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채용비리’ 유죄…구속은 피해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채용비리 혐의 1심 선고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채용비리에 있어 유죄 선고를 받았지만 법정구속은 피하게 되면서 회장직을 유지하게 됐...

총수들은 대부분 전과자? 규제 자초하는 오너 리스크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경영권 분쟁이 관심사다. 3월에 열릴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회장의 이사 재선임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남매들의 지분이 엇비슷하고, 어머니인 이...

‘변화보다 안정’ 택한 삼성전자의 사장단 인사

삼성전자의 선택은 ‘변화보다는 안정’이었다. 삼성전자는 1월20일 3인 대표이사 체제는 유지하고 스마트폰 사령탑에 노태문(52) 사장을 선임하는 등의 2020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신격호 롯데 창업주 별세...1세대 경영인 시대 막 내려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1월19일 오후 4시30분께 별세했다. 향년 99세.재계 1세대 창업자 가운데 유일한 생존자였던 신 명예회장이 별세하면서 1세대 경영인 시대는 ...

당신의 벤츠는 안녕하십니까

벤츠는 지난해 한국 시장에서 역대 최다인 7만8133대를 팔아치웠다. 전년 대비 10.4% 성장하면서 4년 연속 수입차 판매 1위에 올랐다. 2위 BMW(4만4191대)와 3만30...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 ‘국정감사 위증’ 의혹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는 지난해 10월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출석했다. 당초 증인으로 지목됐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대신해서였다. 이 자리에서 조 대표는 “갑...

“올해 한국 주식·신흥국 주식·부동산 유망”

‘믿고 보는 베스트셀러.’ 홍춘욱 EAR리서치 대표는 최근 국내 경제·재테크 분야에서 가장 사랑받는 사람 중 한 명이다. 그가 작년 출간한 《50대 사건으로 본 돈의 역사》는 한동...

“애플·삼성전자 비싸…‘소부장’에 투자”

이종우 이코노미스트는 여의도 증권가의 대표적 신중론자다. 모두가 장밋빛 전망을 쏟아낼 때 버블(거품) 붕괴를 경고하며 ‘No’를 외친다. ‘한국의 닥터 둠’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

올해 한국 경제에 ‘퍼펙트 스톰’은 없다

지난해 세계경제는 불확실성 그 자체였다. 미국 증시가 그랬다. 당초 전망은 그리 좋지 못했다.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친 미·중 무역협상은 1년 내내 롤러코스터를 탔다. 50년 주기의...

‘치고 빠지는’ 기획형 프랜차이즈 대처법

올해 1월 기준 공정거래위원회에 등록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6330개에 달한다. 이 중 외식업 브랜드는 전체 브랜드의 75%가 넘는 4778개다. 불과 2년 전인 2018년 초만 ...

공무원 채용 3만 명 시대, 취준생 ‘블루오션’ 되나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중에 공무원 17만4000명을 증원한다고 약속했다. 이 공약은 일자리위원회가 지난 2017년 10월 발표한 ‘일자리정책 5년 로드맵’에 반영됐다. 로드맵에 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