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컨설팅 회사의 뼈아픈 충고

지난 11월22일 두산그룹 기획조정실 이계하 과장(38)은 오랜만에 친구들과 술자리를 가졌다. 술자리를 마치고 귀가하면서 이과장은 안도의 숨을 내쉬었다. 이미 부도가 났거나 앞다투...

한국사 <인물로 보는 항일무장투쟁사>역사문제연구소

서양의 어떤 언어에서는 ‘역사(history)’라는 말과 ‘이야기(story)’라는 말이 비슷한 뜻으로 쓰인다. 사마천이나 헤로도투스와 같은 위대한 역사가도 뛰어난 이야기꾼이었다....

좌익도 포함한 독립 유공자 포상

국가보훈처가 최근 펴낸 〈독립유공자 공적서〉(전5권) 제1권에는, 한국 근·현대 독립운동사에서 그 자체로 역사의 한쪽을 장식할 매우 비중 있는 인물임에도 건국 이후 지금까지 정부로...

'합당의 업보'가 버거운 민자당

"과거에 민주화 운동을 주도한 세력과 안보 책임을 맡아서 국가를 보호한 세력, 그리고 이 나라 경제를 이만큼 발전시킨 세력이 한데 모여…". 여당 실세이자 서울시지부장인 김덕룡 의...

"상도동 원로와 이질감 없다"

11월9일 박용만 고문으로부터 성동 병 지역구를 넘겨받은 청와대 정무비서관 김영춘씨(33)는 민자당 최연소 조직책이다. 고려대 총학생회장이던 84년 민정당사 점거 농성 사건 배후자...

보수의 진보 맞대결

지난 16일 오전 10시 서울 언론회관 20층 국제회의장에서는 항일?건국?반탁?방공 운동과 관련된 80여 단체가 참여한 자유민주민족회의(민족회의)가 열띤 분위기 속에서 출범했다. ...

‘개혁 조갈’ 민자당 새 물 대기 한창

요즘 민자당에서는 금년 들어 두번째 물갈이 작업이 한창이다. 과거와 마찬가지로 잡음도 많고 추측도 무성하지만 물갈이라는 대세에는 변화가 없는 것 같다. 말 그대로 ‘물을 가는’ 작...

“색깔 논쟁에 전혀 개의치 않는다‘

민자당 지구당 개편 과정에서 또다시 ‘색깔 논쟁’의 대상으로 떠오른 김문수 민자당 부천 소사 지구당 위원장으로부터 ‘두달간의 민자당 생활’에 대해 들어 보았다.민자당내 일각에서 김...

상처뿐인 JP 수족 잘린 YS

金鍾泌 민자당 최고위원은 두 번 자리를 떴다. 3월25일 새벽, 민자당사 선거 상활실에 나와 감영삼 대표최고위원, 박태준 최고위원과 나란히 앉아 개표상황을 지켜보던 그는 자파 공화...

서울특별시(44)

서울의 전세가 전국에 끼치는 영향은 실로 크다. 여야가 최대의 승부처로 꼽아온 이 지역에 국민당까지 합류해 곳곳에서 격전을 벌이고 있다. 44개 전 지역구 중 여야가 각각 우세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