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한 방울로 진단하고 수술 없이 암세포 제거한다

눈부신 의학의 발전에도 인간은 여전히 질병에 시달린다. 특히 암과 만성질환의 공포가 심하다. 이런 질환을 정복하는 일은 인류의 꿈이다. 완치는 아니더라도 현재보다 진보한 치료법이 ...

“암 환자 64% 완치” 믿을 수 있나

‘암=죽음’이라는 등식은 예나 지금이나 여전하다. 누구나 암에 걸리면 ‘죽지 않고 살 수 있을까, 살 수 있다면 그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하는 의문을 품는다. 정부가 해답을 내놓...

한국 과학기술 또 빛내며 노벨상 앞에 한 발짝 더

과학기술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50세 미만 차세대 인물로는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44)가 선정되었다. 김교수는 올해까지 4년 연속 이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전...

‘침묵의 장기’와 소통하는 법

으로 잘 알려진 중견 배우 조경환씨가 최근 간암으로 투병하다 유명을 달리했다. 간암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사망률을 보이는 무서운 질환이다. 발생률은 위암, 폐암에 이어 국내에서...

꼭 챙겨야 하는 연령대별 건강검진법

최근 고령화로 인해 ‘건강한 노년’을 꿈꾸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대학병원의 고급 건강검진이 어르신을 위한 선물로 각광받고 있다. 하지만 그 비용이 만만찮은 터라 쉽사리 검진을 청하...

먹으면 ‘약’이 되는 의사 추천 ‘슈퍼 푸드’

의사를 만날 때마다 먹지 말라는 음식이 늘어난다. 당뇨가 있으면 과일을 피해야 하고, 혈관이 좋지 않으면 삼겹살에 소주 한 잔도 부담된다. 반대로 의사가 권하는 음식이나 식품은 없...

속쓰림 우습게 보다 큰 위 다친다

매일 음식을 먹을 때마다 속이 더부룩하고 쓰렸던 김상엽씨(41·자영업)는 최근 부쩍 입맛이 없어지고 살이 4kg이나 빠지면서 불현듯 걱정이 앞섰다. 아내의 권유로 내시경 검사를 받...

‘의료 한류’ 현장으로 외국인 의사들이 몰려온다

재미교포 샘 윤 하버드 의과대학 교수는 미국에서 위암 수술을 가장 많이 하는 위암 권위자이다. 그는 2008년 위암에 걸린 어머니를 서울대학교 병원에 맡겼다. 당시 샘 윤 교수의 ...

앙금의 칼날 매서워진 삼성 ‘형제 싸움’

삼성그룹 창업주의 상속 재산을 둘러싼 형제간 다툼이 갈수록 거칠어지고 있다. 상대를 헐뜯는 비방전도 치열하다. 게다가 이들의 다툼에는 소송, 미행 폭로 같은 극적인 요소들도 끼어들...

‘시효’와 ‘유증’이 재판 흐름 가른다

삼성가 형제 다툼은 장외 감정 싸움을 마무리하고 법정 소송전으로 접어들었다. 형제 사이에 막말에 가까운 비방이 오가는 사이에 양측의 변호인단은 차분하게 법률 다툼을 준비하고 있었다...

“습관이 몸도 마음도 만든다”

일본 도쿄에 있는 세이로카 국제병원 이사장인 히노하라 시게아키 의사는 1911년생이니 올해로 101세이다. 나이를 모르고 만났다면 아마도 70대 초반으로 착각했을 만큼 건강했다. ...

한 우물 판 여성 과학자 한국 과학 길이 빛내다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43)가 차세대를 이끌 과학기술 분야 리더로 선정되었다. 이 실시한 ‘차세대 리더 300인’ 설문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30%로부터 지목받은 그는 ...

남성 발생률 1위 대장암, 여성 발생률 1위 갑상선암은 어떤 암?

최근 10년 동안 대장암은 큰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발표된 한국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08년 암 발생 건수는 총 17만건이며 그중 대장암은 남녀를 합쳐서 2만2천건이...

‘암’을 넘어서야 ‘장수’ 보인다

1백20세 시대를 앞두고 암은 넘어야 할 고개이다. 한국인은 3명 중 1명이 암에 걸리며, 모든 질병으로 사망하는 사람 10명 중에서 3명은 암으로 사망한다. 지난 10년 동안 암...

구당 김남수, “효과 없으면 자연히 사라질 것”

구당 김남수옹(97)은 오래전부터 침뜸의 명인으로 불렸다. ‘현대판 화타’ ‘신이 내린 명의’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유력 인사들이 앞다투어 그를 찾았고, ‘뜸사랑 봉사단’을 통...

‘장진영 병세 악화 책임’ 둘러싼 구당-SBS 간 공방의 끝은?

구당 김남수옹의 침뜸 치료를 둘러싼 논란은 위암 투병 중이던 영화배우 고 장진영씨가 2009년 9월 사망한 이후 불거졌다. 대한한의사협회는 구당과 이상호 MBC 기자가 장씨의 치료...

‘슈퍼 유산균’으로 면역력 키운다

지난겨울 전국이 구제역으로 들썩일 때, 경기도 광주는 조용했다. 단 한 건의 구제역 감염 신고도 없었다. 유산균과 구연산을 혼합해서 만든 복합제를 사료에 넣어 가축에게 먹였고, 물...

내게 맞는 대형 병원, 이렇게 찾아라

일반인이 병원을 선택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왕래가 편한 병원, 특정 질환을 잘 치료하는 병원, 지인이 소개한 병원, 언론의 주목을 받는 병원 등을 찾는다. 가벼운 질환이라면 어떤 ...

서울 갈 필요 없게 하는 ‘향토 의사’

지방에 있는 대학병원도 서울의 대형병원 못지않은 규모와 치료 성적을 갖추고 있다. 은 영남·호남·충청·경기·인천·강원 지역의 대표적인 대학병원 다섯 곳(부산대병원, 전남대병원, 충...

“식물 성분이라고 모두 건강에 이롭지는 않다”

3년 전 초콜릿 원료인 카카오에 들어 있는 폴리페놀 성분이 심혈관질환과 암을 예방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이후 초콜릿의 종류가 다양해졌다. 고추의 매운맛을 내는 캡사이신 성분이 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