불씨' 잠복 지난해 말 金正日이 군최고사령관으로 추대되고 최근 다시 '원수'칭호를 받은 것은 후계체제 확립의 열쇠를 쥔 군부에 대한 金正日의 통제강화로 받아들...

민자당 앞길 첩첩산중

처음 나온 ‘집권당 민간인 후보’···결국 양김의 ‘마지막 일전’될 듯 민자당 재집권 가도에 빨간 불이 켜졌다. 경선 전당대회장에는 김영삼 후보 혼자만 걸어들어가 참석 대의원 66...

베일에 싸인 ‘하얀 전쟁’

“만약 우리가 그것에 대해 말하지 않는다면 다른 사람들이 그 각본을 고쳐쓰게 될 것이다. 그 각각의 시체 가방들, 그 집단 묘지들이 온통 다시 열리고 주문에 걸린 시체들은 고상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