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을 연착륙시켜라"

삼성, 지난해부터 '경영 세습' 전방위 정지 작업…'3세 시대' 개막사진설명 '후계자' : 이재용씨는 마침내 삼성 입성에 성공했다. "지금이 봉건 시대도 아니고 왕후장상의 씨가 따...

"이재용 '세자 책봉' 안된다"

삼성 이건희 회장, 장남 경영 참여 공식화…참여연대, 전면전 돌입사진설명 "장남에게 모든 것을…" : 삼성 이건희 회장(왼쪽 두 번째)은 이재용씨가 후계자임을 기정사실화했다.ⓒ연합...

삼성 후계자 이재용의 시련

JY.삼성 사람들은 이재용씨(32)를 JY라는 애칭으로 부르며 애지중지하지만, 그에 대한 밖의 여론은 싸늘하기만 하다. 삼성으로서야 이씨가 이건희 회장의 아들이자 그룹 경영권을 승...

참여연대·삼성, 최후 승자는?

삼성가(家)의 부와 경영권 세습에 제동이 걸리는가. 지난 5월9일 서울 안국동에 있는 참여연대 사무실에서는 아연 활기가 느껴졌다. 좌절을 거듭하던 삼성과의 법정 다툼에서 한 줄기 ...

‘길 없는 길’ 달리다 추락한 삼성차

‘21세기에 삼성을 먹여 살릴 사업.’ 한때 삼성그룹 사람들은 삼성자동차를 그렇게 불렀다. “빚이 너무 많다”고 지적하면 그들은 “10년간 이익을 남길 생각이 없다”고 맞받아쳤다....

5대 그룹, 규모 줄였지만 권한은 여전

90년대 들어서 기조실과 비서실 조직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잇따르자, 5대 그룹은 지속적으로 규모를 축소해 왔다. 5대 그룹 대부분이 지금은 백명 안팎으로 줄였다. 최근 경영기획실을...

김민석 한보조사특위 위원 “청문회 제도보다 의원들 의지가 더 문제”

한보 청문회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특위 위원의 자질 문제, 제도적인 허점 등이 드러나면서 오히려 증인이 주연으로 둔갑하는 촌극이 벌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 와중에도 돋보이는...

기조실은 '황제를 위하여' 무엇이든 한다

김영삼 정부가 출범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주요 재벌 그룹의 기획조정실(기조실)은 규모를 축소 당하는 비운을 맛보아야 했다. 재벌의 폐해가 일정 부분 그룹내 기획·인사·자금 부문에...

신세대의 끼, 기업 문화 바꾼다

대기업들이 ‘신세대 사냥’에 여념이 없다. 간이 크거나 톡톡 튀는 젊은 인재를 찾기 위해 난리다. 공부 잘하고 말 잘 듣는 ‘모범생’은 찬밥 신세다. 적어도 신입 사원 모집 광고만...

人災 관련법 ‘완전 보수’ 급하다

이번에는 엄정한 법 적용이 이루어질 것인가. 청주 우암아파트 붕괴, 부산 구포역 열차 전복, 서해훼리호 침몰, 성수대교 붕괴, 서울 아현동 및 대구 가스 폭발 등 최근 몇년 사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