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크스바겐 사태 일파만파...휘발유 차량 10만대도 문제 발견

폴크스바겐 여파가 디젤을 넘어 휘발유 차까지 번졌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수치가 불일치하는 폴크스바겐 차량 80만대 중 약 10만대가 휘발유 차량인 것으로 밝혀졌다. 독일 정부가 정...

‘폴크스바겐發 역병’ 포르쉐까지 번지나

배기가스 저감장치 조작 의혹이 폴크스바겐을 넘어 자회사 포르쉐까지 번졌다. 주력 모델인 카이엔이 조작 모델에 포함됨에 따라 매출 타격이 불가피해졌다미국 환경보호국(EPA)은 2일(...

현대차 디자인 ‘와룡봉추’..전 벤틀리 디자이너 루크 동커볼케 영입

현대자동차가 ‘새 디자인 DNA’를 만들어갈 수장으로 전 벤틀리 수석 디자이너 루크 동커볼케를 선택했다. 현대차는 동커볼케라는 거물급 디자이너을 잡아내며 향후 고성능차 시장에서 유...

폴크스바겐 첩첩산중...휘발유차 80만대도 오류

폴크스바겐 조작 스캔들이 디젤차를 넘어 휘발유차까지 번졌다.폴크스바겐 내부 조사 결과 휘발유차 80여만대가 이산화탄소 수치 불일치 결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로 인한 ...

[르포] 아우디 “판매 저하요? 우린 폴크스바겐과 다릅니다”

한파가 풀린 3일 서울 서초구 소재 아우디 매장. 노란색 아우디TT가 전시된 매장 안 쇼파에는 신차 문의를 위해 찾은 40대 부부가 딜러와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매...

LG전자 레드닷 ‘올해의 브랜드상’ 수상, 아시아 기업 최초

LG전자가 2015년 레드닷 ‘올해의 브랜드’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아시아 기업이 올해의 브랜드 상을 수상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레드닷 디자인 협...

美 EPA “폴크스바겐 3000cc급 차량도 배출가스 조작”..2차 파문 확산되나

디젤차 배기가스 저감장치 조작 스캔들에 휘말린 폴크스바겐이 3000cc급 차량에도 배출가스 조작장치를 부착한 혐의가 포착돼 미국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폴크스바겐이 3분기 4조원대 ...

“폴크스바겐 소송인원 5000명 넘어간다”

‘대(對) 폴크스바겐’ 국내 누적 소송 인원이 1000명을 넘어섰다. 소송필요서류를 제출한 차주가 5500여명에 달해, 앞으로 소송단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법무법인 바른은 지난...

LG화학·삼성SDI “일본, 게 섰거라”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선두인 일본 업체를 한국 기업들이 바짝 뒤쫓고 중국은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힘을 키우고 있다.29일 일본 시장조사업체 테크노시스...

[New Car] ‘버추얼 콕핏’ 달고 국내 상륙한 ‘더 뉴 아우디 TT’

자동차 산업을 패션계로 비유하자면 ‘아우디’는 ‘프라다’와 비견된다. 업계 디자인 유행을 선도하고 스테디셀러 명품 브랜드라는 점이 닮았다. 모든 명품이 그렇듯 아우디 역시 고가의 ...

“폴크스바겐 잘못 했으면 벌 받아라!”

“폴크스바겐의 거짓말에 화가 났습니다. 잘못했으면 벌을 받아야죠.”‘대(對) 폴크스바겐’ 소송의 최전선에 선 두 원고대표의 표정은 단호했다. 이들은 시종일관 긴장된 표정이었으나 폴...

[예산 인사이드] 정부 폴크스바겐 교훈 모르나...내년 자동차 제작결함조사 사업비 ‘달랑 2억원’ 증액

정부가 자동차 제작결함 조사사업의 내년도 예산을 당초 요구액보다 20억원 가까이 삭감해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폴크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사태 영향으로 조사 대상이 확대될 것으로 예...

2015 차세대 리더 100

‘좋은 철은 뜨거운 용광로에서 나온다.’ 훌륭한 리더는 저절로 탄생하지 않는다.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스스로를 담금질해야 한다. 그러한 열정이 없다면 진정한 ...

“폴크스바겐 사태? 그래도 일본차 보단 독일차죠”

독일 수입차 업계에 ‘폴크스바겐 스캔들’은 재앙이었다. ‘독일차는 곧 명품’이라는 믿음이 깨지면서 판매 하락이 불가피해 보였다. 독일차 업계에선 한국 수입차 시장을 일본 브랜드에 ...

차 팔 때만 ‘고객님’ 판 다음엔 ‘나 몰라라’

“곪은 상처가 터졌다.” 최근 폭스바겐 배기가스 저감장치 조작 소프트웨어 사용으로 인한 파장이 커지는 것을 보고 자동차 동호회 회원들 사이에서 부쩍 많이 나오고 있는 이야기다. 국...

[인터뷰] 현대차 막는 방패에서 폴크스바겐 저격수 된 변호사

1979년 사시 21회, 1984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변호사시험에 연이어 합격한 후 미국과 국내에서 변호사로 일해왔다. 1986년부터 1995년까지는 현대자동차 법무실장으로 일하...

[인터뷰] 현대차 막는 방패에서 폴크스바겐 저격수 된 변호사

1979년 사시 21회, 84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변호사시험에 연이어 합격한 후 미국과 국내에서 변호사로 일해왔다. 86년부터 95년까지는 현대자동차 법무실장으로 일하며 각종 소...

뿔난 국내 소비자, 미국에서 폴크스바겐 상대로 ‘징벌적 손해배상 소송’ 제기

폴크스바겐그룹 '디젤 스캔들'에 연루된 차량을 구입한 국내 소비자들이 미국 현지에서 징벌적 손해배상 소송에 나선다. 미국 현지 소송에서 승소 시 폴크스바겐은 징벌적 피해보상제에 의...

‘제2의 포니’를 꿈꾼다...해치백 전성시대

1976년 현대차가 국내 최초 독자 모델을 내놓는다. 이름은 ‘포니(PONY)’. 조랑말이라는 이름 그대로 차체는 다부졌고, 실용적인 디자인은 온 국민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13년...

기아차 ‘쏘울 EV’ 누적판매량 5000대 돌파

폴크스바겐 사태로 친환경차 관심이 급증한 가운데 기아자동차 준중형 전기차 쏘울 EV가 누적판매량 5000대를 달성했다. 해외판매량이 국내 3배 수준으로, 국내는 충전인프라 부족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