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축구, 베일을 벗는다

7월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아시아축구연맹) 본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 추첨식. 호주의 축구 영웅 팀 케이...

엿새 만에 또 미사일 쏘아 올린 北

북한이 7월31일 새벽 단거리 미사일 두 발을 쏘아올렸다. 엿새 만에 또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셈이다.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전 5시6분, 5시 27분 경에 원산 갈마 일...

막 오른 ‘안보 국회’…日 때리는 여당 vs 정부 때리는 야당

여야의 국회 정상화 합의에 따라 야당이 요구했던 ‘안보 국회’가 7월30일 시작됐다. 첫날부터 여야는 뜨거운 설전을 벌이며 7월국회의 험로를 예고했다. 이날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강경화 “화이트리스트 제외하면 韓·日 관계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악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월30일 "일본이 각의 결정을 내려서 (한국이)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되는 상황이 온다면 양국 관계를 정말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될 것"이라고 밝혔다.강...

아베 효과? 민주당 웃고 한국당 울다

한·일 갈등이 격화되면서 정부·여당과 야당의 희비가 엇갈렸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 출범...

[한강로에서] 인재를 등용하고 권한을 줘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국 우선주의를 내세웁니다. 일본은 우리에게 노골적으로 경제보복을 하고 있습니다. 미국 동아시아 전략의 핵심 축은 일본입니다. 한·미·일 동맹의 강도는 예전 ...

경쟁자들 짓밟고, 장기집권의 길 연 아베 日 총리

이변은 없었다. 7월21일 실시된 일본 참의원 선거는 예상했던 대로 아베 총리가 이끄는 집권 자민당의 승리로 끝났다. 입헌민주당 등 야당들이 연합으로 32개 지역에 단일후보를 내면...

트럼프 “북한, 소형 미사일 시험했을 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발사에 대해 "북한은 다름 아닌 소형(smaller) 미사일들을 시험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트럼프 대통령은 7월25일(...

김정은 “남조선에 경고…무시하지 말라” 미사일 발사 직접 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연합 군사훈련과 한국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7월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의 발사를 직접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월26일 보도했다.조선중...

北, ‘발사체’ 2발 발사…5월 쏜 ‘미사일’과 비행거리 비슷

북한이 7월25일 강원 원산 일대에서 동해로 정체불명의 발사체 2발을 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발사체는 이날 오전 5시 34분과 5시 57분경 각각 발사됐다. 우리 군의 탄도...

황교안 “문재인, 사실상 아베가 바라는 길로 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7월24일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실상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바라는 길로 가는 게 아닌가 걱정"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

트럼프 재선 시간표에 맞춰진 ‘비핵화 열차’

‘깜짝쇼’ 정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던 6·30 판문점 회동이 큰 성과를 거둔 채 마무리됐다. 이로써 올 2월 하노이 2차 북·미 회담 결렬로 잠시 멈췄던 ‘비핵화 열차’는 다시 ...

나경원 “문재인 정권은 ‘신독재’…국민 불안”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월4일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자유와 기본권이 아닌 정권의 절대권력 완성을 위해 민주주의를 악용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이것이 바로 이...

한국당 “北 추정 해킹조직에 사이버공격 당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7월3일 “북한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심 받아온 해킹조직 ‘금성121’이 지난 2일 국회 외통위, 정보위, 국방위 소...

문재인 정부, ‘우클릭’ 불가피한 세 가지 이유

지금 정치권은 ‘기-승-전-총선’이다. 정부 역시 예외가 아니다. 내년 총선에서 여대야소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한다면 문재인 대통령의 하반기 국정운영은 어려워진다. 국회의 협조 없이...

”북한 목선에 뚫린 안보, 국민이 믿을 수 있게 하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최근 찬반이 엇갈린다. 취임 초 한때 70%를 넘기기도 했지만 올 초부터는 40%대 후반 전후에서 지지와 비판이 맞서고 있다. 리얼미터 조사에 따르면...

“헛소리” “참견 말라” 연일 文대통령 때리는 北…의도는

북한이 연일 남한, 정확히는 문재인 대통령을 몰아세우고 있다. 북·미 사이의 중재자로 높이 평가하다가 "주제 넘게 헛소리 한다" "이제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에 참견하지 말라"는 등...

[시론] 미사일이냐 발사체냐, 그것이 문제로다?

#1: 제우스 등 올림포스의 신들이 주도권을 잡기 전에는 ‘티탄’이라는 거신(巨神) 12남매가 이 세상을 지배하고 있었다. 이 중 오케아노스와 테티스 사이에서 스틱스라는 ‘저승의 ...

북·미 간 ‘친서 외교’ 재가동…교착상태 풀릴까

6월12일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만나 북·미 정상회담을 가진 지 꼭 1년째 되는 날이다. 이런 시기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

대북 여론 악화될라…'탄도미사일 딜레마' 빠진 정부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이 또 한 번의 고비를 맞았다. 발목을 잡은 것은 지난달 북한이 발사한 ‘의문의 발사체’다. 당초 북한의 발사체를 두고 정부는 “(미사일로) 단정짓기 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