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바로 알자”美 흑인기자 등 방한

미국 뉴욕의 처치애비뉴 청과상을 둘러싸고 야기된 한ㆍ흑인간의 인종갈등을 해결하기 위하 방안의 하나로 뉴욕에 거주하는 흑인목사 36명과 흑인기자 3명이 지난 10월23일 내한, 일주...

프랑스 거인 시라크 “한국 놓칠 수 없다”

자크 시라크 파리시장의 4박5일간의 서울 체류기간(18일~22일)은 그가 이전부터 갖고 있던 한국에 대한 ‘지극히 긍정적 이미지’를 확인하는 시간일 뿐이었다. 이 노련한 정치인은 ...

빈 지갑 들고 기진한 예비후보들

지방자치제 실시가 계속 지연될 경우 가장 덤터기를 쓰는 쪽은 누구인가? 그 답은 야권이 아니라, 정부산하의 내무부와 각 시 · 도라는 역설적인 사실에 일단 주목할 필요가 있다. 내...

노동력 ‘수입病’깊다

의류제조업을 하는 ㄷ실업 ㄱ사장은 얼마전 필리핀인 2명을 고용했다. 사람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여서 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ㄴ사장에게서 정보를 얻어 서울 이태원에 있는 ㅇ여관에...

새 이슈로 떠오르는 포스트모더니즘

“포스트모더니즘은 중요하지 않다. 포스트모던한 현실이 중요한 것이다.”80년대 후반 포스트모더니즘(탈/후기 현대주의)의 개념과 그 정체에 대한 논란들로 떠들썩했던 문학 · 예술계에...

영화배우 張美熙 “인민배우, 진달래꽃 같다”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제1회 남북영화제에 남한측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가하고 귀국한 장미희씨 70년대 〈겨울여자〉와 80년대 〈깊고 푸른 밤〉에 이어 올해초〈불의 나라〉에 이르기까지...

국내 외국은행 여성지점장 1호

우리나라에 와있는 외국은행에도 여성 은행지점장이 나왔다. 시티은행 서울 대치동지 점의 金在明(36)씨가 그 주인공. 김씨는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졸업, 78년 시티은행에 들어가 그동...

“사회속으로 운동권이 달라졌다”

운동권이건 비운동이건, 대학생에게 “요즘 학생운동이 어떤가?”라고 물으면 “잘 안모인다” 또는 “잘 안된다”하는 이구동성의 답을 듣게 된다. 집회나 시위를 하려 해도 모이는 사람이...

“조국 하나되는 데 앞장”

“남쪽 영화배우들을 만나보니 모르는 사람들 같지 않아요 다 아는 사람 같고 다 형제 같은 느낌이 들어요” 뉴욕의 제 1회 남북영화제(10월10일~14일)에 참가한 북한의 대표적 여...

9시뉴스 시청률 45.1%

텔레비전 뉴스 시청 태도가 시청자의 연령 직업 거주지역 등에 따라 크게 다르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국의 성인남녀 1천5백명을 대상으로 《시사저널》과 코리아리서치센터가 공동조사한...

“5공 시절 같은 외풍은 없다”

지난 10월9일 한글날을 ‘MBC뉴스의 얼굴’ 嚴基永(39)씨는 각별하게 지냈다. ‘젊은뉴스’를 표방하며 MBC 의 마이크를 잡은 지 꼭 1년째 되는 날이었다. 그는 “지난 1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