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부산·울산·경남] 전국 최대 격전지로 부상한 PK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총선-인천·경기] 백혜련-정미경, ‘女검사외전’ 초미의 관심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총선-서울] 최대 빅카드 ‘이낙연-황교안’ 맞대결 가능성은?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성민규 단장, 그는 ‘롯데의 저주’를 깨트릴 수 있을까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가 큰 화제를 낳고 있다. 시청률도 9회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15%대를 넘기고 있다. 국내 프로야구단의 정규시즌 오픈 전 스토브리그의 긴박한 ...

우한 폐렴, 사스·메르스와 같으면서도 다르다

2000년대 들어 인류를 위협하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끈질긴 생명력이 지구촌을 또 다시 공포에 빠트리고 있다. 무엇보다 이 바이러스는 신종으로 변해 더 강한 독성력을 나타내며 인류...

조선왕실 맥을 잇는 노력, 마냥 반길 수만은 없는 이유

1919년 1월 21일은 고종 서거일이다. 한일병탄으로 나라는 진즉에 망했지만 그의 죽음은 백성들 마음에서 조선 왕조가 완전히 사라지는 계기가 됐다. 마지막 왕 순종이 살아있긴 했...

이미 미국은 20년간 드론 전쟁 중

새해부터 트럼프의 미국은 그렇지 않아도 가뜩이나 복잡한 중동에서 일대 사건을 일으켰다. 이란 해외공작의 총책인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을 제거한 것이다. 바그다드 국제공항에...

보수 통합 범위가 선거판 좌우한다

20대 국회는 패스트트랙 처리를 끝으로 그 역할을 다한 모습이다. 이제 바야흐로 총선 국면이다. 지금까지 중요하지 않은 선거가 없었지만, 21대 국회는 특히 정치적으로 매우 중대한...

‘보수 텃밭’ 대구의 변화 꾀하는 ‘50대 기수’들②

21대 총선을 앞두고 보수의 중심이자 자유한국당의 텃밭으로 불리는 대구는 지금 팽팽한 긴장감이 돌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의석을 내주는 등 새누리당(한국당의 ...

“부산 지하철, 급행열차 도입으로 빨라진다”

도시철도가 처음 등장한 건 1863년 영국 런던에서였다. 증기기관차 형태로 도심 구간 6km를 달렸다. 하지만 풍경은 오늘날과 사뭇 달랐다. ‘환경’이라는 단어가 생소하던 시절이라...

천하의 박인비도 ‘도쿄행’에 사활 걸었다

“내가 나를 너무 혹사시킬까봐 걱정이다.”(고진영), “상반기에 모든 것을 집중해 올림픽 출전 티켓을 반드시 따내겠다.”(박인비) 흔히들 세계 최강인 한국 여자 양궁이나 여자 쇼트...

안철수, 미워하는 마음 아닌 품어주는 마음의 정치 해야

만약 2017년 대선이 끝난 뒤 안철수 전 대표가 당 대표로 나서지 않고 일선에서 물러나 현재의 정국을 맞았다면 어떠했을까. 그래서 39석의 국민의당이 산산조각 나지 않고 보존되어...

원치 않으면서도 “전쟁 불사” 외쳐야 하는 불편한 진실

미국이 드론 공격으로 이란의 혁명수비대 총사령관 가셈 솔레이마니 장군을 표적 살해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대한 보복으로 이란은 이라크 내 미군기지를 공격하면서 이란과 미국이 전면전...

[포토뉴스] “전쟁은 트럼프의 재선 전략이 될 수 없다”

1월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과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킨 데 항의하기 위해 시민들이 모여들었다. 이란은 7일 미국이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 솔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