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유엔가입 결정은 ‘강요된’ 주변상황 돌파용

27일 북한 외교부 성명의 요지는 북한이 유엔가입 결정을 내린 것은 남한만이 유엔에 단독으로 가입해 유엔 무대에서 “전 조선민족과 관련된 정책들이 편견적으로 논의되는 것”을 막기 ...

활기 찾았지만 ‘악몽'은 계속

북경시 중심가에는 오늘도 2년 전과 마찬가지로 햇빛이 밝게 비치고 있다. 거리는 수많은 사람들과 깃발로 붐빈다. 이 사람들은 대부분 먼 시골과 지방도시에서 온 관광객들이다. 또 깃...

‘대남외교’주역 허담 사망

북한 외교의 대명사격인 許錟(62) 당정치국원 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의 사망(5월11일)으로 북한은 대외관계에서 커다란 손실을 입게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통일원 관계자는 ...

북한의 ‘권력이동’

지난 21일자 일본의 〈마이니치신문〉은 북한의 김정일이 조만간 외교무대 전면에 등장, 명실상부한 김일성 후계자 자리를 굳히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의 모리(森造一) 편집국...

중국 개혁파, 세력 얻어

지난 78년 권력을 장악한 鄧小平은 그해 12월 열린 제11기 3차 공산당 중앙위 전체회의(3중회의)에서 “오는 80년부터 2000년까지 1인당 국민총생산(80년 기준 2백50달러...

박철언 ‘북방 독주’뒤탈

6공화국의 양대 정책기조는 보수대연합과 북방정책이었다. 보수대연합은 3당합당이라는 헌정사상 초유의 ‘사건’을 만들어냈다. 북방정책은 소련과의 수교로 가시적인 성과를 얻어냈다. 그러...

첫발 뗀 북한·日 관계정상화

지난 30일과 31일 평양에서 개최된 북한·일 국교정상화에 관한 첫 본회담은 “개회식 성격을 갖는 의식에 불과하다”는 당초 예상대로 양측의 기본입장이 표명되었을 뿐, 본격적인 토의...

동트는 평화, 남북 교차승인

한국과 중국이 곧 정식으로 외교관계를 맺는다. 그후 얼마 안 있어 북한과 미국이 수교를 한다. 가령 이런 일이 지금 실제오 일어난다고 해도 그것은 이제 그렇게 놀랄 일은 안다. 공...

한ㆍ소 수교 토대는 남북대화

오래동안에 소련 지도부는 아세아ㆍ태평양지역의 중요성을 과소평가했습니다. 그러나 ‘고르바쵸’ 서기장의 팀은 상기구역에 대한 소련 정책을 다시 분석하여 이 지역은 21세기 들어 세계의...

유럽해빙 동북아로 오는가

페르시아만에서 터져나오는 뉴스의 홍수에 파묻혀 그다지 주목을 받고 있지는 못하지만 현재 동북아시아에서는 앞으로 이 지역의 정세변화에 커다란 영향을 끼칠 중요한 움직임이 진행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