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연예 / '소녀시대' 밀어내고 '싸이 시대' 열다

‘월드스타’ 싸이의 파워는 현재 진행형이다. 올해 이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연예인’에서 가수 싸이가 정상에 올랐다. 지목률은 30.8%였다. 2위 유재석(21.9%)과 무려 ...

‘유강천하’ 구멍 뚫렸다

유재석·강호동의 아성은 마치 ‘철갑을 두른 듯’ 공고해 보였다. ‘유강천하’라는 말까지 등장했다. 유재석과 강호동이 예능계의 절대적인 투톱이라는 뜻이다. 한때 두 사람은 각각 네 ...

2인자를 찾습니다

1인자가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는데, 2인자가 끼어들어 딴죽을 걸면 1인자는 얼굴이 찌푸려집니다. 티격태격 말다툼이 길어지면 나머지 사람들 사이에 동요가 생기고, 결국에는 편이 갈라...

“열심히 달리다 보면 해외까지 갈 수 있겠죠”

이 어떤 단계를 넘어선 것 같다. 뭐 대단한 걸 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저 하던 걸 하는 건데, 다만 가끔씩 한 번 정도 특별한 것을 해본다는 그런 느낌이다. 해외 반응을 보...

“이수만, 요새는 만나기 힘든 거물이지”

한류 3.0이 가속화하고 있다. K팝, 드라마, 게임에 이어 소설, 뮤지컬까지 한류 대열에 합류했다. 신경숙의 소설 는 최근 미국 뉴욕타임스 양장본 소설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뮤지...

소녀시대만 있나 유재석도 나간다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TV 포럼’에 조효진 PD가 참석했을 때의 이야기다. 에 대해 짤막하게 소개하는 시간이 있었다. 대단한 내용도 아니었는데 참석자들이 큰 관심을 ...

대중문화에 비친 강남 이미지 변천사

최근 종영한 드라마 는 서울 강남 청담동에 진입하려는 이 시대 젊은 여성들의 욕망을 절절하게 표현해 화제를 모았다. 영화 에서는 ‘압서방(압구정동·서초동·방배동)’에 진입하려는 여...

유재석·강호동 지고 양현석·싸이 뜨다

익숙한 두 이름이 보이지 않는다. 엔터테인먼트 부문 영향력 1위 자리를 놓고 다투던 유재석과 강호동은 올해 조사에서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대신 그 자리는 양현석과 싸이로 채워졌다...

돌아오는 ‘예능 도사’ 힘 팍 팍 받을까

강호동이 돌아온다. 벌써부터 예능가에서는 강호동 복귀에 초미의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가 갑작스럽게 잠정 은퇴를 선언하면서 방송 3사의 예능 프로그램이 휘청했던 것은 사실이다. M...

“이것은 멈출 수 없는 인기 현상”

‘싸이(본명 박재상)가 노는 판이 점점 커지고 있다.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미트 롬니 공화당 후보 진영이 싸이의 뮤직비디오를 패러디한 동영상을 잇달아...

세계는 지금 ‘싸이 월드’

싸이. 그가 볼록 솟은 배에 매달려 있는 짧은 팔다리를 허우적댈 때마다 세계가 웃는다. 은 지금 전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화젯거리 중 하나이다. 한국산 콘텐츠가 국내 발표와 동시에...

[2012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무적 소녀시대 신바람 ‘독점 시대’

지금은 가히 ‘소녀시대의 시대’이다. 여성 가수 집단 소녀시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이 뽑은 ‘가장 영향력 있는 연예인’ 1위로 선정되었다. 2010년까지만 해도 6위에 머물렀...

세대와 국경 ‘제대로 뚫은’ 싸이 스타일

올림픽 시즌이지만 온통 싸이 얘기이다. 정확히 말하면 가수 싸이가 이번에 발표한 이라는 노래와 뮤직비디오 얘기이다. 이 곡은 현재 국내외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가온차트와 ...

무엇이 ‘개가수’에게 열광하게 하나

‘개가수’. 속어가 아니다. 개그맨과 가수를 붙여 부르는 신조어이다. 최근 들어 이 속어 같은 신조어가 대중문화의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개그맨 유세윤과 뮤지가 결성한 UV, K...

처진 달팽이│<무한도전>의 연장선, 복고 댄스

지난해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에서 유재석과 이적이 결성했던 ‘처진 달팽이’가 최근 다시 재결성되었다. 당시 발표했던 와 가 큰 화제가 되었던 만큼 새로 발표하는 역시 티저 ...

김구라가 이 시대의 입이 된 까닭

최근까지 강호동과 유재석은 방송 예능 프로그램의 투톱이었다. 적절한 경쟁 구도가 있고, 스타일도 대척점에 있기 때문에 둘은 서로 상생할 수 있었다. 실제로 강호동과 유재석의 이원 ...

“낡아서 질리는 형식은 가라” 토크쇼, 시대의 코드를 묻다

지금 토크쇼는 정체기이다. 과거 이나 같은 토크쇼가 2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던 시기는 지나갔다. 이제 고작해야 10% 남짓한 시청률을 내면 선방한 것으로 평가되는 상...

강호동 떠나자 ‘유재석 독무대’ 이수근·이승기도 쑥쑥 크네

최근 몇 년 동안 대한민국 방송가는 예능 프로그램의 득세와 유재석·강호동 두 국민 MC의 쌍두마차 체제로 대변되었다. 이들은 지상파 3사의 요일별 간판 예능프로그램을 독식하며 전성...

대선 지지 열기만큼 강렬한 안철수·박근혜의 매력

우리는 정서적으로 호감을 갖고 있거나 무언가를 묻고 싶은 이를 만나고 싶어 한다. 은 이번 조사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가장 만나고 싶은 사람’이 누구인지 알아보았다. 이번이 ...

예능 방송의 새 물결 ‘2인자들’이 떠오른다

‘예능이 강호동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설마 그럴 리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자주 눈에 띄는 용어가 바로 ‘포스트 강호동’이다. 한 예능인의 앞에 ‘포스트’라는 말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