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브리핑] 일본 악재 속 단재 신채호 띄운다

일본의 경제제재로 반일 정서가 확대되는 가운데 대전지역 대표 독립운동가 신채호 선생에 대한 재조명이 이뤄지고 있다. 대전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

‘지지부진’ 광주형 자동차공장 합작법인, 8월 중 설립된다

애초 계획보다 상당 기간 늦어졌던 ‘광주형 일자리’의 첫 모델인 자동차공장 합작법인이 8월 중 설립될 전망이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5일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모디즈(Mobile Disease)’가 당신을 노린다

휴대전화가 세상에 처음 나온 것은 1973년이다. 10년 후인 1983년엔 보편화됐다. 아이폰이 2007년에 출시되면서 스마트폰 시대가 열렸다. 당시 세계적으로 100명당 50건이...

정부, ‘對日 경제항전’ 본격화…소재·부품 독립 목표

한국 정부의 대(對)일본 경제 항전이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정부는 일본 수출 규제의 영향을 받는 품목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투자해 5년 내에 공급 안정을 이루겠다고 공언했다. 홍남...

내년도 최저임금 8590원 확정…고용부, 노동계 이의제기 기각

고용노동부는 8월5일 내년도 최저임금을 전년 대비 240원(2.87%) 오른 시간당 8590원으로 확정 고시했다. 한 달 노동시간 209시간을 적용하면 179만5310원이다.고용노...

상생과 육성 위해 인큐베이터 된 기업들 

사회적 가치란 무엇일까. 개인의 가치를 넘어 타인과 공동체를 지향하는 것, 사회적 상호작용을 통해 형성된 가치, 지역사회에서 창출되는 가치, 공동체와 사회에 의해 공유되는 가치 등...

[포토] 목동 빗물펌프장 사고 발생, 근로자 1명 숨지고 2명 실종

31일 갑작스런 폭우로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 공사장에서 작업자 3명이 고립돼 1명이 숨지고 2명(한국인 1명, 미얀마인 1명)이 실종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19구조대원들이...

욕구 채우려 간호사 꿈 짓밟은 냉혹한 살인자

전남 목포시 용해동에 살던 조아무개씨(여·23)는 간호사가 꿈이었다. 대학도 간호학과에 들어갔고 열심히 공부해 상위권 성적을 유지할 수 있었다. 4학년 때는 서울에 있는 대학병원에...

[단독] 공사 현장 사고로 숨진 외국인 근로자, ‘의료사고’ 논란

인천시내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다친 외국인 근로자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13일 만에 결국 숨지는 바람에 ‘안전사고’와 ‘의료사고’ 논란이 일고 있다. 건설 현장 작업 ...

마트도 외면한 제로페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될까

한국마트협회가 서울시의 지급결제 시스템인 제로페이 사업에 참여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관제페이’라는 오명에도 정부가 활성화에 사활을 걸던 제로페이가 가맹점들에게도 ...

[하남 브리핑] 취업·창업 기회 ‘도제식 맞춤형 취업지원학교’ 개강

경기 하남시는 취업 및 창업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9 하반기 도제식 맞춤형 취업지원학교'를 개강한다.시는 수강생 등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22일 청년해냄센터에서 '도...

[위기의 공영방송] 거대하고 낡은 ‘공장의 시대’는 저물고 있다

MBC 여의도 사옥이 철거됐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새 사옥에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을 초청해 ‘상암시대 개막’을 선언한 지 4년5개월 만인 지난 2월, 여의도 사옥 철거 기념식이 ...

[위기의 공영방송] 왜 MBC는 ‘괴롭힘 1호 신고 사업장’이 됐나

16·17사번 MBC 아나운서 10명은 지난 7월16일 MBC를 상대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날 첫 시행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다. MB...

수원시 '경기도 10개 사무' 이양 받는다

수원시가 이양을 건의한 10개 사무를 비롯한 34개 경기도 사무가 시·군으로 이양된다.경기도와 31개 시·군은 18일 용인 시민체육공원에서 정책협력위원회를 열고, 경기도 사무의 시...

‘文 vs 노동계’ 갈등 폭발…민주노총 총파업 돌입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7월18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노동계가 문재인 정부의 탄력근로제 확대와 최저임금 1만원 공약 파기에 강력 반발하면서, 노정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게 ...

핵폐기물 옆에서 농사를?…‘후쿠시마 공포의 쌀’ 사진의 진실

벼베기가 한창인 논밭. 맞은편엔 정체불명의 검은색 비닐봉지가 잔뜩 쌓여 있다. 벼논 가장자리에서 샛길만 건너면 닿을 거리다. 최근 인터넷 게시판과 블로그 등에 퍼지고 있는 사진이다...

부상상의 창립 130돌, 허용도 회장 "동북아 해양 수도 '부산'이 우리의 미래"

상공인의 경제단체인 부산상공회의소가 오는 7월 19일 130돌을 맞는다. 일제강점기와 6·25전쟁, 산업화 등 격변의 세월을 모두 거친 우리나라 제2도시 부산의 상공인들은 그동안 ...

한·일 갈등 씨앗 된 ‘日전범기업 자산매각’, 결국 추진한다

일본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미쓰비시중공업의 국내 자산 매각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미쓰비시가 피해자에 대한 배상 책임을 계속 인정하지 않은 데 따른 최후 조치다. 미쓰비시 등 일본 ...

이제 상사라고 직장에서 함부로 하다간 ‘큰코’

7월16일부터 직장에서 관계상 우위를 악용해 타인에게 고통을 주는 행위를 금지하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근로기준법 개정)'이 시행된다. 이 법이 우리 사회에 만연한 직장 내 막...

최저임금 ‘속도조절’ 현실화…1만원 공약 달성 어려워져

2020년도 최저임금이 8590원으로 결정됐다. 올해 최저임금인 8350원보다 2.87%(240원) 오른 금액이다. 역대 세 번째로 낮은 인상률로,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이 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