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 독재자’의 가을 변신에 숨은 뜻은?

‘동렬이도 없고, 종범이도 없고….’ 특유의 엄살과, 야구 방망이로 단숨에 의자를 박살내버리는 불 같은 성격으로 널리 알려진 ‘프로 야구의 독재자’ 삼성 라이온즈 김응룡 감독(63...

삼성 노동자들, ‘유령’이 압박해 항복했나

배후는 누구인가. ‘유령 인물’이 삼성그룹 전·현직 노동자들의 휴대전화를 복제해 장기간 이들의 위치를 불법으로 추적한 사건이 불거진 지 두 달이 지났다. 지난 7월11일 MBC 이...

기업인 수사, 용두사미로 끝나나

기업에 대한 사법 처리가 시작되면서, 불법 대선자금 수사가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 지난 4월10일부터 대검 중앙수사부는 한나라당에 차떼기로 1백50억원을 건넨 혐의로 LG그룹 ...

재벌 총수도 대선 자금의 철퇴 맞을까

불법 대선 자금과 관련해 재벌 총수가 사법 처리되는 일이 벌어질까. 검찰이 재벌 총수까지 사법 처리할 수 있음을 처음 언급한 것은 2월14일. 공교롭게도 이 날 노무현 대통령은 중...

‘비자금 저수지’ 드러나나

검찰의 칼이 다시 삼성을 겨누고 있다. 삼성이 한나라당에 추가로 채권 1백70억원과 현금 40억∼50억 원을 제공한 혐의가 드러난 것이다. 지금까지 삼성이 한나라당에 제공한 불법 ...

삼성 이건희 회장, 후계 승계 서두르나

한국 최대 재벌 삼성그룹의 심장부 조직이 구조조정본부(구조본)라는 데는 별 이견이 없다. 법적 기구도, 수익을 직접 창출하는 조직도 아니지만, 삼성 구조본의 일거수 일투족은 재계는...

대기업 신년 화두는 ‘글로벌’

노무현 대통령은 지난 1월19일 전경련 회장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며 투자를 독려했다.대기업들이 의욕적인 투자 계획을 내놓고 있다. 지난 1월19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서슬푸른 검찰, 벌벌 떠는 대기업

검찰 주위를 아무리 ‘쑤셔도’ 나오는 것이 없어 아예 포기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정보팀 소속 한 직원의 하소연이다. 검찰의 대선 자금 수사가 가파르게 진행되자 기업들은 자사 정보팀...

대검 기자실은 날마다 '육박전'

“김성철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이 억대를 주었다고 보면 되죠?” 기자들의 선제 공격이 시작되었다. “글쎄요.” 문효남 대검 수사기획관도 긴장했다. “그럼, 그냥 억대로 쓰겠습니다.” ...

“지주회사 불가” 삼성의 속사정

LG가 지난 3월25일 구조본을 폐지하겠다고 발표하자 재계와 언론의 시선은 즉각 삼성으로 쏠렸다. 삼성은 즉각 구조본 필요론으로 맞섰다. 구조본 폐지 문제가 전면 등장했지만 실상 ...

‘구조조정본부’ 구조가 어떻기에

5000억원은 경영권 세습 비용?

삼성이 ‘삼성 이건희 장학재단’을 발족했다. 기금 적립 목표가 5천억원으로 ‘국내 최대’라는 수식이 붙고, 삼성의 다른 공익 재단과는 달리 ‘이건희’회장의 이름이 사용되었다. 삼성...

대풍 든 삼성 “부자 몸조심!”

삼성그룹은 최근 유례 없는 경영 실적을 올리고도 축하연을 흐드러지게 벌이지 못하고 있다. 샴페인을 터뜨리기는커녕 오히려 ‘조심 또 조심’ 하는 분위기이다.

“판도라 상자 열렸다” 재계 벌벌

참여연대가 삼성에 일격을 가했다. 지난 12월27일 수원지법 민사7부는 참여연대 박원순 사무처장을 비롯한 삼성전자 소액주주 22명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삼성전자 전·현직 임원 ...

테헤란 벨리 '혹독한 보릿고개'

"봄에 다시 오시죠.”테헤란밸리가 끝나는 곳.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 7층 기술신용보증기금 상담실에서 벤처 기업 사장 이성우씨(33)는 심사관으로부터 넉 달 뒤에나 와보라는 답을 들...

삼성 이재용 '끝나지 않는 악몽'

이재용 삼성전자 상무보는, 어쩌면 미국에서 유학하던 시절이 그리울지도 모른다. 지난 3월 삼성전자 주주총회에서 참여연대의 거센 반발을 뚫고 상무보로 선임되어 그룹 후계자 자리에 연...

사면초가 몰린 '경제 경찰' 공정위

강경 개혁, 언론·재계·야당 '총공세' 초래 지난 4월2일 스무 번째 생일을 맞은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혹독한 '성인식'을 치르고 있다. 최근 들어 공정위는 언론·재계·야당으로...

'삼성 이재용' 누가 가르치나

윤종용·최도석·진대제·황영기 '전담 교사'…손정의·잭 웰치에 '과외' '재용이는 올해부터 현장에서 경영 수업을 하고 있지만 제가 특별히 해줄 것은 없는 것 같습니다. 이제껏 자율적...

삼성 황태자 이재용, '얌체경영'도 세습

'부실 인터넷 기업' 지분 계열사에 팔아 '물의' 빚은 '화려한 3세' 자가용을 탈 수도 있었는데 버스편을 택했다." 3월11일 삼성전자 상무보에 선임된 이건희 회장의 아들 이재용...

참여 연대 '성공한 실패'

삼성 '주총 싸움'에서 일정 성과사진설명 "한판 붙자" : 삼성전자와 참여연대는 3월9일 주총장에서 이재용씨 임원 선임 문제, 전성철·이학수 이사 선임 문제 등을 둘러싸고 7시간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