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부산·울산·경남] 전국 최대 격전지로 부상한 PK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PK 민심, '촛불혁명 완수' vs '정권 심판'

80여일 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 여야는 모두 당내 사정으로 분위기가 어수선하다. 더불어민주당은 현역 의원 '하위 20%' 살생부로 시끄럽다. 자유한국당은 '보수 통합'을 둘...

송철호 울산시장, 검찰 출석…‘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입 열까

‘청와대 하명 수사·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월20일 송철호(71) 울산시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송 시장이 검찰에 출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법조계와 정치권에 ...

‘정계 복귀’ 안철수 “실용적 중도 정당 만들 것...총선은 불출마”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돌아왔다. 1년4개월만이자, 총선 87일 전이다. 안 전 대표는 1월19일 귀국 첫 일성으로 “진영 정치에서 벗어나 실용적 중도정치를 실현하는 정당을 만...

檢 ‘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본청 압수수색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경찰청 본청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 비리 의혹을 수사한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도 조만간 조사할 방침이다....

안철수, 19일 귀국…이후 행보에 정치권 촉각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오는 19일 귀국한다. 지난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잠정 은퇴를 선언해 해외로 떠난 지 1년4개월 만이다.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과 김도식 ...

막 오른 4·15 총선…PK 민심이 정국 향배 가른다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은 경남 창원 경남대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이후 문 대통령의 첫 지방 방문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

[대통령 기자회견] ‘집값·윤석열·북한’ 등 국정구상 요점정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 기자를 대상으로 새해 국정구상을 공개하는 신년 기자회견을 열었다.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 주제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

중원에서 자웅 겨룰 ‘5걸’…유승민·오세훈·김부겸·이광재·안철수

“‘그 나물의 그 밥’보다는 ‘개 밥에 도토리’가 낫다.” 4·15 총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지난 1월7일. ‘배지’를 달기 위해 총선 전략을 짜고 있는 수도권의 한 중진 의...

황교안 “무엇을 목적으로 검찰을 무력화하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월10일 최근 단행된 법무부의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놓고 "문재인 정권이 독재로 가고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경남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무...

검사장 전출식 날 청와대 압수수색… 물러섬 없는 검찰

검찰이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했다. 지난 8일 법무부가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통해 사실상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을 죄다 물갈이한 가운데 진행된 압수수색이라 ...

靑 겨눈 칼 그대론데…칼잡이 교체 된 檢

현 정권에 뼈아픈 수사를 지휘해온 검찰 간부들이 전보 조치됐다. 앞으로 검찰의 칼끝이 무뎌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법무부는 1월8일 고검장·검사장 등 검찰 고위 간부 3...

광주에서 되살아 난 ‘시장 친척’ 비리의 악몽

현직 시장의 ‘동생’이 비리 혐의로 기소되면서 광주시에 또 한 편의 ‘친인척 비리’가 재연돼 지역 사회가 술렁거리고 있다. 검찰 수사에서 이용섭 광주시장 동생이 형의 지위를 이용해...

중국·홍콩 덕에 기사회생한 차이잉원 대만 총통

#1. 2018년 11월24일 저녁 대만 통합지방선거 출구조사에서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은 참패가 예상됐다. 출구조사 직후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선거 패배의 책임은 자...

[단독] ‘정세균 포스코 청탁’ 朴씨, 친노 인사들 로비 의혹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2014년경 박아무개씨의 청탁을 받고 포스코건설에 송도사옥 매각과 관련해 압력을 행사했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당시 송도사옥 지분을 갖고 있었던 박씨는 ...

안철수 돌아온다…“정치 어떻게 바꿀지 상의할 것”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정계 복귀 의지를 시사했다. 해외로 떠난 지 1년여 만이자 총선을 약 3개월 앞둔 시점에서다. 안 전 의원은 1월2일 아침 8시경 페이스북에 “이제 돌...

송병기, 구속 면했다…檢 “납득 어려워”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의 핵심 당사자인 송병기(57) 울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이에 검찰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재청구하겠다는 의사...

“X세대 정치, 부의 불평등·경제적 독점 깨부숴야”

386세대(현 586세대) 정치인이 개혁의 상징이던 때가 있었다. 대학 시절 군사정권과 맞서며 민주화를 외쳐 온 그들에게 개혁은 시대정신이었다. 2000년 전후 사회의 새 주류가 ...

정치판 바꿀 ‘포스트 386’ X세대 정치인 시대 열렸다

“386세대가 다시 일어서고 있다. ‘30대, 80년대 학번, 60년대 출생’의 뜻을 담고 있는 ‘386’은 80년대 독재정권에 맞서 민주화의 거센 물결을 만들어냈던 ‘성난 젊은이...

임동호 3차 檢소환…“송병기 수첩 악의적”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당내 경선을 포기하는 대가로 청와대로부터 고위직을 제안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2월30일 검찰에 출석했다.임 전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