럼스펠드의 새로운 압박 카드’

국 외교는 시나리오형이다. 여러 갈래 시나리오를 상정해 놓고 필요에 따라 운용의 묘를 살려간다. 미국 외교는 에 등장하는 성동격서 같은 부분 전술에 능통한데 ‘언론 플레이’가 그 ...

의문에 싸인 '술자리의 진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8월5일 발표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부산상고 동기동창인 친구 정화삼씨(56)에 대해 ‘밤 10시30분에 술자리에 합류했다가 11시에 귀가했다’고 발표했다. 민정수...

“금강산 관광 돈 된다”

현대아산이 빈사 상태다. 매달 20억원대 적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자본금(4천5백억원)은 전액 잠식된 상태다. 현대아산이 경영 위기에 봉착한 것은 이미 2001년의 일이지만, 8월...

“금강산 관광 돈 된다”

현대아산이 빈사 상태다. 매달 20억원대 적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자본금(4천5백억원)은 전액 잠식된 상태다. 현대아산이 경영 위기에 봉착한 것은 이미 2001년의 일이지만, 8월...

북한, 6자 회담‘3단계 협상안' 마련했다

8월 말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인 6자 회담에서 북한은 핵시설 해체를 전제로 한 3단계 협상안을 제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최근 북·미 관계에 정통한 외교 소식통으로...

“우린 노무현보다 윤도현이 반가워”

국빈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한 노무현 대통령이 ‘일본 국민과의 대화’를 갖는다는 소식을 들은 조총련의 한 간부는 6월7일 이렇게 말했다. “고이즈미도 만나고 보아도 만나고 일본 국민...

“김정일 축출 OK, 군사 공격 NO”

최근 도널드 럼스펠드 미국 국방장관은 백악관 수뇌진에 북한 정책과 관련한 비밀 메모를 돌렸다가 언론에 들통 나는 바람에 한바탕 곤욕을 치렀다. 메모의 핵심은 ‘미국이 중국과 힘을 ...

‘협상 9단’ JP가 움직인다

자민련 김종필 총재가 원래 계획대로 북한을 방문했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아마도 베이징의 3자 회담 그리고 최근의 남북 회담에 이은 아주 색다른 이벤트를 감상할 수 있었을 것이...

대포동 미사일 뜨자 막강 자위대 날다

북한 핵·미사일 문제를 둘러싼 동아시아 지역 안보 환경이 요동치고 있다. 일본은 최근 들어 첩보 위성을 쏘아 올리는 등 움직임이 눈에 띄게 부산해졌다. 한·일 국방장관 회담을 위해...

김정일 3단계 협상안 마련했다

당면한 북한 핵 위기에 대한 북한측 협상안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이 해외에 거주하는 한반도 전문가들을 통해 확인한 북한측 협상안은 최근 제3자 중재를 통한 북한 핵 문제 해결이...

카터가 한 일을 노무현이 못할쏘냐

난세가 인물을 낳는다. 역사에 이름 석자를 남기려면 역경에 맞서 승부를 걸어야 한다. 노무현 당선자 등장과 함께 북한 핵 위기가 가파르게 고조되고 있다. 대통령 당선과 함께 외환 ...

남북관계 새 변수 김정일 서울 답방

‘북한 핵’ 소동은 각본 있는 드라마?

부시가 한반도 주도권 빼앗기랴

반세기 민족 분단 이래 가장 ‘따뜻한’ 순간을 맞고 있는 남북 관계가 제임스 켈리 미국 대통령 특사의 2박3일 평양 방문 뒤 또다시 차가워지고 있다. 미국이 발표한 대로라면 북한이...

중국, 북한·화교에 본때 보였다

양빈 연행 사건 초기만 해도 북한측은 강경했다. 서방에 나가 있는 북측 외교관이 “(북한이) 양빈을 해임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라고 단언했을 정도였다. 그러나 지난 10월5일 중국...

공은 미·일로 넘어갔다

고이즈미 일본 총리의 평양 방문에서 최근 미국 특사의 평양 방문에 이르기까지 한반도 격변의 배경에는 러시아·중국·유럽연합을 아우르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른바 3대 외교 정책이 있...

“꼬인다, 꼬여” 웃다 우는 일본

신의주 특구가 등장하자 떨떠름해진 것은 미국뿐만이 아니다. 일본도 마찬가지다. 고이즈미 총리가 전격 방문해 북·일 교섭의 물꼬를 틀 때까지만 해도 일본은 시간이 일본 편이라고 생각...

홍콩-상하이-신의주 ‘자본 실크로드’ 열린다

신의주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신의주는 부산에서 시작한 경의선이 한반도를 대각선으로 가로질러 대륙으로 나가기 직전의 관문에 위치한 도시이다. 따라서 한국과 일본, 그리고 중국 동...

돌고 도는 배상금 논의

북·일 수교 협상의 이면을 들여다보면 ‘역사는 돌고 돈다’는 말이 실감 난다. 북·일 간에 비공식으로 언급되고 있다는 ‘20억 달러 선지급설’은 새삼스런 얘기는 아니다. 1999년...

북·일, ‘일·소 수교’ 방식 따른다

2차 세계대전에서 맞붙었던 일본과 소련이 전쟁 상태를 종식하고 국교를 회복한 것은 1956년. 그 해 10월19일 모스크바의 크렘린 궁에서 하토야마 이치로(鳩山一郞)·고노 이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