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라인, 게임 플랫폼에서 ‘2차전’

1억명이 사용하는 글로벌 메신저 탄생이 임박했다. 지난해 6월 출시된 ‘라인’이 1년 3개월 만에 가입자 6천만명을 돌파했다. 올해 말까지 사용자가 1억명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 ‘선도자’로 변신할 수 있을까

지난 8월24일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서 나온 평결은 ‘패스트 팔로어(빠른 추격자)’ 전략의 종언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이는 스마트폰 업종 종사자에게 서둘러 기술 특허를 확보...

모바일 게임 ‘플랫폼 삼국지’ 후끈

2009년 11월 애플의 아이폰이 국내에서 첫선을 보인 지 32개월 만에 국내 스마트폰 가입자가 3천만명을 넘어섰다. 전체 국민의 60%가 최첨단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으며, 생활...

블레이드앤소울, 새 유저 창출했다

전문가들이 틀렸다. ‘블레이드앤소울’ 상용 출시에 앞서 전문가들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 ‘아이온’을 비롯해 서비스되고 있는 기존 MMORPG(다중 접속 역할 수행 게임)에서 유...

모바일 게임 산업 ‘빅뱅’선봉에 게임빌·컴투스

모바일 게임 산업에 드디어 꽃이 폈다. 게임 산업 주류로 자리 잡은 온라인 게임과 달리 모바일 게임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성장세가 둔했다. 올해 들어서자 모바일 게임 시장 환경이 급...

투자자도 ‘중독’시킬 새 온라인 게임

해외 시장 불안, 부정적인 경기 전망 등으로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주식시장이 연일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전자, 철강, 유통, 자동차, 건설 등 전 부문의 주가가 날마다...

‘돌아온 악마’가 ‘무협 명장’ 넘을까

‘지옥의 문이 열린다.’ 악마를 무찌르고 세상을 구한다는 스토리의 ‘디아블로’ 시리즈의 최신작인 ‘디아블로3’와 온라인 롤 플레잉 게임(RPG)의 명가 엔씨소프트의 최신작 ‘블레이...

‘게임’ 날개 단 카카오톡, ‘차세대 포털’ 노린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대표 김남철·남궁훈)는 카카오(공동대표 이제범·이석우)와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100만주, 2백억원 규모의 투자를 지난 4월9일에 진행했다. 위메이드는 ...

‘초상권 다툼’에 등 터지는 ‘야구 게임’

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와 NHN 사이의 기류가 심상치 않다. 지난 2010년 말 체결한 초상권 계약 문제로 신경전을 벌이는 탓이다. NHN은 당시 로열티의 대가로 해마다 ‘...

프로스포츠 인기만큼 ‘매니저 게임’도 후끈

영화와 같은 화려한 그래픽도 유명 오케스트라가 동원된 웅장한 사운드도 없다. 경기 화면은 경기장 전경과 선수들의 사진이 전부이고 화려한 액션 대신 복잡한 수치 데이터들이 자리를 차...

“절망아, 내가 죽기 전에는 절대로 너한테 진 거 아니거든”

이외수 작가가 최근 펴낸 (해냄 펴냄)에 대해 한 독자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하나인 트위터를 통해 ‘추천합니다’라는 트윗과 함께 책 사진을 올렸다. 이에 이외수 작가가 ‘개콘 ...

“아이폰 이상의 것을 만들려고 했다”

소비자는 제품과 맞닥뜨린다. 해당 제품이 성공적으로 만들어졌는지 여부는 소비자의 평가에 달려 있다. 자비롭지는 않다. 다른 제품과 끊임없이 비교되고 문제점이 하나 둘 나오기 마련이...

똑똑한 앱 개발 ‘착착’이젠 ‘스마트 시사저널’

‘카카오톡’을 개발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과의 인터뷰에서 “모바일 인터넷 시대에는 웹 시대보다 시장이 10배 이상 커질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이찬진 드림위즈 대표 역시 ...

LTE 요금제 속 ‘데이터’의 진실

설왕설래는 끝났다.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폐지설을 둘러싼 논란이 일단락되었다. 포문은 SK텔레콤이 열었다. 지난 9월28일 장동현 SK텔레콤 마케팅부문장은 “(데이터) 무제한은 아...

야구, 게임 시장에서 ‘안타’ 퍼붓다

가상이라는 대전제가 깔려 있는 게임이 현실성의 옷을 입었다. 몰입성은 더욱 강해질 수밖에 없다. 전통적인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 ‘풋볼매니저’가 그렇다. 현실성과 몰입성의 잔인한 ...

“중독성 이용하면 영어 극복은 얼마든지”

최근 들어 온라인게임의 중독성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도박처럼 온라인게임에 빠졌다가 가정이 파탄 나는 사례가 적지 않게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 오상준 드리머스에듀케이션 ...

‘만리장성’ 만난 한국 온라인게임

중국 온라인게임의 ‘역습’이 거세지고 있다. 종주국인 한국을 위협할 정도이다. 그동안 중국은 ‘게임 한류’의 전초 기지 역할을 해왔다. 해외에 수출되는 한국 온라인게임의 절반 이상...

“기획력으로 승부하고 규제 일변도인 정부 정책도 바뀌어야”

값싼 인력을 대규모로 고용해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중국산 MMORPG에 대항하기 위해서는 기획력으로 승부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민지영 엔씨소프트 ‘아이온’ 기획...

‘놀이터’ 많아 쑥쑥 크는 소셜 게임들

콘텐츠 시대가 도래했다. 달리 말하면 소프트웨어 경쟁의 시대이다. 스마트 디바이스가 보급되면서 사실상 거리와 시간의 개념이 사라지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정보와 오락을 소비하는 ...

‘트윗 폴리티카’ 정동영이 호령한다

각종 선거에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위력이 확실하게 드러나면서 트위터를 즐겨 사용하는 정치인이 늘어나고 있다. 은 주요 대권 주자들의 트위터 활동 상황과 실제 트위터 영향력을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