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훼손’으로 얼룩진 南山 1백년

남산 훼손 1백년의 역사는 근·현대 우리 민족이 걸어온 수난의 역사와 궤를 같이 한다. 일제의 강점으로 그 순결을 잃기 시작한 남산은 행정부재의 혼란기와 무분별한 경제개발기를 거치...

누그러진 미국 對北 ‘중요구상’

남북 대화가 새로운 국면에 들어설 듯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가운데 美의회는 7월25일 청문회를 열어 행정부 관리와 북한문제 전문가들로부터 ‘남북한관계, 특히 核문제’에 대해 의견을 ...

“두달 전의 동·서독과 똑같군”

클라우스 아르퍼트. 올해 59세인 그는 7월초 독일 공영 텔레비젼 ZDF의 도쿄지국장으로 부임했다. 베를린 본사에서 정치 뉴스 담당 부국장을 지낸 그는 부임한 지 보름도 채 안되어...

통일축제 열려야 할 냉전시대 ‘불신의 門’

휴전 37년. 협정 조인의 현장 판문점에 국내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팽팽한 긴장감 속에 대치해온 남과 북이 각각 이곳을 민족통일의 기틀을 닦는 시험장으로 삼겠다고 선언했기 때문...

“어떤 전쟁에서도 결국 이기는 자는 없다”

본지는 한국전 당시 유엔군 사령관 고문이었던 제임스 하우스맨씨, 소련 전투기 조종사였던 스몰체코프씨, 제네바회담의 소련측 통역을 맡았던 한 마르크스(현 모스크바 청년대학 교수)씨와...

떠도는 이야기 속에 숨쉬는 통일염원

비무장지대의 시계는 정지돼 있다. 사회주의권의 변화, 한ㆍ소정상회담, 남·북관계의 새로운 모색 등이 떠들썩하게 얘기되고 있는 지금도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둔 남·북의 대치상황은 차갑...

5월 天地는 雪原이었다

5월에도 백두산은 눈을 이고 있었다. 산중턱에 이르기까지 끝없이 펼쳐진 자작나무숲, 대바늘처럼 곧게 솟은 전나무숲도 발목을 백설에 묻은 채 겨울잠에서 깨어나지 않았다. 樹林帶가 끊...

“내밀어라 남쪽으로, 막 내밀어라!”

탱크부대 표범처럼 진격1950년 6월 25일 새벽. 천지를 진동하는 요란한 포성에 눈을 떴다. 쿠웅! 쿠웅! …쿵쿠웅! 쿠웅쿵! …쿵쿵! 그 소리는 156밀리 군단중포, 122밀리...

대통령에 할말 다한 시장사람들

자연스런 현장 확인에 호감 … 격려금 받아 기념수건 돌리기도 최근 盧泰愚대통령이 시장 나들이에 나선 것과 그가 시장에서 겪은 ‘사건’이 화제에 오르고 있다. 국정의 최고 책임자가 ...

방위비 증액 요구하는 美 ‘철군 카드’

2000년까지 전쟁억지 병력만 남고 전면 철수… 분담액 증액 불가피주한미군의 철군일정이 마침내 드러났다. 폴 월포위츠 美국방차관이 4월19일 美상원군사위에 제출한 ‘90년대 동아시...

[영화] 표현자유와 영화법 또 마찰

파문 둘러싸고 16㎜영화 를 둘러싼 제작자와 당국의 공방전은, 법정시비가 아직 끝나지 않은 에 이어 또다시 ‘아마추어 영화의 한계를 어디까지 둘 것인가’라는 쟁점을 제기하고 있다....

人工물질로 사람피를 만든다

인공혈액 개발이 가시화되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朴寧愚박사(화공연구부)팀과 경희대 의대 曺龍鎬 · 白亨煥 · 白幸?박사(생화학교실)팀은 공동연구진을 구성, 최근 쥐를 대상으로 ...

[학술] 간호학과 문화인류학의 만남

간호(의료)행위에서 사회문화적 측면이 강조되기 시작한 것은 여러 민족으로 구성된 미국의 의학계에서 1950년대 후반 간호학자 라이닝거(Leininger)가 인류학에 눈뜨고 ‘문화간...

蘇 민족분리 · 독립운동에 제동

소련 남부 아제르바이잔공화국의 민족분규가 정부군의 무력진압으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시에 지난 20일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이곳에 급파된 蘇연방정부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