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회 대한민국 국악제 외

올해로 20회째를 맞이한 대한민국 국악제가 ‘한국 최대 전통 예술 축전’으로 탈바꿈한다. 10월8~11일 펼쳐지는 올해 국악제는, 세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먼저, 국립국악원에...

전원 도시 호치민의 ‘개발후유증’

넓이가 2093㎢인 경제 도시 호치민 시는 아직 전원 도시의 미관을 유지하고 있다. 개방 쇄신 정책인 도이모이에 따라 낡고 찌든 건물을 단장하는 보수작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새 건...

언론이 만든 ‘3김 시대 30년’

현대인이 세계에 대한 심상을 구성하는 것은 대중 매체를 통해서다. 우리들은 언론을 통해서 세상 일을 알게 되고, 세상 일에 대한 우리의 태도를 결정한다. 그런 커다란 힘을 지닌 언...

윈도2000 성능, 얼마나 막강한가

마이크로소프트가 새 천년을 맞이하면서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의 위상을 지키려고 심혈을 기울여 내놓은 카드가 윈도2000이다. 이 회사 사상 가장 많은 인원과 예산을 투입한 만큼...

인간은 왜 축구에 열광하는가

월드컵의 계절이 왔다. 운 좋은 백만명을 빼고, 약 37억에 이르는 사람들이 텔레비전을 통해 이 월드컵을 지켜볼 것이다. 텔레비전 시청에 관해서라면, 월드컵을 따라잡을 만한 것이 ...

[영화 평]마이클 윈터비텀 감독<쥬드>

과 더불어 96년 영국이 낳은 또 하나의 화제작. 의 작가 토마스 하디의 를 영화화했다. 파격적으로 각색했으면서도 원작의 고풍스런 대사를 사용한 과 가 아니라, 체인 오스틴의 향기...

[영화 평]마이클 윈터비텀 감독<쥬드>

과 더불어 96년 영국이 낳은 또 하나의 화제작. 의 작가 토마스 하디의 를 영화화했다. 파격적으로 각색했으면서도 원작의 고풍스런 대사를 사용한 과 가 아니라, 체인 오스틴의 향기...

[음악]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 공연

빈필하모닉 오케스트라만큼 유난을 떠는 오케스트라도 없을 것이다. 많은 사람이 지휘자의 능력이 오케스트라의 역량을 좌우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는데도 유독 빈 필만은 지금까지도 상임 ...

[객석 선] 안트리오 연주회

8월 한 달은 전국이 온통 ‘세계를 빛낸 한국 음악인 대향연’으로 떠들썩했다. 이번 행사는 지금까지 우리가 배출한 세계적인 연주가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

[객선 선]<인간과 기계: 테크놀로지 아트>전

첨단 전자공학의 발달로 시각 이미지 복제와 확대 재생산이 가능해지면서 미술가들이 붓과 조각칼 대신 컴퓨터 키보드와 비디오 카메라로 작업한 지 오래이다. 이른바 테크놀로지 아트의 확...

[공연]김영욱의 <춤이 있는 리사이틀>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욱씨(47)가 이라는 이색적인 공연으로 한국 무대에 선다. 지난해 11월 미국 뉴욕 무대에 처음 올라 언론과 관객으로부터 보기 드문 찬사를 받은 이 공연...

큰 음악 펼치는 세 얼굴의 사나이

왜 우리에게는 가정과 직장의 스트레스로 점점 초라해져 가는 30~40대의 음악적 초상이 제공되지 않는가. 갖은 모임과 접대로 찌들대로 찌든 몸을 질척이며 집으로 돌아오는 겨울 밤거...

‘해방’으로부터 해방된 현실

올해는 모택동 출생 1백주년. 이따금씩 문화혁명만이 영화의 한 장면으로 되살아나 잊혀져가는 기억을 자극할 뿐, 모택동 탄생 1백주년이라고 해서 특별한 기념 행사도 열리지 않는 프랑...

흙·사람 냄새가 난다”

“내 너를 찾아왔다... .너참 내앞에 많이 있구나 내가 혼자서 를 거러가면 사방에서 네가 웃고오는구나 새벽닭이 울때마다 보고 싶었다...내 부르는 소리 귓가에 들리느냐. 유나. ...

鄭明勳은 역시 ‘큰 음악’

프랑스 국립 바스티유 오케스트라의 첫 연주는 ‘애국가’로 시작됐다. 鄭明勳의 지휘에 맞춰 1백20여명의 프랑스 단원이 연주한 ‘애국가’는 세종문화회관을 가득 메운 한국의 청중들에게...

충격과 감동의 양심선언

뮤직박스감독:코스타 가브라스주연:제시카 랭인간이 흘리는 액체, 피와 땀과 눈물 중에서 피가 가장 극적인 빛깔을 띠고 있다. 피는 생명과 죽음, 전쟁과 혈연의 이미지를 갖는다. 그것...

우후죽순 새 여성지 ‘고급’표방의 뒷모습

요즘 서울시내 육교에는 ‘고학력 중상층을 위한 최초의 고급여성지’라는 한 여성지의 창간광고가 많이 눈에 띈다. 비단 이 여성지만이 아니다. ‘품위있는 당신이 기다리던 여성지’, ‘...

한국청중에 들려줄 ‘환상의 플루트’

벨기에 출신의 유명한 플루트 연주가 마르크 그로웨스 “관중을 끝없이 행복하게 만드는 □□의 소리”를 들려주기 우해 내한했다. 2월14일의 부산 연주에 이어 16일,18일에서 서울 ...

“페레스트로이카는 체제구출의 비상구”

美 《데덜러스》誌 게재 ‘Z’논문 요지 / 공산주의는 재편성 아닌 자체분해의 길로 들어섰다 민족문제의 폭발과 공화국들의 연방탈퇴운동이 가열됨으로써 고르바초프 소련공산당 서기장은 집...