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한국’, 세계가 좁다

얼마 전 프로축구에서 활약 중인 울산 현대의 염기훈(25)이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진출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구단의 허락을 받지 않고 출국했다가 난처한 상황에 빠지고 말았다. ...

맨유가 또 할까, 첼시가 앞지를까

막강한 자금력을 앞세워 팽창하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2008~09시즌이 밝았다.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최고의 성적을 일궈내며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프리미어리그의 시...

시즌 성적표 들고 울고 웃는 감독들

'유럽의 월드컵’ 유로 2008이 전세계를 들썩이게 하고 있지만, 2008/ 2009 시즌을 준비하는 유럽 리그 클럽들은 벌써부터 첨예한 장외 전쟁에 돌입해 있는 상태다. 유로 2...

축구 보다 날 새는 ‘초여름 밤의 열기’

6월7일, 스위스와 체코의 대결을 시작으로 ‘유럽의 월드컵’ 유로 2008이 막을 올린다. 축구 잘하는 나라가 많은 유럽에서 험난한 예선을 통과한 ‘엄선’된 팀들의 토너먼트인 까닭...

유럽 축구사, 이제 프리미어리그가 쓴다

유럽의 축구 시즌이 저물어간다. 현지 시각으로 5월21일 유럽 최대의 트로피를 놓고 쟁패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첼시의 승부는 2007/2008 시즌을 마감하는 경기다...

박지성은 뛰는데 언론은 거북이 걸음

유 년기, 청소년기를 돌아보면 대한민국에서 외국 프로 축구를 감상하기란 정말 쉬운 일이 아니었다. 생중계는 고사하고 편집·축약된 1970~1980년대 분데스리가 방송이 거의 전부였...

최강 ‘프리미어리그’ UEFA컵을 사수하라

인간은 잔인하다. ‘만인에 대한 자신의 투쟁’으로도 모자라, 타인들끼리의 비교와 싸움을 붙이면서 그것을 즐긴다. 최고를 가려내야만 직성이 풀린다. 분야를 불문하고 이루어지는 이러한...

8년 만의 설욕 ‘안습’ 패배 징크스 깨지나

2008년 1월22일은 좁게는 토트넘 핫스퍼(이하 토트넘) 서포터들의 뇌리에, 넓게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역사에 꽤 오래도록 기억될 날이다. 1999년 11월7일 토트넘이 ‘북런...

프리미어리그행도 한 걸음부터…

물밀듯 쏟아져 들어오는 유럽 축구에 ‘눈높이’가 맞춰진 축구팬들이 K-리그를 등한시하게 된다는 견해도 존재하지만, 대표팀 A매치와 확연히 구별되는 클럽 축구의 본성이 널리 알려지면...

‘공’ 세우고 공 빼앗긴 비운의 영웅

주제 무리뉴가 첼시 축구 클럽을 떠났다. 많은 이들은 무리뉴와 첼시가 결별의 운명을 맞게 될 것을 알고 있었다. 단지 그 정확한 시점이 궁금했을 뿐이다. 크지 않은 클럽(FC 포르...

숨은 보석 찾기 ‘스카우터들의 전쟁’

2007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 월드컵 개막에 맞춰 유럽 축구 명문 구단의 스카우터들이 대거 한국을 방문했다.흙속의 진주, 아직 알려지지 않은 보물을 찾는 것이 그들의...

다시 불붙은 ‘황금 발의 전쟁’

드디어 주말 밤마다 축구 경기에 푹 빠지는 ‘폐인’들을 양산시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시즌이 돌아왔다. 어느덧 한국의 안방까지 침투한 프리미어리그는 이제 한국인의 일상 생활에도 깊...

‘명품 축구’ 맨유에 러브홀릭

국내 축구팬들에게 2007년 7월20일은 평생 기억에 남을 날이었다. 세계 최고 리그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챔피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사상 최초로 열린 국...

황선조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회장

7월12일부터 21일까지 서울·수원·고양·성남·부산·대구·광양 등 국내 8개 도시에서 열린 피스컵에 참가하기 위해 각 대륙 대표 8개팀이 방한했다. 프랑스 리그1을 6년 연속 우승...

전술 잃고 헤매는 ‘뒷걸음 축구’

한국 축구 위기론이 솔솔 새어나오고 있다. 아시안컵 조별 예선전에서의 부진 때문이다. 핌 베어벡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우승을 노리고 나선 아시안컵 D조 예선에서 사우디...

이동국이 살아야 한국 축구가 산다

아시안컵 대회(7월7~29일) 최종 엔트리를 발표한 지난 6월15일. 핌 베어벡 감독은 딱 한 명의 선수를 놓고 고심했다.부상만 없다면 주저없이 발탁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는 왼...

장한 사나이들, 1%가 부족했다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한국인 4인의 행보는 널뛰기였다. 때로는 부상 때문에, 때로는 컨디션 저하로, 때로는 경쟁자에게 밀려 경기에 나서지 못하기도 했다. 하지만 ...

맨유 ‘1천억 드리블’이 시작된다

4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1천억원짜리 돈 잔치를 벌인다. 유럽 프로축구 시장이 주춤거리고 있는 사이, 세계 최...

'7번의 전설' 쓰는 박지성의 도전과 야망

박지성(26·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가장 좋아하는 숫자 ‘7’이 담긴 2007년은 어느 해보다도 각별하다. 그는 월드컵 16강 탈락과 오른 발목 인대 파열로 100여 일을 쉬어야 ...

네 번의 결단, 네 번의 승리

2006년 7월8일. 국내 축구 팬들에게 또 하나의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영표(토트넘 홋스퍼)에 이은 설기현(27)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