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공룡 은행, M & A로 몸집 불리기

머지 않아 미국인들은 지금처럼 일일이 은행·증권사·보험사를 구분해 가며 번거롭게 일을 볼 필요가 없을지 모른다. 분산된 업무를 하나로 통합한 초대형 금융기관이 탄생했기 때문이다. ...

외국자본, 보약인가 독약인가

지난 3월27일 김대중 대통령이 주재한 1차 무역 · 투자진흥대책회의는 과거 청와대 수출진흥회의를 연상시켰다. 65년부터 매달 한 번씩 열렸던 수출진흥회의는 뒷날 무역진흥확대회의로...

과당 경쟁 이동통신, 합병·도산 위기

이동전화 서비스 사업에 대한 구조 조정 논의가 본격화하고 있다. 외환 위기 이후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된 데다, 이동통신 서비스 업체들의 과잉 시설 투자와 치열한 가입자 유치 경쟁...

해외 자본 투자 유치, 영국에게 배운다

“정말 파격이군요. 그 정도 조건이면 한번 해볼 만하지 않겠습니까.” 96년 가을, 런던발 서울행 여객기 안. 3박4일 일정으로 영국 남서부 웨일스 지방을 둘러보고 돌아오던 중소기...

글로벌 경제 지배자는 누구인가

사회주의가 몰락함으로써 냉전은 끝났지만, 패자만 있고 승자는 없이 종전을 맞은 세계는 금융 자본과 다국적 기업들의 활동 무대로 변해 가고 있다. 물론 이들의 보호자는 자유 시장 경...

[정치 마당]김운환 · 이부영 · 김경재 · 김홍신

여권 예비 주자들 간에 경쟁이 뜨거워지면서 어느 쪽에 줄을 서야 할지 몰라 방황하는 지구당위원장이 늘어나고 있다. 그 중에서 신한국당 김운환 의원의 갈지자걸음은 유독 눈에 띈다. ...

한국 야구의 또 다른 자존심 선동렬

일본의 식목일에 해당하는 지난 4월29일. 주니치 드래곤즈의 홈 구장 나고야 돔은 4만여 관중이 내뿜는 열기로 가득 차 있었다.주니치 팬들이 진치고 있는 1루 쪽으로 들어가다 모두...

도청 이전 둘러싸고 영호남 ‘동시 잡음’

동쪽으로 갈까, 서쪽으로 갈까. 이도 저도 아니면 한데 합칠까. 95년 지방자치단체장 선거를 계기로 불거진 ‘도청 이전 경쟁’이 내년 단체장 선거를 앞두고 ‘시·도 통합 논쟁’으로...

청와대가 밀가루 몰래 보낸 배경

현대그룹이 자금을 지원해 밀가루 3천4백t이 작년 여름 극비리에 북한에 제공된 사실이 마침내 밝혀졌다. 하지만 두 가지 의문은 남는다. 우선 정부가 대북 식량 지원을 금하고 있던 ...

[해외 경제]영국 언론, 현지 진출 한국기업 맹폭

한국 기업들의 영국 투자 러시를 바라보는 영국 언론들의 눈초리가 예상대로 곱지 않다. 지난 5월 말 이후 영국 언론들은 LG그룹과 대우그룹이 생산라인 건설을 위해 영국에 대규모로 ...

월드컵, '6년 전쟁' 포성 울렸다

이긴 것이나 진배없는 무승부라니. 터무니없는 말이다. 2002년 월드컵 축구 대회 유치를 놓고 사투를 벌여온 한국과 일본의 축구 전쟁은, 비유하자면 전반 내내 뒤지고 있던 한국이 ...

‘월드컵 최면’ 걱정된다

며칠 뒤면 아름다운 호반의 도시 취리히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집행위원회가 열리고 2002년 월드컵 개최지가 결정된다. 그동안 숨가쁜 경쟁을 벌여오던 한국과 일본의 명암이 갈리...

[경제 화제] F1 그랑프리 유치 나선 이충범 변호사

대통령 만들기와 국제 경기 국내 유치. 어렵기로 치자면 둘째 가라면 서러울 것 같은 이 두 가지 가운데 어떤 것이 더 힘들까. 정몽준 대한축구협회장이 이 질문에 답할 수 있는 유일...

일본, 새 수도 유치 경쟁 치열

동쪽이냐 서쪽이냐. 일본 지방자치단체 간에 치열한 수도 유치 경쟁이 시작됐다. 일본 정부 ‘국회이전조사회’는 지난 13일 수도 기능 이전에 관한 최종 보고서를 무라야마 총리에게 제...

‘월드컵’ 총장의 마지막 승부

쉰다섯 나이에 ‘생애 마지막 승부’가 될 일감에 매달려 하루하루를 신명나게 살고 있는 사람. 2002년 월드컵축구유치위원회 宋永植 사무총장은 외교관 생활 30년째가 되는 올해 초부...

‘세일즈 외교’ 얻은 것과 잃은 것

지난 2일 유럽 6개국 방문길에 오른 김대통령의 정상 외교는 프랑스․체코․독일․영국 일정에 거쳐 순방 외교의 정점인 ‘유엔 사회개발 정상 회의’(11일 덴마크 코펜하겐)를 눈앞에 ...

투시경

“나는 축구 감독이기 때문에 월드컵 유치 경쟁 같은 것은 잘 모르겠다.”(다이너스티컵 국제축구 결승에서 한국으 이겨 우승한 일본 가모슈 감독이, ‘이번 대회 우승으로 한국과의 월드...

한 골에 울고웃는 정치

축구의 불모지 미국 땅에서 회오리치는 제15회 월드컵 열풍이 지구촌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있다. 축구가 바로 생활이고 축구로 밤을 지새운다는 남미는 물론 전세계 1백80여개 ...

“한국은 중요 투자 지역 아니다”

한국에서 사업하기가 어떤가? 상당히 어렵다. 정부 규제가 너무 많다. 반일본 교육으로 인한 문화적 어려움도 무시할 수 없는 애로이다. 나는 직원들에게 늘 이렇게 말한다. ‘일본을 ...

정치범 魏京生 어디로 갔나

중국의 저명한 인권 운동가이자 민주 투사인 魏京生(43)이 만 14년의 옥살이 끝에 최근 풀려났다. 그는 지난 79년 3월 반혁명 혐의로 기소돼 15년형을 선고받고 내년 3월 만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