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선교는 ‘현대판 십자군 전쟁’?

‘현대판 십자군 전쟁이다.’ 개신교의 한 목회자는 해외 선교를 한마디로 이렇게 정의했다. 국내 개신교계의 선교는 ‘한국세계선교협의회’로 똘똘 뭉쳐 있다. 여기에는 국내에서 활동 중...

“홍보·이벤트성 선교 단체 때문에 전체가 위험에 빠진다”

이만석 이란인교회 목사(56)는 지난 1986년 목사 안수를 받자마자 자비를 들여 이란으로 선교를 떠났다. 2004년에 추방당할 때까지 꼬박 18년을 그곳에서 지냈다. 국내로 추방...

‘아프가니스탄 피랍’ 1년 ’ 샘물’ 은 어디로 흘렀나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에 의해 샘물교회 신도 23명이 납치된 지 1년이 지났다. 21명은 살아서 이 땅을 밟았지만 배형규 목사와 심성민씨는 주검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살아 돌...

'친일·사이비' 역풍에도 쑥쑥 큰 일본 종교

누구나 한번쯤은 지하철역이나 길거리에서 ‘천리교’ ‘금광교’ ‘본문불립종’‘기독동신회’‘입정교성회’‘한국광명사상보급회’ 등 이상야릇한 이름을 가진 단체를 접한 일이 있을 것이다. ...

배목사를 두 번 죽이려나

아프가니스탄에서 납치되었다 풀려 난 샘물교회 신도들이 한국에 돌아온 지 두 달이다. 무사 귀환한 21명의 안부도 궁금하지만 돌아오지 못한 두 명의 희생자가 더욱 눈에 밟힌다. 은 ...

“한글과 한국 가르치는 교과서, <시사저널>”

적도의 나라 파푸아뉴기니, 그곳의 수도 포트모르즈비에서도 한참 떨어진 우카룸파에 살고 있는 한국인들에게 고국은 어떤 의미일까? 이곳의 한국 학생 10명은 일주일에 한번씩 을 통로로...

목사·점술가·작가…대권 문전에 장사진

대통령을 꿈꾸는 보통 사람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중앙선관위는 “대선 예비후보 등록자의 수는 8월22일을 기준으로 1백1명”이라고 밝혔다. 유시민 의원이 100번째 후보라는 타이...

미스 유니버스 4위 이하늬

미스 코리아 이하늬씨(서울대 대학원 국악과·24)가 5월29일(현지 시각)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2007년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에서 4위에 입상했다. 1위는 일본 대표 모리 리요에...

'변화 · 변혁 없이 시대의 스피드 따라잡을 수 없다"

난 5월 초, 강원도에 있는 한 유명 리조트에 눈길을 끄는 플래카드가 걸렸다. ‘자코(JAKO)그룹 전 계열사 간부회의.’ 처음 들어보는 회사 이름에 지나가는 이들마다 고개를 갸우...

세상을 움직이는 여인들

어느 페미니스트는 정치란 국민을 행한 사랑의 행위이며 이러한 ‘돌봄 노동’을 하기에는 여성이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나라 안이나 밖이나 소수로서 자신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던 여...

‘뾰족 탑’ 아래 깃들인 처절한 희생의 역사

근대 문화유산 가운데는 유난히 종교 건축이 많다. 등록문화재 중에서 가장 특색 있는 종교 건축은 아무래도 100년 역사를 지닌 강원도 횡성 풍수원성당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등록...

“그들은 엄청난 짓을 저질렀다.”

아프간 평화축제 주최 측에서는 아프간 정부가 아니라 한국 정부가 행사를 막는다고 주장한다. 사실인가. 정부측에서도 사실 지난 5년간은 이들의 활동을 방치해오지 않았는가. 예전에는 ...

남아공에 심은 ‘은근과 끈기’

그가 처음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 땅을 밟은 때는 89년 6월4일, 남아공에 대한 경제 제재가 풀리지 않아 한국인이라고는 손가락을 꼽을 정도로 적었던 시절이다. 요하네스버그...

“제암리 학살사건은 日 기독교단체가 사주”

‘제암리 학살사건??은 일제가 저지른 대표적 만행 가운데 하나이다. 최근 이 사건이 한 일본 종교단체의 사주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학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부산외국어대 ...

“한국전은 잘못된 결정”

국제법학계의 석학 그리고리 퉁킨 교수(87·모스크바대 국제법학부 주임)가 서울대학교 국제법연구원의 초청으로 방한했다. 그는 48년 12월~51년 2월 평양주재 소련대사관 공사 겸 ...

큰 교육 실현한 ‘좁쌀교장’ 신봉조

지난 92년 12월27일 만 92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辛鳳祚 이화학원·이화예술학원 명예이사장은 이 땅에 여성교육과 예술교육의 밀알을 틔워 풍요한 열매를 거둔 참교육자이다. 일제...

‘백조’로 변신한 ‘미운 오리새끼’

불과 얼마 전까지 이계안 의원은 열린우리당의 ‘미운 오리새끼’였다. 서울시장 예비 후보에 등록한 그는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과의 경선을 주장하는 과정에서, 그리고 경선 방식을 놓고서...

‘공포의 김인식 구단’ 세계 야구 ‘홈’을 훔치다

2002년 5월의 일이다. 거스 히딩크 축구 대표팀 감독이 이렇게 투덜거렸다. “월드컵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전 신문의 1면이 야구 기사다. 월드컵을 개최하는 나라가 이러는 것이 ...

채색 목판화에 스민 따뜻한 리얼리즘

19세기 후반, 스코틀랜드 에디버셔. 두 자매가 자라고 있었다. 언니 엘리자베스 키스는 어려서부터 그림에 대해 남다른 열정을 지녔지만, 붓을 쥘 형편이 못 되었다. 언니는 독학으로...

기산 풍속화에 서양이 반했다

이름 김준근. 호 기산. 생몰연대 미상. 구한말 풍속화가. 김준근에 관해 한국에서는 이 정도 정보밖에 없겠지만, 서양에서 그는 가장 유명한 조선의 풍속화가로 알려져 있다. 18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